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물인가 명물인가, 서울역고가 서울로7017에 설치된 슈즈트리

서울역 앞 고가도로가 차도가 아니라 인도로 다시 태어났다. “먹지 말고 피부에 양보하세요”라던 광고 문구처럼 이젠 차는 다닐 수 없고 사람에게 양보해야 하는 것이다. 교통정체를 비롯해서 해체와 보존 사이에서 논란은 있었지만 어쨌든 이명박 전 서울시장의 역작이라 할 수 있는 청계천 복원을 의식한 박원순 현 서울시장의 회심작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SAM_0353

지난 20일 개장한 서울로7017은 평일인데도 아직 많은 인파로 붐비고 있었다. 듣던 대로 화분까지 시멘트 투성이어서 지나치게 삭막하고, 그늘도 많지 않아 걷다 지칠 수 있고, 체계적으로 정리하지 않고 마구잡이로 만든 듯한 조경시설이 눈에 거슬리지만 개인적으로 이런 시설 하나는 서울에 있어도 좋겠다는 생각이 들기는 한다. 물론 597억짜리로 보이지 않는다는 점에서 여전히 문제는 남는다.

SAM_0505

그중에서 가장 큰 논란의 중심에 있는 것은 구 서울역방향으로 길게 늘어선 슈즈트리(Shoes Tree)일 것이다. 예술의 관점에서 보면 소재가 무엇인지는 중요하지 않을지 몰라도 버려진 신발로 만들다 보니 작품이라기보다는 쓰레기로 보인다는 점을 부인할 수 없기 때문이다. 게다가 소주 병으로 성탄트리를 만든 김건모처럼 검소하지도 않고 상당한 규모를 자랑하니 차라리 거대한 신발 무덤처럼 보이기도 한다.

SAM_0433

슈즈트리는 고가에서부터 서울역 앞으로 뻗어나간 모양새로 되어 있다. 정상에는 약간의 꽃도 보이기는 하는데 그 아래로는 갖가지 신발이 얽기 설기 쌓여있다. 고가에서 보면 슈즈트리의 어떤 상징성을 찾기 힘들어 보인다. 색깔도 우중충하니 흉물스럽기 그지없다. 작품이라기보다는 아무렇게나 쌓아놓은 게 아닌지 의심스럽기까지 하다.

SAM_0429

위에서 내려와 서울역방향으로 걷다 보면 익숙한 냄새가 느껴진다. 좋게 말하면 신발 냄새고 정확히 얘기하면 꼬린내다. 한두 켤레만 돼도 느낄 수 있는 냄새이건만 무려 3만 켤레라니. 이해하려야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예술의 경지가 아닐 수 없다. 중간에는 신발 터널도 있는데 아래로 늘어진 신발 끈이 등나무 사이로 늘어진 등나무 꽃처럼 보이기도 한다.

SAM_0586

그런데 막상 내려와서 보면 느낌이 사뭇 다르다. 구 서울역사 앞마당의 신발들은 꽃을 담고 있기 때문일 게다. 위에서 보면 쓰레기 더미이자 신발 무덤으로 보였던 게 사실인데 앞에서 보니 버려진 신발들이 화분이었다. 그제야 ‘내 신발에 향기 심기’라는 주제가 이해될 듯도 싶었다. 억지로 해석하자면 꼬린내 나는 신발도 꽃을 담으면 향기로워진다는 의미가 될까.

SAM_0559

아무리 예술로 이해하려고 해도 꽃을 품은 신발이나 볼만하지 나머지는 여전히 흉물스러워 보인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었다. 차라리 버려진 신발 더미를 줄이고 꽃을 담은 신발을 강조했더라면 박수를 받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1억 3천만 원의 예산이 소요된 높이 17m, 길이 100m의 슈즈트리는 29일까지만 전시된 후 철거된다고 한다.

3 Comments

  1. 데레사

    2017년 5월 24일 at 6:04 오후

    1 억3천만원을 들인걸 며칠 전시하고 철거 한다구요?
    흔한 말로 돈이 썪어나나 봅니다.
    그늘도 잆는곳에 가보고 싶은 마음은 없어요.

    • journeyman

      2017년 5월 24일 at 6:21 오후

      서울뿐만 아니라 전국적으로 쓸데없는 행사들이 너무 많습니다.
      나라 살림이 쪼들리고 빚이 늘어나는 것도 이런 데서 새나가는 게 아닌가 싶어요.
      서울로는 일부러 찾아오면 다소 실망스러울 수 있습니다만 오다가다 들리면 그런대로 괜찮을 듯도 싶습니다.
      서울의 명물로 자리잡으려면 좀 시간이 필요한 듯하구요.

  2. 김수남

    2017년 5월 24일 at 11:18 오후

    네,정말 이 행사는 나름대로의 의미를 가지고 시작했겠지만 철거를 곧한다니 들인 돈을 생각하니 안타깝습니다.저 역시도 져니맨님의 말씀에 크게 공감합니다.계속 유지할 수 있게 신발이 아닌 다른 것으로 만들어 향기를 담아내는 행사였다면 돈이 아깝다는 생각은 안했을텐데요.돈을 효과적으로 잘 쓸 수 있는 지혜가 행사를 맡은 분들께 더욱 요구되네요.서울 역 앞이라니 많이 놀랍기도합니다.

journeyman 에 응답 남기기 응답 취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