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시진핑 전용기로 싱가폴행 ?

아침 식사를 마치자  . . . . . . 김정은, Air China B747기로 싱가폴 간다 ! 

역시 예측을 불허한다. 오늘 아침에 평양에서 출발한 Air China의 B747-400기가 싱가폴로 향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그렇지 않아도 Air China가 이틀 전 운항을 중단했던 베이징-평양 노선을 재개하면서 원래 이 노선에 취항시켰던 보잉 B737NG가 아닌 점보기 보잉 B747-400기를 취항시켜 관심을 끌었다. 이 기체 등록번호 B-2447은 중국의 시진핑 등 고위층이 전용기로 사용하는 기재로 알려졌기 때문 이다. 설마 자존심이 강한 북한이 중국에 비행기를 빌리는 체면을 깎일 일을 할까 하는 의구심이 있었지만 오전만 해도 김정은이 Air China 소속 시진핑 전용기로 싱가폴로 향하고 있다는 설이 지배적이었다.

 

점심 먹고 나니 . . . . . . ‘참매 1호’도 싱가폴로 비행중 !!! 

점심식사를 하고 나니 또 한 번 반전이 일어났다. 오늘 아침 Air China B747-400 (B-2447)기가 평양의 순안공항을 이륙한지 얼마 되지 않아 김정은 전용기 ‘참매 1호’가 싱가폴로 향하고 있다는 기사가 나왔다. 김정은 전용기 ‘참매 1호’는 구소련 일류신사가 제작한 IL-62M 기종으로 1985년 제작된 것으로 노후문제로 싱가폴까지 논스톱비행이 무리라는 분석이 지배적이었다. 그렇다해도 김정은이 Air China의 B747-400에 탑승했는지 아니면 자신의 전용기 ‘참매 1호’에 탑승했는지는 철저하게 베일에 쌓여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김정은 . . . . . . 자존심 보다 자신의 안전이 우선 ! 

결국 오늘 한국시간 오후 3시36분 싱가폴당국의 발표에 의하면 김정은은  자신의 전용기를 이용하지 않고 중국에서 제공한 Air China의 B747-400기를 탑승한 것으로 밝혀졌다. 설마, 설마 했지만 자존심을 버리고 자신의 안전을 위해 중국의 B747-400기를 이용한 것이다. 그러나 ‘자신의 안전’이란 것은 그동안 언론에서 관심을 끌었던 것과는 차이가 있는 것 같다. 모든 언론에서는 김정은 전용기 ‘참매 1호’가 30년 넘은 노후기체라는 것과 장거리 비행경험이 없다는 것에 포인트를 맞추었다.

김정은이 걱정하는 ‘안전’ . . . . . . ‘안전 운항 Safety Flight’가 아니라 ‘테러 방지’

하지만 김정은이 생각한 ‘안전’은 항공기의 사고가 아닌 테러에 대비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특히 Air China B747-400기 뒤따라 ‘참매 1호’가 따라오고 있다는 것은 주변의 우려와 달리 ‘참매 1호’의 안전성에 대한 검증은 이미 마쳤지만 만일을 위해 데러에서 안전한 Air China 항공기를 채택한 것이라는 심증이 짙어진다. 마치 ‘감히 나를 없애려고 Air China를 떨어뜨릴거야 ? 진핑이 형님한테 혼 날려고 !’ 하는 속셈이 아니었는지 모르겠다.

 

또 다시 재연되는 언론의 오판들 . . . . . . ‘시진핑 전용기’

그러나 오늘 김정은의 싱가폴 도착기사를 보면 언론이 여전히 잘못 짚고 있다는 것이 나타난다. 그중 하나는 김정은이 탑승한 Air China B747-400기에 대한 정보다. 모든 언론에서는 김정은이 탑승한 Air China의 B747-400기가 시진핑 등 중국의 고위층이 사용하는 전용기라고 설명을 곁들였다.  중국은 미국이나 우리나라 처럼 대통령전용기를 별도로 보유하지 않고 국영항공사인 Air China의 특정 기체를 필요에 따라 객실을 개조하여 전용기로 사용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번에 김정은이 타고 온 기체 B-2447도 그 중의 하나라고 보도했다.  적어도 2010년 까지만 해도 그렇게 했던 것 같다. 그러나 이런 방법은 VIP의 단순한 해외여행목적이라면 상관없지만 국가원수급의 해외여행에는 비행중 통신 도청 문제나 미사일에 대한 방어장치, 비행중 국가비상이 발생했을 때 대처 능력 등이 문제가 지적되어 중국도 국가원수급 전용기를 마련하기 시작하였다.

