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의 오늘] ‘군인 생명줄’ 낙하산에도 납품 비리 (2011.06.16)

110616

 

부산지검이 한 방산업체가 조성한 비자금이 한나라당 중진 A의원에게 흘러들어 간 혐의를 잡고 수사 중인 것으로 15일 확인됐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군 특수부대 등에 낙하산을 납품하는 군납업체 D사(社)가 원자재와 인건비를 부풀리는 방식으로 10억원대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면서 “부산지검이 D사의 오너인 김모씨가 평소 친분이 두터운 국회 국방위 소속 A의원 등 3~4명의 의원에게 비자금 중 일부를 전달한 혐의를 집중적으로 캐고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특히 D사가 방위사업청에 별다른 검증 없이 납품한 의혹이 있다고 보고, A의원의 도움으로 특혜를 받았는지 여부를 국방부에 조사해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는 별도로 국방부 조사본부도 D사의 납품 비리 혐의를 내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수사는 부산세관이 D사가 낙하산 제작에 들어가는 원단 등을 수입하는 과정에서 세금을 포탈한 혐의를 잡으면서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세관은 부산지검의 지휘를 받아 D사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D사는 1977년 방위산업체로 지정돼 군에 낙하산을 납품해왔으며, 납품 규모는 연간 40억원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 당국 관계자는 “방산업체에 대한 대대적인 비리 색출 차원에서 이번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면서 “군인들의 생명과 직결된 낙하산 제작에까지 비리가 개입된 것은 큰 문제”라고 말했다.

최경운기자

http://srchdb1.chosun.com/pdf/i_service/pdf_ReadBody.jsp?Y=2011&M=06&D=16&ID=2011061600194

 

=========================

과거의 오늘은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날아가 그때의 일들을 떠올릴 수 있도록 만들어진 코너입니다.
기사는 하루에 한꼭지씩 제공되며 연도는 매일마다 달라집니다.
기사의 저작권은 조선일보에 있으므로 무단 전제를 금합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