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mple Sauna 숲속의 사우나 – Laos 왓속파루앙사원

라오스는 인도차이나반도의 대부분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불교문화가 뿌리깊게 자리잡은 나라이다. 이 지역이 유럽제국의 식민지로부터 독립하는 과정에 따라 태국과 월남 (통일전)을 제외하고는 모두 사회주의국가로 남아 있었지만 소련이 무너진 이후 이들 나라도 모두 먹고 살기 위해서는 개방을 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 라오스는 태국과 국경을 접하고 있어서 라오스로 여행하려면 대부분 태국의 방콕을 경유하게 되는데 같은 불교문화권이지만 세계적인 관광도시이자 동남아시아의 교통중심지인 방콕을 거쳐 비행기로 불과 1시간 남짓하여 라오스 수도 브양티엔에 도착하면 너무나 대비되는 분위기에 놀라게 된다. 이를 Laos People‘s Democratic Republic의 약자인 P.D.R.에 빗대어서 Laos Please Do Relax, 또는 Laos Please Don‘t Rush로 표기하는 조크가 여행객들에 의해 전해질 정도로 확실히 라오스는 시간에 쫓기지 않고 그야말로 <절간 같은> 차분한 분위기에서 동남아시아 불교문화의 진수를 엿볼 수 있는 곳이다.

_MG_7517
라오스의 수도 브양티엔에는 WAT SISAKET, WAT IN PANG, WAT MIXAI 등 태국 못지 않은 훌륭한 불교사원이 많이 있다. 같은 동남아시아의 소승불교권이라 해도 스투파 (불탑)가 유난히 강조된 미얀마의 불교사원과는 달리 라오스와 캄보디아는 그 건축양식에 있어서는 태국과 매우 흡사한 외양을 보인다.

vientiene-wat-sok-pa-luang-01

 
브양티엔의 교외에 자리잡은 WAT SOK PA LUANG 왓속파루앙사원은 관광객들한테는 잘 알려지지지 않았지만 불가학교의 명상강좌와 숲 속에서 사우나를 즐길 수 있는 숨겨진 라오스의 명소이다. 브양티엔의 큰 사원들은 대부분 시내 중심에 있지만 왓속파루앙은 주변이 울창한 열대 수목으로 둘러 싸여 있다. 라오스도 다른 동남아시아의 불교국가에서처럼 남자 아이들은 일정기간 불교에 출가하여 수도승으로의 생활을 지내게 되는데 왓속파루앙에도 항상 주황색 승복을 입은 수도승들을 가까이서 지켜볼 수 있다. 왓속파루앙의 불가학교는 특히 비파사나 명상강의 (Insight Meditaion)가 구전으로 많이 전해져서 외국인들한테 유명해진 곳이기도 하다.

vientien-vipassana-06
비파사나(Vipassana)는 소승불교권인 동남아시아에서 널리 보급된 것으로 우리나라 불교에서 얘기하는 참선과 비슷한데 이는 마음속의 잡념을 제거하여 정신을 정화시켜서 마음의 평화를 얻고자 하는 것이다. 비파사나는 매우 엄숙하고 절도 있는 자세유지가 필요한 고행이지만 매주 주말에는 외부인을 위한 비파사나강좌도 열린다.

주말 강좌는 젊은 수도승이 이끌어 나가는데 이곳을 찾는 외국인이 많아서인지 영어소통이 어느 정도 자유로운 편이다. 비파사나는 종교와 관계없이 수행할 수 있어서 서양사람들한테도 큰 관심을 끌고 있다. 비파사나를 행하는데 특별한 의식은 없이 스님의 인도에 따라 정좌를 하고 명상에 잠기고 그 후는 사찰 주변을 도는 단순한 절차이므로 사실 누구나 쉽게 참여할 수 있겠지만 실제로 자신의 마음을 제어한다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닌 것 같다.
비파사나의 자세는 두 다리를 포개어 앉는 양반다리자세로 서양인들한테는 제대로 앉는 것부터가 고행의 시작 이다. 두 손은 포개고 있거나 무릎 위에 올려 놓으며 두 눈은 감는 것이 기본이나 중요한 것은 집중력이다. 비파사나의 자세는 우리 한테는 쉬운편이라서 비파사나 수행을 가볍게 생각하게 될지 몰라도 마루생활에 익숙하지 않은 서양인들한테는 무척이나 힘든 자세이기 때문에 이들이 아시아인들에 비해서는 비파사나의 고행에 더 큰 의미를 주고 있는지도 모르겠다.