상용여객기의 보유현황을 공개하고 있는 planespotters.net의 자료에 의하면 중국의 국영항공사인 Air China는 현재 두 대의 국가원수급 VIP 전용기를 보유하고 있다. 그중 한 대는 Air China가 2010년에 도입한 B747-4JS로 기체번호가 B-2472 이다. 이 기체는 원래 F10/C42/Y292 등 344석으로 꾸며졌지만 2011년에 VIP용으로 객실을 개조하여 국가원수급 전용기로 사용해오고 있다.  중국은 모두 14대의 B747-400기를 도입했지만 지금은 거의 모두 퇴역시켜 VIP용으로 사용하고 있는 B-2472와 이번에 김정은이 싱가폴에 타고 온 B-2447와 B-2445 등 세 대만 남아 있다.

중국이 VIP 전용기로 마련한 B-2472의 기령이 15년이 넘어들면서 중국은 또 하나의 전용기를 마련하게 된다. 국가의 위상이 커져가는데 새로운 전용기는 당연히 기존의 기종 보다 같거나 커야한다면 보잉 B747-8 이나 에어버스의 초대형점보기 A380 뿐 이다. 상용여객기로 인기가 높은 에어버스 A330, 보잉 B777, B787은 일단 크기가 작다. 보잉 B747-8이나 에어버스 A380는 엔진이 4개로 경제성에서 쌍발기종에 뒤져 항공사들로 부터 인기가 없는 기종이지만 보잉 B747-8I는 보잉이 차세대첨단기종으로 개발한 B787기에 적용된 첨단기술을 B747-400에 접목시킨 최신형으로 기쳬에 대한 신뢰성은 높은 기종 이다. 한편 에어버스 A380은 Air China는 한 대도 도입하지 않고 있는 기종 이다.

CA-B747-89L-B-2485-2014-PEK-IMG_7828

* 중국 국가원수전용기와 같은 기종인 Air China B747-8I기. 2014년11월 베이징공항에서 촬영.

Air China는 2014년 부터 B747-8I기를 도입하여 현재 모두 7대를 보유하고 있는데 그중 2014년12월에 도입한 B-2497기를 국가원수급 VIP 전용기로 사용하고 있다. B-2479기는 도입 당시에는 F12/C54/W66/Y233 등 365석으로 꾸며져 Air China에서 사용하고 있던 중 2015년 5월에 독일로 보내져 국가원수급 VIP 전용기로 개조작업에 들어가 2016년 부터 국가원수전용기로 사용하고 있다. 작년 11월 시진핑이 베트남과 라오스를 방문할 때도 이 기체를 이용하였다.

Air China의 VIP기종으로 개조한 B-2472(B747-400)과 B-2479(B747-8I)의 최근 일년 간 운항기록을 살펴보면 Air China의 일반 노선에는 취항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가끔 국내선에 취항한 기록도 있지만 일반 Air China의 항공편 번호와는 다른 것으로 봐서 시진핑 주석이나 리커창 총리 등 고위관리들의 지방여행때 사용한 것으로 보여진다. 더 이상 중국의 국가원수전용기를 사용하지 않을 때는 일반 노선에 취항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김정은 탑승기, B-2447 . . . . . . 시진핑 전용기는 아니다. 

이번에 김정은이 탑승하여 화제에 오른 Air China B747-400, B-2447기는 엄밀히 말해 시진핑 전용기는 아니다. 먼저 설명하였듯이 중국은 2010년 이전에는 별도의 국가원수용 전용기 없이 Air China에서 필요한 기종을 차출하여 사용하였지만 그 이후에는 국가원수급 전용기로는 B747-400기종인 B-2472기와 신형 B747-8I인 B-2479기 두 대를 VIP용으로 개조하여 전용기로 사용하고 있다. 중국이 김정은한테 제공한 B-2447기는 Air China가 1995년에 도입한  F10/C42/Y292 등 344석으로 지금도 Air China의 일반 정기 노선에 취항하는 기종 이다. 중국이 VIP용 전용기를 마련하기 이전인 2010년 이전에는 김정은이 탑승한 B-2447기도 중국의 최고위층이 전용기로 사용한 적이 있을지 모르지만 지금은 아니다.

