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네다공항에서 만난 꼬마 항공사진 매니아

일본을 여행할 때 마다 공항에 일찍 나가는 습관이 생겼다. 도착할 때도 여유 있는 시간에 도착하면 공항에서 시간을 보내곤 한다. 일본의 공항들은 크고 작고 규모를 떠나서 거의 모든, 내가 다녀 본 일본공항에는 예외가 없이 옥외전망대가 있어 항공기와 친숙한 사람들은 시간을 보내기 좋은 곳 이다. 도쿄의 나리타공항과 하네다공항, 오사카의 간사이공항과 이타미 공항, 나고야 주부공항, 치토세 공항 등 대도시 공항에는 터미날에 식당가가 있는 쇼핑몰이 함께 있어 항상 붐빈다.

chobl-HND-T2-obsv-deck-family

* 하네다공항 제2터미날 옥상 전망대. 가족단위로 외출나온 시민들이 많이 보인다.

chobl-HND-T1-shopping-mall

* 하네다공항 제1터미날 쇼핑센터

체크인카운터만 피해가면 공항인지 백화점인지 구분이 가지 않는다. 공항전망대는 형식적인 것은 아니고 비행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누구나 쉽게 비행기가 이착륙하는 모습을 보고 사진촬영을 할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다.  가족동반으로 외출 나온 시민들도 많다. 승객이 많은 대형공항이 아니라면 공항에서 일찍 탑승수속을 마치고 옥외전망대에 올라가 자기가 타고 갈 비행기가 착륙하는 모습을 지켜보고 출국수속을 하면 시간이 딱 맞는다.

 

chobl-HND-JL-B777-landing

* 하네다공항 34L 활주로에 착륙하는 일본항공 B777, 제1터미날 전망대에서 촬영.

chobl-HND-T2-JL-B777-take-off

* 하네다공항 16L 활주로에서 이륙하는 일본항공 B777, 하네다공항 제2터미날 전망대에서 촬영.

도쿄의 하네다공항도 내가 자주 찾는 공항 중의 하나다. 하네다공항에는 국제선터미날, JAL계열항공사의 국내선이 이용하는 제1터미날, ANA계열항공사의 국내선이 이용하는 제2터미날 등 세 곳 모두 다른 특색을 가진 전망대가 있다. 국제선터미날 전망대에서는 B777, A330, B747등 대형기종들을 볼 수 있고 제1터미날에는 도쿄만을 끼고 착륙하는 항공기들이 멀리서 어프로칭하는 모습 부터 34L 활주로에 착륙하는 과정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제2터미날의 경우 16L/34R 활주로와의 거리가 가장 가까워서 바다 건너의 도쿄시내를 배경으로 이착륙하는 항공기들을 생생하게 지켜 볼 수 있다. 서로 멀리 떨어진 국제선터미날, 제1, 제2터미날은 무료로 운행되는 셔틀버스로 쉽게 이동할 수 있다.

 

chobl-HND-kennta

* Kennta군과 여자친구가 착륙하는 항공기를 추적하고 있다. 하네다공항 국제선터미날 전망대에서.

김포에서 하네다에 도착하는 날 친구와 만날 시간에 여유가 있어 국제선 전망대에 올라갔다. 전망대에는 항공기를 기다리는 많은 승객들과 함께 가족동반하여 나들이 나온 시민들도 보인다. 그리고 외항사의 대형기종이 이착륙하는 시간을 맞춰 대형 렌즈를 장착한 카메라를 들고 이리 저리 뛰어 다니는 아마추어 항공사진 매니아들이 항상 몰려 있다. 이들 중에는 도쿄에 거주하는 듯한 외국인들도 보인다.  아마추어 항공사진가들의 연령대도 학생부터 70이 넘은 노인까지 다양하다.

chobl-HND-obsv-deck-aviation-photographer

* 나이가 60~70대 되는 항공사진매니아들이 잠시 그늘 벤치에 모여 휴식하고 있다. 하네다공항 국제선터미날

일부는 무전기를 허리 춤에 차고 관제탑과의 교신을 도청(?)하는 듯 하고 일부는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PC로 항공기의 출발과 도착상황을 실시간으로 소개하는 사이트에서 정보를 얻고 있다.  금년 24인 겐타군도 여자친구와 함께 하네다공항 옥외전망대에서 Canon EOS 7D mark II 카메라에 줌렌즈를 달고 스포팅에 열중하고 있다.

chobl-HND-LH-A340-600

* 하네다공항 국제선터미날에서 이륙하기 위해 활주로로 이동하는 Lufthansa A340-600.