vientiene-temple-sauna-01
왓속파루앙이 비파사나 수행과 함께 이곳을 찾은 외국인들한테 찬사를 받게 된 것은 승려들을 위한 사우나가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이미 이웃 도시인 방콕에서는 <사우나>라고 하면 목욕문화의 범주를 벗어나 향락문화의 대명사로 탈바꿈하여 세계적으로 유명하게 되었지만 사회주의국가 라오스에서, 그것도 불교사원 안에 있는 <숲 속의 사우나>는 방콕의 그것과는 여러모로 전혀 다른 형태의 성격을 지니고 있다.

vientiene-temple-sauna-07
우선 이 사우나가 불교사원 안에 있음에서 알 수 있듯이 향락문화와는 거리가 멀고 바나나나무등 열대 수목으로 둘러 쌓인 오두막형태의 조그만 사우나로 현대식설비를 갖춘 대형사우나들과는 차원을 달리 한다. 이곳에 사우나를 만든지는 1950 년대 후반이라고 하며 원래 이 사우나는 이 사원에서 수도생활을 하는 불가학교의 수도승들을 위한 것이라고 한다. 열대지방의 전형적 건축양식인 고상식으로 세워진 오두막 형태의 초라한 목조건물의 아래에는 커다란 검은 드럼통이 놓여 있고 그곳에서 장작을 태워 약초를 섞은 물을 끓이면 그 열기가 오두막 위에 나무 판자와 짚으로 만든 엉성한 욕실 안으로 허브향기와 함께 퍼져나가는데 특급호텔의 현대식 호화 사우나 못지 않게 열기를 뿜어내고 있다. 조그만 오두막 형태인지라 탈의실이나 샤워실은 물론 라커룸같은 설비도 없다. 방문객들은 서인도 나라의 남자들이 입는 간편한 복장인 사롱이라 불리는 통치마 하나를 받아 들고 허리에 걸친 다음 옷을 벗어 오두막 한쪽 구석에 포개 놓으면 그만이다. 남탕과 여탕의 구별도 없으며 여자들은 가슴까지 가릴 정도의 조금 긴 통치마가 건네질 뿐이다.

_MG_7370

사우나 욕실은 물론 하나 뿐이라 남녀 공용이며 겨우 4명 정도 무릎을 맞대고 앉으면 꽉찰 정도로 좁아서 한 사람이 오랫동안 자리를 차지하고 있기도 미안할 정도이다. 반 평도 채 못되는 나무판자로 막은 허술한 욕실이지만 짙은 약초냄새가 배어 있는 그 원시적인 분위기는 환상적이다. 욕실이 마련된 오두막에는 몇개의 평상이 놓여져 있어서 한가할 때에는 누워 낮잠을 자거나 관리인의 맛사지를 받을 수도 있다. 사원의 한 부속시설이기에 이곳의 입장료는 따로 없으며 관리인의 맛사지를 받으면 약간의 기부금을 지불하면 된다. 이곳에서 사용되는 약초로는 주로 허브가 사용되는데 허브는 체내의 독소를 제거하는 작용이 있다고 알려져 있어서 이곳에서 사우나를 하면 하루 동안은 샤워를 하지 않아야 그 효과가 있다고 한다.

_MG_7367

수도승들이 불도를 닦는 낮 시간에는 비교적 한가하여 외국인들을 포함한 외부인들이 이용하는데 여기를 찾는 외국인들은 모두 구전으로 전해듣고 온 사람들이다. 주말에는 라오스에 상주하는 외국인들이 가족과 함께 들르기도 하는데 그럴 때에는 좁은 원두막에 걸쳐 앉을 데도 없지만 사우나를 즐기고 주변 숲 속의 곳곳에서 휴식하고 있는 수도승들과 함께 어울려 시간을 보내면 된다.

vientiene-wat-sok-pa-luang-06

이 보잘것없는 사우나가 여행객들한테 인기를 끄는 것은 운치가 있는 원시적 시설도 그렇지만 모든 것이 자연 속에 함께 있다는 것 때문이다. 열대 수목이 울창한 숲 속에서 벌거벗은 채 사롱 하나만 허리에 걸치고 허브향이 짙게 배어나는 사우나로 땀을 빼고, 평상에 누워 나뭇가지 사이로 바람이 솔솔 불어오는 실바람으로 사우나에서 달궈진 열기를 식히며 허브차를 마시며 관리인 아저씨의 맛사지를 받노라면 이거야말로 자연 속에서의 신선놀음이 아니겠는가.

 

 

1 Comment

  1. 김동주

    2018년 11월 3일 at 10:43 오후

    temple sauna는 화재로 문을 닫았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