B-2447기는 금년 4월말 까지만 해도 베이징, 샹하이, 광조우 등 세 도시만 운항하였으며 장거리 기종이면서도 국제선에는 취항하지 않는 것으로 봐서 Air China가 퇴역준비를 하고 있는 기체로 보여진다.  Air China가 보유하고 있는 또 하나의 B747-400기 B-2445도 장거리국제선용 기종임에도 하루 비행시간이 3시간 미만인 단거리 국내선 구간을 하루 한 편 정도, 그것도 최근에는 하루 걸러 운항하고 있는 정도다. Air China가 보유하고 있는 B747-400기 3대 중에서 고위급인사의 VIP용으로 사용하는 기체는 B-2472기 뿐이며 그외 김정은이 탑승한 B-2447과 또 다른 B-2445는 거의 퇴역단계에 있는 기종이지 중국이 매일 바쁘게 운항하고 있는 기재를 빼 돌려 김정은한테 제공한 것은 아니다.

일부 매체는 중국이 B-2447기가 김정은에 제공하기 위해 일반 운항을 중지하고 한 달간 기체개조작업에 들어갔던 것으로 추측하고 있지만 5월 8일 부터 17일 까지 중국 지방 관리의 아프리카 순방에 동원된 기록이 있을 뿐 국가원수급 전용기는 아닌 것이 틀림 없다. 어쨋든 중국은 거의 퇴역 단계에 있는 B747-400기 한 대를 김정은한테 제공해주고 생색을 톡톡히 내고 있는 셈이다.

 

싱가폴에 착륙한 IL-62M기 . . . . . .  ‘참매 1호’가 아니다. 

대부분 언론은 김정은이 탑승한 Air China B747-400기가 싱가폴창이공항에 착륙한 소식에 이어 김정은 전용기로 알려진 ‘참매 1호’ IL-62M기도 창이공항에 착륙하였다고 보도하였다.  이 비행기에는 김여정 등이 타고왔다고 한다. 그러나 TV 화면에 보인 ‘참매 1호’의 모습이 다른 점이 보인다.  김정은 전용기 ‘참매 1호’는 최근에 기체도색을 일부 변경했다. 2014년11월 황병서 일행과 2018년 2월 김여정 일행이 김정은 전용기를 타고 인천공항에 모습을 보였을 때는 기체 출입문 왼쪽 위에 인공기가 그려져 있었지만 2018년 5월 김정은이 다련으로 시진핑을 만나러 갔을 때는 ‘참매 1호’의 도장이 인공기 대신에 김정은의 공식직함인 국무위원장 휘장이 그려져 있었다. 그런데 오늘 싱가폴 창이공항에 착륙하는 ‘참매 1호’의 모습은 국무위원장 휘장 대신에 인공기가 그려져 있다. 의심이 생겨 오늘 평양에서 싱가폴로 비행한 IL-62M기의 기체등록번호를 조회하니 ‘참매 1호'(P-883)이 아니라 P-885로 나타난다.

chobl-P-885-SIN

* 싱가폴공항에 착륙하는 IL-62M P-885기. 동체 중간에 인공기가 보인다. (출처 : TV조선화면캡쳐)

AirForceUn-livery-changed

* 2018년 5월 중국 다렌 방문할 때 착륙하는 참매 1호 P-883기, 동체 중간에 국무위원장 휘장이 보인다.

북한은 김정은 공식전용기로 알려진 ‘참매 1호’ P-883외에 P-881, P-885 등 두 대의 IL-62M기를 보유하고 있다. P-885기는 고려항공이 보유한 IL-62M기 중에서 가장 빠른 1979년에 도입한 기체다. 1985년 도입한 ‘참매 1호’ 보다 6년 더 오래되었다.

 

‘참매 1호’ . . . . . . 정말 기체결함이 있나 ? 

