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의 오늘] 배고프다고 해서 보냈는데… 對北지원 쌀 북한군 전용 현장 (2008.03.20)

080320

 

남한이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북한에 지원한 쌀이 북한군 최전방 부대로 흘러들어간 사실을 우리 군 당국이 확인한 사진들을 본지가 입수했다.

이 사진들은 2006~2007년 비무장지대(DMZ) 인근 우리 군 부대에서 고성능 카메라로 1㎞ 이상 떨어져 있는 북한군 동향을 감시하면서 찍은 것이다.

위 사진은 북한 군인들이 트럭에 쌀을 싣고 있는 장면으로, 쌀 포대에 적십자사 마크가 선명하다. 우리가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북한에 지원한 쌀은 차관으로 지원한 것과 달리 적십자사 마크가 찍혀 있다. 아래 사진은 적십자사 마크가 찍힌 쌀 포대를 북한군이 초소로 옮기고 있는 장면이다.

이 사진들은 노무현 정부 시절 청와대통일부, 그리고 지난달엔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등에 각각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길성 기자
http://srchdb1.chosun.com/pdf/i_service/pdf_ReadBody.jsp?Y=2008&M=03&D=20&ID=2008032000230

=========================

과거의 오늘은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날아가 그때의 일들을 떠올릴 수 있도록 만들어진 코너입니다.
기사는 하루에 한꼭지씩 제공되며 연도는 매일마다 달라집니다.
기사의 저작권은 조선일보에 있으므로 무단 전제를 금합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