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리의 미장원에서

21235159-Sourire-jolie-femme-avec-les-yeux-ferm-s-dans-la-jouissance-ayant-un-shampooing-au-salon-de-coiffure-Banque-d'images미장원에서 우연히 여자들의 수다를 엿들었다. 머리에 염색들을 하고 모여 앉은 여자들, 내가 들어서자 한 여자가 내게 말했다. ‘난, 너처럼 머리결이 곧았으면 좋겠어.’ 내가 미처 대답을 하기 전에 옆에 앉아 있던 젊은 여자가 말을 했다. ‘ 우리는 곧은 머리를 부러워하지만 동양여자들은 우리의 곱슬머리를 부러워 해.’ 남의 마음을 어떻게 그렇게 단정적으로 말하는지 의문이 드는 여자였다. 그곳에는 네 여자가 앉아 있었다. 20대 30대 40대의 여자인듯 싶었다.  물어보지도 않았는데 38살이라고 밝힌 여자는 23살의 아들과 5살의 아이가 있다고 했다.20대 후반쯤 되어 보이는 여자는 쌍둥이를 낳아서 더 이상 아기를 갖고 싶지 않다는 이야기를 했다.  그리고 그 쌍둥이 엄마는 38세의 여자인, 5살 아이와 23살의 아이를 가진 여자에게 물었다. ‘ 18살의 나이 차가 나는 그 두 아이가 같은 아빠의 아이니?’ 38세의 엄마가 대답한다. ‘ 너, 제정신이니? 18년을 한 남자와  계속 산다고? ‘…. 한국적 사고 방식으로 볼때 참 정신 없는 세계이다. 더이상 한 남자와 한평생을 같이 한다는 사실이 정상이 아닌 사회인 것이다.

그녀들은 버림 받은 아이의 심리 상태보다 더 심각한 상태는 부모로부터 거절당한 아이라고 했다.  이들은 대부분 아이만 데리고 직장 생활을 하면서 혼자 사는 여자들인 것같았다. 혼자 사는 여자들 이 아이를 데리고 살 수 있는 프랑스 사회는 여러가지 복지가 잘 되어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녀들은 아이들을 둘러싸고 있는 학교 선생과 심리 상담자, 그리고 주치의들의 말을 인용하면서 아이들을 기르는 이야기를 나누었다. 참으로 정신없는 사회이다. 그녀들은 또 동양인의 머리결, 백인의 머리결, 흑인의 머리결, 혼혈아로 태어난 아이들의 머리결에 대해서 전문인같은 대화를 나누는 것이었다.. 정신없이 이어지는 그녀들의 대화를 들으면서 정신이 혼란해지는 느낌이었다. 아니, 인간이 더 이상 인간이 아니고 어쩌면 물질의 한 상태가 되어버리고 말았고 물질의 한 상태가 되어버린 그 상태에 대해  의문을 품거나 생각하지도 않고 기계적으로 받아들이고 살아가는 것같다는 느낌…. 세계는 도대체 어디로 가고 있는가 하는 생각을 하게 했다.

 

 

빠리의 미장원에서”에 대한 2개의 생각

  1. 문화가 틀리니까 화제도 틀리는군요.
    우리 같으면 상상도 못할 이야기입니다.

    사위가 프랑스 사람이지만 얘들은 지금 20년이 넘도록 잘 살고 있긴 한데
    걱정 스럽네요.

    • 데레사님, 걱정하지 마세요.
      한국인보다도 더 보수적인 프랑스인들도 많으니까요.
      아마 한국에도 이런 부류의 사람들이 있을걸요. 단지 표현을 하지 않을 뿐이죠.

cecilia 에 응답 남기기 응답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