김정은이 Air China 외에 또 하나의 비행기가 필요했다면 ‘참매 1호’나 고려항공 소속의 신형여객기 TU-204가 있는데 굳이 P-885기를 동원한 이유가 궁금하다. 정말 ‘참매 1호’의 성능이 문제가 있는 것일까 ?  또 하나 북한이 새로운 전용기로 P-885를 선택한 것은 의외다. P-885는 고려항공 소속이지만 P-881은 ‘참매 1호’와 같은 정부비행대 소속이다. P-885기는 2016년 원산에서 개최된 Air Show를 계기로 고려항공의 새 도장으로 바꾸었는데 2년도 되지 않아  이번 싱가폴 여행에 사용하기 위해 왕별이 그려진 전용기 도색으로 또 바꾼것 같다. 그러나 P-885의 새도장은 전체적으로는  ‘참매 1호'(P-883)와 같지만 동체 중간 출입문 옆에 그려진 국무위원장 휘장 대신에 인공기를 그려 ‘참매 1호’와 구분되고 있다. 아마 P-881 보다 P-885기가 생산된지는 7년 더 오래되었지만 기체상태가 더 좋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된다. 정부비행대 소속인 P-881기는 2014년 최룡해가 모스크바를 방문할 때 기체고장으로 회항한 적이 있었던 기체이기도 하다.  어쨋든 미국 대통령전용기가 같은 도장의 두 대를 운영하는 것 처럼 북한도 VIP용 전용기를 두 대 보유한 셈이다.

chobl-P-885-SIN-flightradar24

* 오늘 평양-싱가폴 노선에 띄운 IL-62M기는 참매 1호(P-883)가 아닌 P-885 이다. (출처 flightradar24.com)

 

P-885-IL-62M-built-1979.06-history-2017.06.23-AirKoryo-new-livery-VVO-Oleg-Ivanchenco2

* 오늘 싱가폴에 착륙한 P-885기의 2017년 6월 모습.(출처 russianplanes.net by Oleg Ivanchenko)

이번에 김여정을 태우고 싱가폴에 온 P-885기는 2015년 8월 모스크바에서 개최된 북한의 창봉악단과 국가공훈합창단의 공연에 참가한 단원을 태우고 모스크바에 비행한 기록이 있는 기체다.  항간에는 김정은 전용기를 싱가폴까지 논스톱으로 비행할 경험있는 조종사가 없다고 했지만 북한은 김정은 전용기와 같은 기종인 IL-62M P-881기와 P-885기가 매년 모스크바를 다녀왔으니 잘못된 정보다. 이번 김정은 일행의 싱가폴여행에 P-885기가 선택된 것은 북한이 보유하고 있는 IL-62M기 중에서 P-885가 가장 기체상태가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드는데 그렇다면 왜 P-885기의 도장을 변경할 때 김정은의 공식직함인 국무위원장 휘장을 그려 넣지 않았는지도 의문이다.

어쨋든 이제 며칠 뒤면 북한의 조선중앙TV에서 김정은이 싱가폴여행에 대한 보도가 있을텐데 북한은 김정은이  전용기 ‘참매 1호’ 대신에 Air China의 미제 비행기를 탄 것을 어떻게 설명할지 궁금하다. 한편 ‘참매 1호’와 같은 도장을 하고 싱가폴에 날라 온 P-885기의 공식명칭을 어떻게 부를지 궁금하다. 김정은이 아닌 김여정이 탑승했으니 지난 번 처럼 ‘참매 2호’로 부를까 ?

 

북한은 왜 고려항공소속 새기종 TU-204이 아니고 대신 낡은 IL-62M기를 동원했을까 ?  

또 하나 이번 김정은 싱가폴여행의 의문점은 Air China B747-400기 외에 북한에서 한 대를 추가로 동원한다면 왜 새 기종인 TU-204기가 있는데 굳이 39년이 된 낡은 IL-62M기를 이용했는가 하는 것이다. 아마 외신들이 하도 북한의 항공기 사정에 대해 혹평을 한 반감에 실제 운항이 가능한 북한이 보유한 기체 중에서 가장 오래된, 1979년에 제작된 P-885기를 보란 듯이 일부러 가져왔는지도 모르겠다.

JS-TU-204-100B-P-633-2009-PEK-IMG_9062

* 북한이 보유한 항공기 중에서 가장 신형인 TU-204, 2016년12월 베이징공항에서 촬영.

 

김정은의 귀국항공편은 ?

