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은 최고급 호텔이지만 내부는 시골 여관방 같은 동대문디자인플라자 DDP

20171028_172304

 

사람이 여유가 생기면 딴생각을 품기 마련이다.

먹고 살기 바쁠 때는 자신을 돌아볼 생각도 못 하다가 한숨 돌리고 나면 그제서야 행색이 눈에 들어오게 된다.

이제는 먹고 살 만하니 옷도 사고, 신발도 사고, 가방도 사자고 한다.

더 여유가 있으면 차도 바꾸고 그런 다음에도 집도 바꾸고 싶어진다.

뱁새가 황새 따라가려 하니 문제일 뿐 자기가 가진 것으로 자기가 누린다고 하면 말릴 사람은 아무도 없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도 그런 생각이었던 듯하다.

그가 보기에 서울은 해외의 다른 도시들과 비교할 때 지극히 초라하다고 여겼나 보다.

이제 한국도 먹고 살 만해졌으니 그에 맞게 서울도 가꿀 필요가 있다고 말이다.

물론 오 전 시장의 의도를 아주 좋게 해석해 줄 때만 그렇다.

내 생각에 그는 서울을 창피하게 여겼을 것이라 짐작해 본다.

용도는 전혀 고려하지 않고 보이기에만 급급한 건물들이 그를 증명한다 하겠다.

그는 ‘디자인 서울’이라는 캐치프레이즈를 앞세워 세빛둥둥섬을 만들고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를 만들었다.

어마어마한 세금이 투입된 것은 물론이다.

그리고 지금도 어마어마한 세금을 들여 운영되고 있다.

그야말로 돈 먹는 하마다.

문제는 그럴 가치가 있느냐 하는 점이다.

겉보기에만 그럴듯할 뿐 전혀 실용적이지 않기 때문이다.

한국 야구의 산실이라 할 수 있는 동대문 야구장을 허물고 그 자리에 세운 DDP의 경우 그 거대한 건물이 도대체 무슨 목적으로 만들어 놓은 것인지 알 수 없을 지경이다.

웅장한 외양에 비해서 내부 공간이 비효율적인 탓에 정체성에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

겉은 최고급 호텔인데 내부는 시골 여관방인 셈이다.

도대체 누구를 위해, 무엇을 위해 동대문 야구장을 허물었으며 DDP를 지은 것인가.

전임 시장이 싸지른 거대한 똥 덩어리라고 한다면 지나친 비약일까.

 

20171028_17330620171028_17201120171028_172214

3 Comments

  1. 데레사

    2017년 11월 8일 at 10:26 오전

    딱 한번 오드리헵번 사진전 할때 가봤어요.
    그래서 어마어마 해서 나는 못 돌아 댕기겠네
    하는 느낌뿐이 었습니다.
    구경을 제대로 안 해봤어요.

  2. 참나무.

    2017년 11월 9일 at 10:04 오전

    스포츠 팬들은 야구장이 사라져서 많이 서운하신가봐요..^^
    개인적으로 저는 혜택을 많이 보는 편인데,,,;;
    교회가 장충동이라 자주 가서 즐기거든요.
    간송대전도 보고- 비록 성북동 같은 분위기는 아니지만…
    천정이 높고 전시장이 넓은 특성을 잘 살려 장점도 많은 전시가 많았답니다
    규모가 큰 백남준 전이나 루이비통 전…수공예 아트페어 전 등등

    일부 매장들이 넓은 장소를 차지하고있는 건 다소 불만이지만
    이왕 지은 건물, 잘 활용하여 더 좋은 전시가 더 많았으면 하는 소망도 있네요.

  3. 소액결제현금화

    2018년 2월 4일 at 7:31 오후

    저도 가끔 갈 때마다 비슷한 생각을 했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