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기 또는 베끼기

일년전 쯤에 우연히 YES24 사이트를 둘러보다가  “데일리 드로잉”이라는 그리기 책을 발견하고, 충동 구매를 했다. 충동이 확실한 것은, 이 책을 사서 일년 동안 아무 짓도 안했기 때문이다.

그러다가 얼마전에 밤에 침대에 누워있다가 눈에 보이는 것을 그리기 시작했고,  그게 시작이었다.  매일 또는 2-3일에 한번씩 교재에 나와있는 주제를 찾아서 그려본다. 그린다기 보다는 사물을 베낀다고 해야할 지도 모르겠다.

교재 쓴 사람은, 디테일에 목숨 건 것 같은데, 난 그건 시간 낭비라고 보고, 그저 사물의 형태와 그 비례를 숙달되게 그리고자 하는 게 내 목표고 희망이다. 이게 숙달되면,  내 일기장에 글도 쓰고,  그림도 그려넣고, 색칠도 할 생각이다.

이 드로잉 하는 동안에는 잡념에서 벗어난다. 오로지 베끼는 데 골몰하게 된다. 하루 중에 뭔가 찜찜하거나 답답하고 갑갑한 때가 있으면, 이 드로잉을 해보면, 만사를 잊게 된다.

33299655_1042686442548090_7329762290813632512_n 33040762_1043088909174510_2417222592214597632_n 33672883_1044934252323309_8720185651414171648_n 33676130_1045956442221090_8842072403753304064_n 33642806_1045956502221084_8595741439323799552_n 33622109_1045956482221086_8264806761693708288_n 33769757_1047191238764277_8609753997760266240_n

 

1 Comment

  1. 데레사

    2018년 6월 1일 at 12:42 오후

    좋은 취미에요.
    드로잉이 베끼는것 같아도 혼이 들어
    갑니다.

Leave a Reply

응답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