쑥부쟁이와 미니 국화를 데려오다

어제 10/10, 마사토와 배양토 사러 양재 꽃시장에 들렀다. 더 이상 화분을 늘리지 말라는 아내의 훈시가 있었으나 미니 국화 하나와 쑥부쟁이 두 아이를 각 2천냥씩 주고 데려왔다.
원래 있던 화분에 심는 것이니 아내의 훈시를 따르지 아니한 것이 아니다.
이 길쭉한 화분은 일년초를 봄에 심고 버리고 하는데 쓰려던 것인데…
이 쑥부쟁이는 들꽃이고.. 미니 국화란 건 국화이면 다년생인데….얼마나 살까 모르겠다.

개나 고양이 같은 반려동물들을 키우는 사람들은 그 동물들을 의인화한다.  그들이 사람 말을 알아듣지 못하는 걸 알면서도 그들에게 말을 한다. 또, 그들을 일반 적으로 칭하는 대명사가 대개 “아이”이거나 “놈”이다. 암컷에게도 “놈”이다.  식물키우는 사람들에게는 식물이 반려식물 수준인 것도 있다. 그래서, 말 못알아듣는 식물들에게 말을 건다. 이들에게도 “아이”라는 표현을 쓴다.  물론 “놈”이란 말도 쓴다.  반려동물이건 반려식물이건, 반려 수준이 되면, 이들을 데려오는 걸 입양이라하고, 누구한테 주는 것을 분양이라하고.. 파양도 반려식물에 있을 수도 있다 (샀던 꽃집에 돌려주는 경우. 반품이거나 교환?). 식물의 경우도 그냥 확 버릴 때도 있는데, 아무도 뭐라하지 않는다.

20181010_18571720181010_19015320181010_192931

 

1 Comment

  1. 초아

    2018년 10월 11일 at 10:15 오후

    정성껏 심으셨으니,
    쑥부쟁이도 오래 머물다 갈 것 같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