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 소설처럼 충격적인 김정남 암살 사건 [블로그타임스 No.270]

logo_blogtimes


2017년 2월 17일


겨울의 끝자락에서 고개를 내민 제주의 매화꽃

bt20170217


스파이 소설처럼 충격적인 김정남 암살 사건 

목표물: 김정은의 이복형. 장소: 말레이시아 공항. 용의자: 유독 액체를 묻힌 천을 소지한 여성. 워싱턴포스트는 두 여자 공작원에게 암살된 김정남 기사 첫머리를 이렇게 썼다. 스파이 소설책에서 바로 뜯어낸 것 같은 믿기 어려울 만큼 충격적인 사건이라고 묘사했다. 런던에 망명 중이던 불가리아의 반체제 인사 마르코프는 1978년 독살당했다… <계속>


지금도 이해할 수 없는 기시했던 이상한 관습들 


허물어진 옛 교동읍성에 가서 보니 

강화 교동도를 다녀왔다. 교동대교가 개통되면서 부터 별렀는데 이제사 찾아갔다. 우리집에서 자동차로 꼬박 두시간을 달렸으니 말이 수도권이지 충청도 어디쯤 다녀오는것 같이 멀다. 북한과 가까운 위치라 다리를 건너기전 해병대 검문소에서 주민증을 제출하고 출입증을 교부 받았다. “12시 까지는 나오셔야 합니다. 그리고 이 출입증을 나오실… <계속>


운치 있고 맛도 좋은 숯불닭갈비집 

옛골II는 지어진지 오래되지 않은 듯 비교적 정갈하다. 전통 한옥 양식의 외관도 그렇고 큰 창으로 햇살이 가득 들어오는 실내도 마찬가지다. 맛도 맛이지만 분위기에서 일단 몇 점은 먹고 들어간다고 할 수 있겠다. 야외에도 테이블이 있어 춥지만 않다면 그곳에 앉아 식사를 하고 싶어지게 만들기도 한다. 식사는 못해도 식사 후 차를 마시는 것도… <계속>


시간과 인생을  낭비한 죄를 짓지 않으려면 

빠삐용 주인공 스티브 맥퀸, 스스로 무죄라 우겼지만 판결을 듣는다. ‘시간과 인생을 낭비한 죄’. 철장 안에서 잠깐 꾼 꿈속 장면이지만 많은 걸 시사해 두고두고 회자되는 한 줄, 나에게 딱 들어맞는 말이다. 영양가 없는 딴짓 전문인 나도 욜로족? 하다 무슨 얼어죽을, 더러븐 성껵 탓이지. 한 번 꽂히면 죽을동 살똥 끝을 봐야하는. 아무리 그래도… <계속>


영원히 헤어지기 전에 한번은 만나보고 싶은데 

영원히 헤어지기 전에 한번은 만나보고 싶은데 방법이 없다. 옛날 같으면 편지 겉봉에 주소가 적혀있어서 찾아가면 되지만 지금은 그렇지 못하다. 성냥 곽을 차곡차곡 쌓아 놓은 것 같은 아파트구멍으로 사라져 들어가면 그만이다. 세상은 비교가 안 되리만치 발전했는가 하면, 관계를 끊어버리는 것도 발달해 있다. 거처도 모르면서 소통을… <계속>


‘캐시 크리크(은닉처)’ 카지노장에서 만난 윤수일 

카지노는 밤이 제격이다. 어두워야 잘 보이지 않고, 잘 보이지 않는다는 것은 자신이 들어나지 않는다는 이야기다. 들어내기보다는 숨어서 즐기는 게 카지노다. 카지노장에 사람이 몰리는 까닭은 누구나 좋아하는 것들을 모아놓았기 때문이다. 첫째 돈을 딸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다. 둘째 맛있는 음식을 먹을 수 있다. 셋째 좋은… <계속>


영혼의 무기 이응준 이설 집 

저자의 작품을 처음 대한 것은 ‘내 연애의 모든 것’이었다. 독특하게도 정치적인 노선이 반대인 두 남녀의 로맨스물을 그리면서도 정치에 몸 담고 있던 사람들의 모습을 들여다볼 수 있었던 작품이었기 때문에 차후 다른 작품들을 찾아서 읽은 케이스다. 그런 그가 이번에 기존에 글을 통해 한 권의 책으로 묶어 내놓은 책의 제목이 바로 ‘영혼의… <계속>


조선왕조 역대 및 추존된 왕과 왕비의 신주를 모신 종묘는 

종묘는 목조 건축물로 조선왕조 역대 및 추존된 왕과 왕비의 신주를 모시는 곳입니다. 조선 시대의 왕과 왕비의 신주(죽은 사람의 이름이 적힌 나무 패)를 모시고 있는 종묘(사적 제125호)는 정전,영녕전 등이 있는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건축물로 전제된 건축미가 특징입니다. 조선 초기부터 현재까지 매년 종묘 제례가 이루어지는 살아 있는 역사… <계속>


우리가 배워야할 일본의 교통 문화 

아주 오래 전 일본출장을 갔다가 업무를 마치고 거나하게 취한 상태에서 호텔로 간 적이 있었다. 술은 취했건만 잠은 오지 않고, 호텔 창가에서서 자정이 넘은 시각의 도쿄거리를 내려다보고 있었는데, 자정이 훨씬 넘어 새벽으로 가는 시각임에도 거리를 달리는 차량이 정확하게 신호등의 불빛에 따라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법규를 지키는 것이었다… <계속>


북한,김정일에 “위대한 수령” 호칭, 48살 생일맞아 

(1990.02.17) 북한의 김일성이 아들인 김정일에게 노동당주석자리를 비롯한 일체의 공식적인 업무를 넘겨주고 자신은 상징적인 국가원수자리에 물러앉을 것이라는 은퇴선언을 조만간 발표할 것이라고 16일 홍콩의 파 이스턴 이코노믹리뷰지가 보도했다. 리뷰지는 이어 북한은 김일성의 후계자로서의 김정일의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김정일… <계속>


의료선교 박물관으로 변신한 선교사 스윗즈 자택 

20170207_140229


Copyright © chosun.com weBlog. All rights reserved.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