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 들어 말이 많아진다는 것은 [블로그타임스 No.266]

logo_blogtimes


2017년 2월 13일


그리운 어머니의 손길

bt20170213


나이들어 말이 많아진다는 것은 

말이 많다는 것은 한편으로 쓸데없이 나선다는 의미도 있겠다. 이런 짓거리는 잘 모르는 사람들과 있을 때 두드러진다. 집에 아내와 있을 때 그러면 칭찬받을 짓이다. 그만큼 말이 없다고 책망아닌 책망을 받고 있기에 그렇다. 잘 모르는 사람들, 혹은 그런 사람들과의 모임에 어쩌다 가는데, 모임이 끝나고 거나하게 취해 집으로 올적에는 잘 모르는데… <계속>


배 타고 다녀온 아시아 속의 유럽, 블라디보스톡 


트럼프가 멕시코 불법 체류자들을 추방한다면 

캘리포니아의 농장은 대규모 다량생산에 기반을 두고 있다. 당연히 노동자들은 멕시코에서 불법으로 건너온 일용직들이다. 이들을 추방하고 나면 농사지을 사람이 없다. 캘리포니아의 농작물들은 열차에 실려 곧바로 뉴욕으로 향한다. 채소류를 위시한 농작물 가격 급등은 불을 보듯 빤하다. 식품점이나 식당에서 허드렛일을 하는 노동자들도… <계속>


맥주에 취하고 분위기에 취하는 뮌헨 호프브로이하우스 

맥주를 좋아하건 그렇지 않건 상관없이 뮌헨에 가면 꼭 들러야 하는 곳이 있다. 맥주에 취하기 위해서도 그렇고 분위기에 취하기 위해서도 그렇다. 옥토버 페스트가 열리는 계절이면 더 좋겠지만 그렇지 않아도 아쉬움을 달랠 수 있는 곳이 있기 때문이다. 마리엔 플라츠 뒤편에 자리 잡고 있는 500년 전통의 호프브로이하우스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계속>


문재인과 전인범의 구장살처 

제나라가 쳐들어왔다. 그러나 왕은 총사령관으로서의 지휘권을 주지 않는다. 즉 전작권을 부여 않는다. 오기의 부인이 제나라 재상의 딸이기 때문에 결국 제나라는 오기의 처가나라다. 그런데 어느 날 오기는 자신의 부인을 부른다. 그리고 부인에게 말한다.‘여보 마누라! 내가 마누라에게 급히 빌릴 물건이 하나 있소’아내가 그게 무엇인지 물어보고… <계속>


익어가는 대추를 보니 문득 고향생각도 나고 

고향집 장독옆에 큰 대추나무가 한 그루 있었다. 나무도 컸고 대추도 많이 열렸었다. 아버지는 추석 대목장에 잘 익은 대추를 부대자루에 한가득 따서 장에 내다 팔아서 제수장을 봐오곤 하셨다. 효자 대추나무 덕에 우리집에서는 추석 장보기가 어렵지는 않았는데 어느핸가 그 대추나무가 잎이 오그라 들면서 말라버리고는 대추가 열리지 않았다… <계속>


의료박물관이 된 선교사 챔니스 주택 

이 집은 미국 선교사들의 건축 및 주거양식과 그들의 생활양식을 엿볼 수 있는 주택이며 대구 개신교 선교사와 당시의 건축상황을 살펴볼 수 있는 중요한 건축 유적물이다. 또한, 같은시기 미국의 방가로 풍에 준하는 비교적 순수한 양식의 주택으로서 흔치 않은 중요 문화재로 당시의 모습을 그대로 지니고 있다. 박물관 내부는 1층과 2층으로 나뉘어… <계속>


부럼깨기는 오랑캐들 머리를 부수자는 의미 

정월보름 아침 부럼 깨자고도 하고 부스럼 깨자고 하기도하며 좀 딱딱한 과일을 깨물어 먹는 이런 풍속이 있는데 어느 자료에 보면 조선 인조 임금 때 병자호란이 있은 후에 생긴 것이다고 한다. 우리 어릴 때 까지도 정월 보름날아침 잠에서 깨어나자 부럼 깬다고 하면서 좀 딱딱한 과일이나 곡식을 깨물고 그러면 일년 동안 몸에 부스럼이 나지 않는다… <계속>


개 보름 쇠듯이란 말처럼 하루를 지냈더니 

오늘이 정월 대보름날인데, 아무것도 안 했다. 눈뜨던 길로 커피 한잔에 껍질땅콩 몇알을 부럼 깨물기로 먹었을 뿐이다. 허리 조심한다는건 핑계고 귀차니즘 때문이다. 작년까지만 해도 부럼깨물기용으로 잣도 사고 호두도 샀는데 올해는 껍질땅콩도 내가 산게 아니고 누가 준것이다. 부럼을 잘 깨물어야 부스럼이 안 나고 귀밝기 술도 한잔 해야 되고… <계속>


온갖 해괴망측한 짓을 다 해도 

보름장 보면서 가방 안에 항상 들어있는 세컨드 백이 안보여 계산대 언니께 카드 건내며 “백 없습니다”  먼저 말하고 주섬주섬 장거리 올려놓고  ‘양보다 질’, 이카며 중국제 피땅콩보다 양은 반도 안되고   값은 배로  비싼 국산 땅콩, 도대체 중국산보다 몇 배가 더 비싼건지…원래  계산에 약해 감이 안 와 고갤 갸웃거리는데 다른 장거리들만  널어놓고… <계속>


현대 쏘나타Ⅲ 기본품목을 선택사양으로 전환… 실질적 가격인상 

(1996.02.13) 현대자동차의 쏘나타Ⅲ, 대우자동차의 뉴 프린스등 올들어 중형승용차들이 새로 선보이면서 가격이 인상됐다. 신형 중형 승용차중에는 기본 사양을 따로 사야하는 선택사양으로 전환하는 방법으로 가격을 변칙 인상한 경우도 있다. 현대자동차 쏘나타Ⅲ의 5개 모델 중 2˙0 sohc 이하 3개 모델의 가격은 20만∼45만원 올랐으며, 2˙0 dohc… <계속>


스키타고 설원을 달려볼까 


Copyright © chosun.com weBlog.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