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오카공항국제선 . . . . . 우리나라 세 번째 큰 국제선터미날 ?

후쿠오카국제공항은 일본에서 네 번째로 항공편이 많은 공항 이다. 도쿄의 하네다, 나리타, 오사카의 간사이공항 다음 이다. 후쿠오카가 일본에서 여덟번 째로 큰 도시이지만 일본 남단에 있어서 항공편 의존도가 높기 때문인 것 같다. 그런데 후쿠오카 공항의 국제선을 들여다 보면 의외의 결과에 놀라게 된다. 일본에서 네 번째로 큰 국제공항의 국제선에 막상 JAL, ANA 등 일본 항공사들은 국제선이 한 편도 없다. 터미날에 탑승카운터는 있지만 외국항공사와 코드쉐어 항공편 이다.

FUK-intl-flights

* 어제 오전 후쿠오카공항 국제선출발항공편, 한 편 걸러 우리나라 항공사들 이다.

 

일본의 항공사들이 한일노선에서는 한국항공사들과 경쟁을 포기하고 코드쉐어로 운영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후쿠오카 보다는 나은 편이지만 오사카와 나리타 노선도 비슷하다. 인천공항에는 아예 일본 양대항공사 JAL, ANA 항공기는 볼 수가 없다. 2~3년 전에도 JAL기가 인천공항에 나타났지만 현재  JAL과 ANA가 우리나라에 직접 취항하는 곳은 김포-하네다 노선 뿐이다.

 

후쿠오카공항 국제선터미날 . . . . . . 김포, 제주공항 보다 우리나라 국제선항공편이 더 많아 

후쿠오카공항 국제선 하루 53편 중에서 한국항공사들의 항공편이 무려 28편 이다. 양대 국적항공사는 물론 저비용항공사까지 우리나라 모든 항공사들이 후쿠오카 공항에 취항하고 있다. 이 정도면 인천공항, 부산김해공항 다음으로 우리나라 항공사들의 국제선항공편이 많은 편이다. 김포공항, 제주공항 보다도 우리나라 항공사들의 국제선항공편이 많다는 얘기다. 나머지는 중국, 대만, 홍콩 등 중화권 항공편이 많고 그외 싱가폴항공, 타이항공, 그리고 미국항공사들이 소수를 차지하고 있다. 평균 한 대 걸러 한국항공사들이 후쿠오카공항에 들어 오고 나가고 있는 셈이다. 공항의 출입국, 세관의 직원들도 간단한 한국어는 모두 구사할 정도다.

FUK-arrival-welcome-Korean-language-20170123_143435

* 후쿠오카 공항에는 모든 안내문에 한글이 포함되어 있으며 한글 환영플래카드도 보인다.

제주항공이 후쿠오카공항 활주로에서 이륙하고 있는 가운데 에어부산이 유도로로 진입하고 진에어가 게이트에서 대기하고 있는 후쿠오카공항의 국제선터미날은 마치 우리나라의 한 지방도시 공항처럼 느껴지게 된다.

IMG_4753

* 어제 오후 후쿠오카공항의 모습. 제주항공, 에어부산, 진에어가 보이고 반대편에는 T’Way, 대한항공도 대기하고 있었다.

2 Comments

  1. journeyman

    2018년 3월 28일 at 2:42 오전

    저와 아내가 떠난 첫 자유여행이 후쿠오카였습니다.
    그래서인지 무척 친근감이 느껴지는 곳이에요.
    원장님의 글을 읽으니 다시 떠나고 싶어집니다.

    • 김 동주

      2018년 3월 28일 at 11:25 오전

      떠나세요. 날짜만 잘 잡으면 서울-부산 KTX 보다 항공요금이 더 쌉니다.
      저도 일본의 한 클럽에서 초청받으면서 멤버가 부산-후쿠오카 비틀 관계자가 있는지
      원하면 부산-후쿠오카 왕복표를 보내주겠다고 제의받았지만
      서울-부산 KTX요금이 더 비싸서 제주항공을 이용했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