도쿄에서 일을 마치고 하네다공항에서 후쿠오카로 가는 날에도 공항에 일찍 나갔다.  제2터미날에서 항공편 수속을 먼저 하고 제1터미날에서 시간을 보내다 제2터미날로 가는 셔틀버스에 큼지막한 카메라를 들고 있는 일본 소년을 만났다.  이들은 국제선터미날에 버스가 가까이 가자 좌석에서 일어나 출입문으로 미리 가서 기다린다. 버시가 정차해야 좌석에서 일어나 하차하는 일본승객들의 모습이 아니다. 나도 시간에 여유가 있어 이들 소년을 따라 내렸다.  어디를 그리 급히 가느냐고 물으니 5분 후에 독일 Lufthansa 항공의 A340-600기가 이륙하기 때문에 그걸 봐야 된단다.  A340-600기는 경제성이 없어 항공사들이 점차 퇴역시키고 있는 인기가 없는 기종이지만 당당히 엔진을 4개 씩이나 장착한 외형은 엔진이 두개 뿐인 A330 기에 비해 멋있어 보여 이 소년들이 서두르는 심정을 이해할만 했다.

chobl-HND-Yuki-Minemura

이들을 따라 공항전망대에 서둘러 도착하여 숨을 돌린 후 이들과 잠시 자판기에서 음료수를 꺼내 마시며 대화를 나누었다. 금년 13살, 중학교 2학년인 유키 미네무라(Yuki Minemura)군과 다이지로 츠카모토(Daijiro Tsukamoto)군은 학교가 일찍 끝나는 날이라 항공사진을 찍기 위해 공항에 도착했다고 한다. 이들이 가진 카메라는 캐논 Kiss 본체에 55-250mm EFS 줌렌즈. 그리 전문가용 고가품은 아니지만 학생신분에는 부족함이 없는 모델 이다. 미네무라군의 카메라렌즈 후드에는 나리타공항(NRT) 스티커와 B747기의 스티커 붙어 있다. 자기가 좋아하는 기종이란다. 이들은 아직 어려 여행을 많이 하지는 못했지만 아주 어릴 때 일본항공의 B747-300기를 타봤는데 아쉽게도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한다. 그리고 내가 한국에서 왔다고 하니 작년에 우리나라 저비용항공사인 진에어(Jin Air)를 타고 하와이를 다녀올 때 한국에 가봤다며 자랑한다.

chobl-HND-Yuki-Minemura3

 

chobl-HND-Yuki-Minemura2     Screenshot_2019-04-28-10-16-05[1]

이들과 대화하는 틈틈히 미네무라군은 스마트폰으로 flightradar24.com을 검색하면서 자기가 좋아하는 항공기가 도착하는 상황을 지켜보는 열의를 보이며 곧 샹하이항공의 B787이 착륙할 것이라고 알려준다. flightradar24.com에서는 공항에 접근하는 항공기들의 실시간 위치를 지도에 표시되어 어느 활주로에 착륙하는 지를 예측할 수 있다. 그리고 자신들이 조금 전에 촬영한 ANA 항공의 Star Wars 특별도장을 한 B777기 사진 등을 자랑스럽게 보여준다.

chobl-HND-NH-B777-Star-Wars

* ANA항공 B777 Star Wars가 하네다공항 34L 활주로에 착륙하고 있다. 제1터미날 전망대에서 촬영. 600mm 줌렌즈

chobl-HND-FM-B787

* 샹하이항공 B787 Dreamliner, 하네다항공 국제선터미날 전망대에서 촬영.

B787 얘기가 나와서 나는 2011년 ANA B787 제1호기가 출고될 때 보잉사 초청으로 Everett 공장에 직접 가서 First delivery 행사를 보았다고 자랑하니 놀라며 대단한 사람이라도 만난 것 처럼 좋아한다. 귀엽고 사랑스럽기만 꼬마 친구들과 더 많은 얘기를 나누고 싶었지만 마냥 그들의 시간을 빼앗을 수도 없고 나도 항공편 출발시간이 되어 이들의 이름과 e-mail 주소를 받고 아쉬운 인사를 나누고 헤어졌다.

chobl-HND-Yuki-Minemura5

chobl-HND-Yuki-Minemura4

 

 

2 Comments

  1. 비풍초

    2019년 5월 1일 at 12:28 오후

    멋진 취미입니다.

    • 김 동주

      2019년 5월 5일 at 9:24 오전

      일본의 공항은 시민들한테 개방되어 있는 모습이 부럽습니다.
      시민들이 자연히 비행기와 가까이 할 수 있는 분위기도 되고.
      어느 공항에 가든지 전망대에는 휴대폰 카메라 부터 대형 렌즈를 장착한 전문사진가들 까지
      남녀노소 뒤섞여 붐빈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