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설에 파묻힌 터키 카파도키아 로즈벨리

로즈밸리

 

해가 뜨고 지는 것은 매일마다 반복되는 일상의 하나이지만 어디에서 맞이하느냐에 따라 그 의미와 느낌이 달라지는 신비한 경험이 되기도 한다. 그런 탓에 연말이면 한 해가 저물어가는 모습을 보기 위해 서해 왜목마을로 달려가고 새해의 첫 아침을 맞이하기 위해 강원도 정동진으로 달려가곤 한다. 그때 그곳에 뜨고 지는 해는 어제 보았던 그 해와 다르지 않을 테지만 한 해의 마지막과 또 다른 해의 시작이라는 의미 때문에 다르게 느껴지는 것이다.

터키에서 가장 아름다운 노을을 볼 수 있는 곳이 바로 카파도키아의 로즈벨리라고 한다. 물론 관광안내서에 쓰여 있는 말이다. 석양은 어디에서건 장관일 수 있지만 터키에서 그것도 자연의 신비로움을 간직한 카파도키아에서의 석양은 인간의 때가 묻지 않은 그야말로 천연의 아름다움을 직접 목격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감을 갖게 하기에 충분했었다. 그렇기 때문에 이스탄불 아타튀르크 공항에 빗방물이 내릴 때나 카이세리 공항에 눈발이 휘날릴 때 가장 염려스러웠던 이유이기도 했다.

터키에서의 공식적인 첫 일정이자 카파도키아에서의 첫 일정이었던 괴레메 야외박물관에서도 거짓말처럼 반짝하고 햇빛이 비쳐주기를 바랬었지만 결국 그런 바램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로즈벨리에서는 더욱더 많은 눈발이 휘날리고 있었던 것이다. 오늘의 일정을 내일로 미루더래도 내일 다시 방문하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었지만 내일이라고 하늘이 맑아서 석양을 볼 수 있다는 보장도 없고 게다가 내일 저녁에는 다시 이스탄불로 떠나야 하는 일정이니 시간상 여건이 허락하지 않을듯했다.

그렇게 무거운 마음으로 로즈벨리에 도착했다. 로즈벨리는 괴레메 야외박물관처럼 자연적인 지형을 이용한 마을이었다. 괴레메가 종교적인 테마를 가지고 있다면 이곳은 서민의 생활이 느껴지는 곳이었다. 그만큼 소박하고 아담했다. 입구에는 동굴호텔이 있어서 방문자들을 유혹하고 있었는데 하룻밤쯤 머물렀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정도였다. 로즈벨리는 석양과 노을에 대한 아쉬움은 있어도 그것이 없어도 충분히 아름다운 곳이었다.

폭설에 파묻힌 터키 카파도키아 로즈벨리”에 대한 4개의 생각

  1. 네,아름다운 곳 방문하신 소식을 담아 주셔서 감사합니다.동굴호텔이라니 정말 들어 가 보고 싶어집니다.세계 곳곳에 여행하고 가 보고 싶은 곳이 점점 많아져 감도 감사합니다.즐겁게 잘 다녀 오세요.

    • 저도 EBS ‘세계테마여행’이라는 프로를 보면 직접 가보고 싶어 근질근질해지기는 하는데… 그저 방송 프로 보는 걸로 대신하고 있습니다. ^^

  2. 오스만 투르크의 오랜역사를 가진나라
    한번 반드시 가보고 싶었는데 이나이가 되었습니다.
    여행기를 잘 읽고갑니다.
    동굴호텔 그런곳에서 하룻밤 묵으면 하네요.
    즐거운 주말되세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