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원 판화전 ‘ 갤러리 소행성’에 다녀왔어요

018.jpg

이철원기자에 관한 에피소드가 하나 있습니다

올 8월이었나…제가G샘께명화 우산 3번째 받은 날이었어요

약속 장소는 아트 나인…마침 보기로 한 영화(마담 프루스트)상영도 해서

저는 시간 절약도많이 되었고요

밀린얘기하며 로비 벽에 붙어있는 앤디 워홀 켐벨 스프가 화제가 되어

여행 중 다녀오신 MoMA 에서 담아온 스마트 폰을 텃치할 때

낯익은 작품이 액정 한가득 담겨있었지요

매일 아침 만나는 조선일보 이철원 기자님작품들

언제가 될 지 모르지만 전시회라도 열면 한 달음에 달려가실거라고

그저께 (화요일)조간읽고 저는 젤 먼저

G샘(같은 퀼트 회원)생각이 났답니다

마침 어제 수요일 연락했더니

"꿈이 현실이 되었다…금년 나에게 주는 최고의 크리스마스 선물이 될 것같다…"

라는 문자가 왔었지요…어젠 마침 급한 다른 일이 있어서 저는 혼자 다녀왔습니다.

란디 전시회도 가야 해서. 그 빵집(리틀 플레닛-소행성 이지요)

필라델피아 치즈케익 맛볼 시간도 없었어요

요담에다시가서 G샘과 우아하게 치즈케익도 먹을겁니다

이번 포스팅은 순전히 G샘을 위해 급조했습니다

이철환 기자 님껜 정말 죄송합니다

021.jpg

전시 공간이 유명한 빵집이어서 테이블 손님들 피하느라

또 유리 반사 때문에잘 나온사진이 한 장도 없네요…;;

조선일보 독자나 이철원씨 좋아하는 분들은 必히 직접

가셔서 치즈 케익도 드시고 여유롭게 즐감하시고

근처 박노수 미술관이나 마을버스 9번 보이면

종점까지 가서 수성계곡도 가 보시면 참 좋겠습니다

이번 판화전 많지않아 유감이지만엄선한 작품들이어서

저절로 훈훈해지고 정감이 솟아나는 경험들 하실겝니다

골치아픈 현대미술처럼 공부 할 필요도 없고 말이지요

전시 2일짼데빨간 딱지도 보여 기분이 좋았어요

아파트 벽에 한 작품 걸려있으면 참 정겨울텐데

저도 저지를 뻔 하다 참았고요, 그럴 군번이 아니어서…;;

009.jpg

014.JPG

015.jpg

016.jpg

013.jpg

혼자오신 이 분도 가방에 조선일보가 꽂혀 있더군요

019.jpg

020.jpg

장소: 종로구 누하동 64번지 태평타운1층 (스몰 플레닛)

기간: 12월 29일까지 문의 010-5230-9828.

전시엔, 만선의 기쁨을 담은 고깃배, 흐드러진 벚꽃 아래 망중한을 즐기는 스님,

낙엽 비 사이로 걷는 연인 등을 담은 판화 17점이 전시된다.

신문에서 만난 봄볕, 미술관에서 만나볼까<–2014. 11. 25 (화) 기사 전문

023.JPG

위치 : 지하철 3호선 경복궁역 2번 출구에서 통인시장 골목 빠져나와

기와 지붕 정자에서 왼편으로 30미터 도로가에 있습니다

종로구 누하동 64번지 태평타운 1층 (스몰 플레닛)

통인 시장 보이지요 기와 정자도

024.jpg

박노수 미술관 수성계곡 올라가는 4거리

022.jpg

052.JPG

이철원 1st Solo Exhibition 2014Small Planet / 북촌의 달

P.S:

이철원 기자의 일러스트 찾아모아봤습니다

문제되면 내리겠습니다아~~

a0100848_4f45bd70a4bee.jpg

P.S

11.30 갤러리 소행성에서

13 Comments

  1. 순리

    27/11/2014 at 03:49

    평소 이철원기자 그림을 좋아해서 판화전 많이 궁금하고 가보고 싶었는데…빵집에서 하네요..한작품 한작품 구경하기엔 무리가 있는 장소와 배열..
    전 다음을 기약 할래요.
    차라리 조선일보 미술관같은데서 하심 좋았을텐데..찿아가기도 편하고.
    정보 감사합니다.   

  2. 참나무.