오늘 김정은을 태우고 온 Air China의 B747-400기 (B-2447)는 김정은 일행을 싱가폴 창이공항에 내려 주고 베이징으로 돌아갔다. 현재 Air China는 B747-400기를 국내선에만 운항시키고 있으며, 그나마 느슨한 운항스케줄을 가지고 있어 빨리 복귀시킬 만한 이유는 없는 것 같다. 그렇다고 이틀 후 비싼 항공유를 부담하고 김정은 일행을 귀국시키러 온다는 것도 상식적인 비행은 아니다.

chobl-CA-B747-4Js-B-2447

* 오늘 김정은이 타고 온 B-2447기의 최근 운항기록. (출처 flightradar24.com) 

김정은의 싱가폴 체류기간이 2박 3일 여행인데 기다리지 않고 되돌아 간 것을 보면 김정은이 북한으로 돌아갈 때는 김여정이 타고 온 IL-62M (P-885)기를 이용할 지도 모르겠다.

< 필자 첨언 > 

김정은을 태우고 싱가폴에 도착했던 B-2447기가 오늘(12일) 오후 2시(베이징시간 오후1시) 현재 방금 전 베이징공항을 출발하여 싱가폴로 비행중인 것이 포착되었습니다. 베이징 출발시간이 12시54분(현지시간), 싱가폴 도착시간은 수시로 바뀌는데 오후 6시 전후가 될 것 같습니다. 이 기체의 콜사인이 CA62로 중국국제항공이 정기 노선에서 사용하는 콜사인은 아닌 것으로 봐서  Air China가 특별 목적으로 운항할 때 사용하는 항공편임을 알 수 있습니다.

이어서 30분 후에 또 한 대의 Air China B747-400기 B-2445기도 베이징을 출발하여 싱가폴로 향하고 있습니다. 편명은 CA63으로 역시 Air China의 일반 항공편명은 아닙니다. 

과연 김정은이 귀국할 때는 Air China B747-400 두 대 B-2447, B-2245와  새로 도색을 바꾸고 나타난 북한 정부비행대소속 IL-62M P-885기 세 대 중에서 어느 것을 타고 갈까요 ? 

 

3 Comments

  1. 비풍초

    2018년 6월 11일 at 11:35 오후

    최고 전문가이십니다 !!
    저도 (비전문가입니다만) 귀국편은 자기네 비행기를 이용하지 않겠나 싶네요.. 연습비행삼아 평양에서 싱가폴까지 무사히 왔으니까 돌아갈 때에는 좀 안심되지 않겠나 싶은데요.. ㅎㅎ

    • 김 동주

      2018년 6월 12일 at 2:02 오후

      현재 오후 2시 기준으로 김정은이 이용한 B747-400기가 베이징에서 오후 12시54분에 출발하여 싱가폴로 이동중입니다. 콜사인이 CA62로 일반 정규노선에 사용하는 편명이 아닙니다. 싱가폴 도착 예정시간이 오후 6시31분 이니 오늘 김정은이 탑승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틀 만에 올 것이면 그대로 싱가폴에 있을 것이지, 베이징에 가서도 할 일도 없었을 텐데 . . . .

  2. 김 동주

    2018년 6월 12일 at 4:54 오후

    정말 김정은의 행보는 미스테리 투성이군요.
    김정은이 싱가폴에 올 때 이용한 Air China B747-400 B-2447기가 오늘 오후 1시54분(한국시간) 베이징공항을 이륙하여 싱가폴로 비행중인 것이 확인되었는데 30분 뒤에 또 하나의 Air China B747-400기 B-2445기도 먼저 이륙한 B-2447기를 뒤따라 가고 있는 것이 확인되었네요. 김정은의 싱가폴 방문에 앞서 선발대가 Air China의 A330기로 도착하였지만 이번에 싱가폴을 찾은 북한인사들이 몇 명이나 되는지 몰라도 B747-400기 두 대 씩이나 필요할까요 ?

    Air China는 B747-400 세 대를 보유하고 있으며 그중 B-2472기가 VIP용으로 사용되고 있으며 B2445, B-2447은 상용기로 사용되는 기체로 국제선에서는 이미 퇴역하였고 베이징, 광조우, 샹하이 등 국내선 대도시에 취항하고 있는 기종입니다.

    싱가폴에 올 때는 Air China B747-400에 탓는지 아니면 새로 전용기로 도색한 IL-62M기(P-885)를 탓는지 밝히지 않았는데, 귀국할 때는 B-2447, B-2445, P-885 세 대를 동원하고 있네요 . . . . .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