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 여인들의 농간에 휘말려 쭈구러진 이화여대 [블로그타임스 No.267]

logo_blogtimes


2017년 2월 14일


추위로 꽁꽁 얼어붙은 두물머리에서

bt20170214


몇 여인들의 농간에 휘말려 쭈구러진 이화여대 


혼자 좌판에 자리잡기 좋은 광장시장 빈대떡 

서울 창덕궁 을 들려보고 오랜만에 종로 광장 시장을 들려본다. 광장시장은 먹거리가 정말 많고 서울 관광을  중국인 유커도 많이 보이고  사실 광장시장 하나만은 본다면은 규묘는 그리 큰규모는 아니지요. 가끔은 일상에서  소란스러고  호객을 하는모습과  북적거리는 모습이 그리워질 수도 잇거든요 그래서 한번은 들려볼곳인것 같습니다. 광장… <계속>


오늘도 비움, 미니멀 라이프의 실천 

웰빙 열풍에 이어 미니멀 라이프가 대세인 모양이다. 우연히 접한 방송에서도 방송인 모델 이소라의 집만 봐도 그렇고 이 책을 읽으면서 연신 집안과 가방, 옷, 화장품, 신발. 다시 한번 눈여겨보게 되면서 나도 모르게 점수를 매기게 되는 책이다. 저자는  쇼퍼홀릭이자 워커홀릭으로 20대를 보낸 경험을 바탕으로 자신이 내린 결론에 의해서 실천해… <계속>


펜션 앞마당까지 데려다 주는 마트 픽업 서비스 

365마트에서 장을 보고 픽업을 의뢰하면 영수증 2장을 끊어준다. 하나는 갈 때 승차권으로 쓰고 다른 하나는 올 때 승차권으로 쓴다. 그러니 다음날에도 픽업 버스를 타려면 영수증을 잘 보관할 필요가 있다. 갈 때와 달리 올 때는 오전 10시 반 정도부터 1회만 버스가 운행되므로 픽업 버스 창에 붙어있는 편션별 도착 시간을 숙지해야 한다는 점도… <계속>


좌절만 맛보게 해준 야스나리의 ‘손바닥 소설’ 

장편이라 함은 긴 소설을 뜻하는 게 아니다. 손바닥 ‘장’으로, 풀이하자면 ‘손바닥 소설’이다. 이런 장르가 있었나 싶었다. 손바닥 소설은 말 그대로 손바닥 크기의 분량으로 읽을 수 있는 소설이다. 200자 원고지로 대략 10 여매 안팍으로 쓰여진다는 것인데, 야스나리의 이 소설집에서 제일 짧은 것은 원고지 2매 분량의 것도 있다. 이런 류의 소설을… <계속>


좋은 사진 한 장을 건지기 위해 땀을 비 오듯 쏟으며 

우리 일행 중에는 사진작가가 세분 있었는데 카메라로 웅장하고 장대한 태항산을 담아 보려고 순간 순간 셔터를 눌렀습니다. 햇볕은 따갑고 바짝 달구어진 돌계단은 맨 몸으로 걷기도 힘든데 군인들의 군장처럼 무거운 카메라장비를 등에 지고 손에도 대포같이 생긴 커다란 카메라를 들고 다니는 모습은 구도자의 자세였습니다. 좋은 사진 한 장… <계속>


뜨거운 적도 지방에 사는 사람들의 피부는 왜 검을까 

상당히 오래된 나의 호기심을 풀어줄 것 같은 책을 우연히 발견하고 덜컥 구입한 것인데, 책 내용이 내가 생각했던 문화인류사 같은 책이 아니라, 아주 자연과학적인, 그러니까 인간의 몸에 대한 의학, 생리학적 서적이어서, 각종 인용문헌과 도표들이 즐비하여, 독서의 흐름을 갖기 어려운 책이었다. 나의 그 호기심이란 것은, 어째서 더운 지방에… <계속>


조선공예의 아름다움 

2016년 올해는 최순우 전 국립중앙박물관 관장님의 탄생 100주년이 되는 해이다. 선생님은 조선시대 공예의 높은 미의식과 풍부한 공예 소재를 일찍이 인식하고 이를 대중들과 미술사학계에 널리 알리는 데 선구자였으며 또 젊은 박물관인들에게 학문과 인생의 길잡이가 되셨다. 오늘에 이르러 선생님이 주지하셨던 “한국민족의 조형기질과 미술… <계속>


처음으로 길러보는 콩나물의 첫 수확 

어릴 때 매일 안 방 윗목을 오가며 물을 주던 콩나물을  처음으로  키워보게 되었습니다. 잘 자란 후 먹으려고 그 사이 고이 간직하다가 키가 너무 커져서 오늘 10일만에 뽑았습니다. 그 사이 잔 뿌리가 많이 생겼습니다. 지금 새 콩을 다시 앉히는데 이번엔 잔뿌리가 생기기 전에 미리미리 뽑아 먹으면서 기르려합니다. 하얀 보자기를 덮었더니 햇살이… <계속>


장인들을 우대하는 일본을 배우자 

나는 가끔 그런 생각을 해 본다. 일본의 도자기 기술은 세계 최고의 첨단을 걷고 있다. 그러나 그 기술의 원천이 임진왜란 당시 우리의 도공들을 납치하여 이루어 낸 결과라고 생각할 때 우리는 그들을 배워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 옛날 우리의 도공들은 인간 이하의 대접을 받는 천박한 부류였다. 도공 얘기를 하자면 이런 아류의 직업들이 많았다… <계속>


“北 벼랑끝 전술 보상없다” 美 “北核 확산 위험 한국에 경고” 

(2005.02.14) 미국은 북한이 ‘핵무기 보유’ 및 ‘6자회담 불참’ 성명을 통해 미국의 대북(對北)정책 변화를 꾀하려는 벼랑 끝 전술에 대해 “절대 보상하지 않을 것”이라고 국무부의 한반도 담당 핵심 관리가 11일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는 북한 핵보유 성명 발표 후 정부 관계자로선 처음으로 한국 기자와 단독 인터뷰를 갖고 “북한이 호전적 어조… <계속>


교육 역사 박물관이 된 선교사 블레어 주택 

20170201_154008


Copyright © chosun.com weBlog.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