    27/11/2014 at 04:11

    평소 그의 그림처럼 검박한 성품이 드러나는 전시 공간이라
    ‘저는’ 더 좋았습니다…^^

    아무래도 제가 사진을 잘 못올린 것같네요
    많이 궁금하고 가보고싶은 마음을 감하게 해드렸으니 어쩌지요…;;
       

  3. enjel02

    27/11/2014 at 13:08

    미술 모르지만 참나무님 찾아가는 길 잘 알려주셔서
    좋아하는 치즈케이크도 먹을 겸 찾아가 봐야겠어요

    눈 높이를 올리려고요 ㅎ
    고맙습니다   

  4. 참나무.

    27/11/2014 at 13:26

    네에 친구들과 만남도 가지시면서 그림도 보고…일거양득이지요

    얼마전부터 카페에서 핸드메이드 작품들 파는 곳도 부쩍 많이들 생기데요
    서촌 북촌엔 유난히 이런 카페들이 많더군요
    – 개인적으로 좋은 발상이라 생각한답니다

    엔젤님 우린 같은 동네니까 2호선 뒷쪽으로 타서 시청앞에서 내리신 후
    서울신문사(프레스 센타) 앞에서 마을버스 09번 타시고
    박노수 미술관 한 정거장 앞에 내려달라 그러세요
    그러면 사진의 4거리 근처가됩니다
    10~15분 정도면 충분한 가까운 거리지요
       

  5. enjel02

    28/11/2014 at 10:07

    언제 한번 만나 뵌다면 여러 가지로 도움이 많이 될 듯한데
    피곤하실지 모르겠지만 ㅎㅎ

    친구도 같은 마음이라 한번같이 가기로 했어요
    고맙습니다   

  6. 도토리

    28/11/2014 at 10:15

    그림 더 많이 올리셨네요.
    12/29 까지라니까 희망 사항에 꼽아 둬야겠어요.
    공감이 가는 아름다운 그림들, 추억 어린 동네..
    많이 걷고 싶은 날을 꼭 만들어야겠슴당..ㅎㅎ^^*   

  7. 푸나무

    28/11/2014 at 16:55

    빵집에서 하는 전시…..
    저 그림처럼….좋을듯 합니다.
    무엇이건 자연스레 어울리면
    새로운 길이고 가보지 않는 길인거죠.
    아이 참….    

  8. 참나무.

    01/12/2014 at 14:06

    홍샘~~일요일 G샘과 또 다녀왔습니다
    마침 사람들 붐비기 전이라 한 작품씩 다시 찍었습니다
    나올 때쯤엔 다시 여러분이 오셔서 까딱했으면 또 못찍을뻔 했고요…

    그나저나 어제 제 숄을 두고와서 또 한 번 더 가야한답니다…^^
       

  9. 참나무.

    01/12/2014 at 14:13

    푸님~~엎드려서 야생화 찍는 분들 그림
    다시 자세히 함 보셔요
    정말 정겹지요…

    언제 날잡아 가보셔요 시간 널럴하니
    일반 갤러리 같으면 한달씩은 못하지요
       

  10. 푸나무

    01/12/2014 at 14:46

    일러스트 만이 줄 수 있는 밝은 줄거움이 가득하군요.
    첼로아래의 작은 남자
    계단에 앉아잇는 남자
    꽃속의 할머니와 할아버지….
    컴앞에 한장 걸어두고 싶네요. ㅎㅎ   

  11. 김정숙

    04/05/2016 at 12:39

    이철원기자님 작품을 정말 좋아합니다.
    신문에서 오려서 수첩에 붙여두곤 하는데
    책으로 화집이 나오면 정말 좋겠다는 생각을 자주 합니다.
    이 난을 빌어서
    이철원기자님! 감사합니다!
    전 작품을 한 책에 담아 나오는 날을 기다리겠습니다~

    • 참나무.

      04/05/2016 at 13:17

      저도 그래요
      작년엔 서촌에서 전시회 소식알고
      당장 다녀왔답니다
      저보다 더 좋아하는 분과 같이…
      그분은 이기자 그림들을 스마트폰에
      모두 보관할 정도로…
      전시장에서 직접 본 판화들은
      더 좋더군요
      다녀와서 리뷰도 남겼는데 나중에 올려드릴게요
      지금 외부에 있어서…제가 스마트폰에 능하지못해 죄송합니다😥

      • 참나무.

        04/05/2016 at 23:51

        아 죄송합니다. 이제사 제 컴으로 들어와보니
        답글이 이 칸이었군요.손전화로는 본문이 안보여
        오늘 올린 이철환기자 포스팅 답글인 줄 알고…
        알림장에는 답글이 보이는데 오늘 올린 포스팅엔 안보이길래
        또 답글이 안달리나보다했는데
        이 칸에 잘 달려있었군요
        그림 몇 개는 보이지도 않고

        이철환기자가 이 답글 보시면 참 좋아하겠지요…^^

Leave a Reply

응답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