대한항공이 도입하는 B787-8 Dreamliner의 정체는 [블로그타임스 No.244]

logo_blogtimes


2017년 1월 11일


거울에 비친 화양구곡

bt20170111


대한항공이 도입하는 B787-8 Dreamliner의 정체는 

21세기의 보잉과 에어버스의 신기종 대결은 2007년 에어버스의 초대형 점보기 A380으로 시작되었다. 한편 보잉은 에어버스 A380 보다 4년 늦은 2011년에 B787 Dreamliner를 선보였다. 그러나 엄밀히 따지자면 A380과 B787은 최첨단 기종이란 공통점은 있지만 운항 목적이 다르기 때문에 직접적인 경쟁 기종은 아니었다. A380 제1호기로 싱가폴항공… <계속>


파산을 극복하고 다시 세우는 문학의 힘 


트럼프 시대를 맞아 고민에 쌓인 ‘한인 불법체류자들’ 

미국 전역 1,110만 명으로 추산되는 불법체류자 중에 한국인은 약 20만 명으로 추산된다. 미국은 이민자들이 건국한 나라이면서 동시에 이민자들로 인해 피해를 호소하는 국가이다. 이러한 약점을 이용해 당선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예고한대로 불법 이민자 강력 추방을 주장하고 있다. 트럼프 당선인은 최대 1천100만 명에 달하는 불법… <계속>


펜션에 대한 오해가 부른 참사, 뮌헨 마르깃 펜션

이 펜션 뭔가 수상하다. 펜션이라고 하기에는 지나치게 도시적이다. 겉에서 보기에도 그저 장급 모텔 정도로만 보인다. 혹시 건물을 잘못 찾았나 싶어 약도를 확인해 보지만 그 위치가 맞다. 도저히 받아들이기 힘든 현실이었지만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는 현실이기도 했다. 그랬다. 펜션이란 호텔보다 급이 낮은, 우리식으로 하면 일명 장급 모텔 정도의 숙박… <계속>


산골에 살면서 걷고 또 걸었더니 

요즘도 초등생 동창들을 만나면 거의 한 갑자 전의 일을 가지고‘그 때 너그들이 울매나 부러웠는지 아냐?’라며 철없는 얘긴지 아니면 아릿한 추억 살리긴지 모를 얘기를 한다. 사실 지들이 부러워했던 우들은 자칫 목숨을 담보로 한 일이었는데… 피난지에서 나름 철이 들고 학령기에 접어들며 집과 학교가 그렇게 먼 줄 몰랐다. 어른들은 그 거리를 시오 리 길… <계속>


이제는 하나 둘씩 내 보내야 할 즈음이 온 것 같다 

뭘 모아 놓았던 것을 이제는 하나 둘씩 내 보내야 할 즈음이 온 것 같다. 무엇보다 좁은 집에 놓아 둘 마땅한 공간도 없으려니와, 그냥 두고 나만 보기에는 아깝다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그 물건들 또한 이제는 고지식하고 이기적인 주인이 뭐가 좋겠는가. 그들도 떠나고 싶을 것이다. 새로운 세계, 새로운 주인을 찾아. 어떤 주인을 다시 만날 줄 모르겠으나… <계속>


국채보상운동의 거장 서상돈 고택에 가보니 

한때 (구)고려예식장 일대에 30층 주상복합아파트 신축사업으로 위기를 맞았던 서상돈 선생 고택은 아파트사업주인 (주)L&G측의 협조와 대구시, 고택보존운동본부의 노력으로 복원, 보존할 수 있게 되었다. 서상돈 고택은 상화 고택의 대문 앞 길 하나를 두고 높다란 아파트 밑에 위치해 있지만, 높낮이의 묘한 조화를 이루어고 있다. 서울에서 출생했으며… <계속>


가슴 후련해지는 느낌의 영화 파블로 네루다 

20세기 초반의 프랑스 문학인들은 대부분 꼬뮤니스트였다. 프랑스 문학의 거장 ‘아라곤’이 그랬고 한국에서 잘 알려진 ‘연인’의 작가 마가렛트 듀라스가 그랬다. 그런데 초반에 꼬뮤니스트였던 작가들이 대부분 말년에 꼬뮤니스트를 탈퇴하는 것을 보면 그 이론에 문제가 있거나 인간의 본성에 맞지않는 이론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이 영화에서는 네루다… <계속>


화 나기  시작하는 느낌이 들 때마다 ‘파인애플’이라고 말해 

싸움을 너무나 좋아한 나머지 교도소에 가 있는 아버지, 일명 쌈닭. 우울증에 걸려 침대에만 있는 엄마. 자신과 터울이 있는 언니 재키와 살고 있는 나, 바로 내 이름은 찰리, 정확히 말하면 샬러 메인이다. 어린 소녀의 눈에 비친 가정의 모습은 작은 가슴에 상처를 남긴다. 의지하고 믿었던 언니마저도 자신의 살아갈 길을 모색하는 시기, 더군다나 이제는… <계속>


주변과 조화를 이루지 못하는 구름다리 

무슨 용도인가? 아마도 자전거 타는 사람들의 편의때문에 설치한 것일게다. 보행자들은 여기저기 있는 징검다리를 이용하니까. 여름 장마때 양재천 범람하면 징검다리를 이용할 수가 없으니까 저 구름다리를 이용하라고 만든 건 아닐 것이다. 범람하면 보행자체가 통제되니까 말이다. 물론 물이 어느정도 빠지면 보행은 재개되되 징검다리를 이용하여… <계속>


[과거의 오늘] 교수 레슨 불감증 (1999.01.11) 

『모 여대에서는 교수가 중2때부터 불법과외를 하고 합격시켰다 .』 『시험장에서 특이한 행동으로 동료교수들에게 사인을 줘 실력이 처지는 학생을 합격시켰다 .』 해마다 이런 유형의 전화가 예체능계열 대학입시에 즈음해서 언론사에 걸려온다 . 올해도 예외는 아니어서 본사에 몇 차례 「제보전화」가 걸려왔다 . 문제는 제보전화가 단순히 제보에 그치지… <계속>


고종황제가 마셨던 양탕국의 정체는 

20161216_152858-1


Copyright © chosun.com weBlog.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