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e vie

109001.jpg-r_1280_720-f_jpg-q_x-xxyxx

Stéphane Brizé 감독의 영화, Une vie  모파상의 ‘여자의 일생’을 영화화 한것이다. 스마트폰이 커피를 뽑아내는 시대에 어울리지 않는 것같은 19세기의 여자의 일생,  ‘여자의 일생’이 영화화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19세기에 한 여자가 살아 가면서 겪어야 했던 아픔을 표현해낸 것같다. 그 전에 나왔던 영화보다 한여자의 애환이 아들에 대한 애환까지 곁들여진 것같은 영화.  내용을 알고 보았기때문인지 이해가 가능했었지만 만약에 소설의 내용을 모르는 사람이 보았더라면 약간은 혼동이 왔을 수도 있겠다 싶을 정도로 대부분의 내용을 영상으로 처리했다. 고통을 말로 표현하지 않고 온몸으로 표현해내는 연기이다. 영화를 보고 나오는 내내 마음이 무척 무거웠다. 미국 영화들이 감동을 만들어내는 영화들이면 프랑스 영화들은 대부분 현실을 객관적으로 표현해 놓아서  감동은 없지만 현실을 깨닫게 하는 장점이 있다. 아주 시적인 영화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