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심이 넘치는 벌교5일장

瑗щ��1.jpg

벌교 시장 좌판에서 파는 꼬막. 사진=유창우 기자

전남 보성군 벌교는 교통 요지다. 국도와 철도가 벌교를 통과한다. 밀물 때 벌교철교 아래 포구에서 배를 타면 일대 섬과 갯마을로 쉽게 갈 수 있다. 보성과 순천을 연결할 뿐 아니라, 고흥반도 사람들이 바깥으로 나가려면 반드시 벌교를 거쳐야 한다.

이런 지리적 혜택 덕분에 벌교는 일제시대부터 상업이 번창했다. 그때부터 벌교5일장은 전남 동부에서 첫손 꼽힐 정도로 규모가 큰 5일장이었다. 이제는 쇠락한 대부분의 5일장과 달리, 지금도 활기가 넘친다. 장날이면 꼭두새벽부터 기차와 버스를 타고 온 장꾼들이 기차역과 버스터미널에 쏟아진다. 벌교장은 4와 9가 들어가는 날짜에 열린다. 벌교는 물론이고 순천 고흥 승주 낙안 화순 보성에서 몰려든 촌로(村老)들이 직접 들에서 농사짓거나 갯벌에서 채취한 농수산물이 넘쳐난다.

벌교역 삼거리에서 부용교까지 도로, 그리고 농협까지 거리에 장꾼들이 보따리를 풀어놓고 손님을 기다린다. 다른 지역 5일장처럼 평소 비었다가 장날만 서는 게 아니라, 매일장이 들어서는 농협하나로마트 옆 상설시장인 벌교시장이 확대 팽창하는 형국이다.

瑗щ�����誘�.jpg

벌교시장 앞 도매상에는 꼬막이 산더미처럼 쌓여있습니다. 사진=유창우 기자

해산물과 농산물이 풍성하다. 농산물 중에선 참다래와 고구마가 요새 많이 나온다. 노량진수산시장이 부럽지 않을 정도로 해산물이 다양하다. 꼬막은 물론이고 낙지, 짱뚱어, 주꾸미, 새조개, 키조개, 모시조개, 굴, 서대 따위가 물이 좋다.

踰�援������ν�μ뭡援����吏�1.jpg

벌교시장 끝에 있는 팥칼국수집. 인심도 음식도 푸짐합니다. 사진=김성윤

踰�援������ν�μ뭡援����吏�2.jpg

투박하고 구수한 팥칼국수. 사진=김성윤

출출해졌다면 상설시장 끝까지 걸어 들어간다. 시장이 끄트머리에 국밥집 두세 곳이 있다. 얼큰하고 시원한 국밥이 4000원밖에 하지 않는다. 근처에 팥칼국수집도 있다. “설탕을 팍팍 쳐야 맛있다”면서 칼국수를 잔뜩 넣은 팔국수를 냉면 사발 한가득 담아준다. 겨우 2000원이다. 아주 구수하다. 주인 할머니가 “얼마 전 새로 개통한 인천대교를 다녀왔는데 어찌나 크고 멋있는지 놀랐다”는 둥, 온갖 이야기를 손님들과 주고받는다. 맛이나 좀 보라면서 손님으로 온 할머니가 들고 온 단감을 깎아서 손님과 주인에게 나눠준다. 주인과 손님이 따로 없는 풍경이 정겹다.

그 밖에 볼거리_벌교와 꼬막이 널리 알려진 건 소설 ‘태백산맥’의 공이 크다. 그래서 태백산맥에 등장하는 장소를 둘러보기 위해 찾는 여행객이 많다. 홍교 즉 무지개다리는 조선 영조 때까지 뗏목다리가 있던 곳. 벌교(筏橋)란 지명이 이 뗏목다리에서 유래했다. 영조 당시 송광사 승려가 뗏목다리대신 세운 돌다리가 홍교다. 현존하는 홍교 중 가장 크다. 태백산맥에서 염상진 등이 굶주리는 주민들에게 나눠주려고 유지들의 창고를 털어 곡식을 모아두던 곳이다. 부용교는 흔히 ‘소화다리’라 불린다. 홍교 아래 포구 쪽에 있다. 태백산맥에서 좌우익이 여기서 사형을 집행한다. 김범우의 집은 존경 받는 대지주 김사용의 집으로 묘사됐다. 사랑채, 겹안채, 창고자리, 돌담, 장독대가 여전히 당당하다. 경전선 철교에서는 염상구가 벌교 ‘주먹’들을 제압하려고 담력시합을 벌인다. 일본식 건물 남도여관은 임만수와 대원들이 숙소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온다.
가는 길_호남고속도로-동광주IC-광주 제2순환도로-화순-29번국도-보성-18번국도-벌교
문의_보성군청 문화관광과 (061)850-5224
www.boseong.go.kr, 벌교읍사무소 (061)850-5602

/’아들 같다’며 감을 건네주시던, 제 옆에 앉아서 팥칼국수 맛나게 드시던 할머니 얼굴이 자꾸 떠오릅니다. 구름에

1 Comment

  1. LINK4U

    2009년 12월 16일 at 12:36 오전

    소설 태백산맥의 장면들이 무척 생생해지네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