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운동 류가헌 개관전 강운구(경주 남산)&김흥구(좀녜)

20161206_133531

눈 없는 大雪, 대설에 눈이 많이 오면 이듬해 풍년이 든다지요. 실제로 눈이 많이 와서 보리를 덮으면 이불처럼 감싸 주기 때문에 겨울 추위에서 오는 피해를 막을 수 있다며 당밤음에선, 윤용하 ‘보리밭’을 시작으로 ‘국화꽃 져버린 겨울 뜨락에~~’ 이수인’고향의 노래’까지 우리 가곡을 연이어 들려주네요.

방송작가들도 참 힘들겠다싶습니다. 전파로 흘러버리는 말들이지만 시류에 거슬리지않게,전날과 다르게, 곰곰히 되씹고 싶은 말들 고르려고 얼마나 애들을 쓸까 싶어서요

20161206_133507

오늘은 어떤 사람들과 만난 후 그 사람을 생각할 때  배울 게 많으면 닮으려 노력하고 혹여 단점이 보여도  조심하라는 뜻으로 해석하면 될테니 사람들과의 만남을 중히 여겨라… 뭐 대충 이런 요지의 말을 들려주데요.

20161206_164454

개인적으로 F.M 방송을 듣지못한다면 다시 오디오를 구했을지도 모를 일입니다. ‘제대로’ 음악 감상하는 분들껜 죄송한 일이지만 선곡하지 않아도좋아하는 연주들 들려줄 때 요일별로 전문가들이 나와 들려주는 음악이야기들 참 배울 게 많을 때도 있지요.

꼭 가보고싶은 연주회들 저녁 외출 못하는 저같은 사람에겐 실황이라도 들을 수 있게 해 줄 때는머리라도 숙여 고마움을 전하고싶은 심정이랍니다 – 얀손스 실황 들을 때도 그런 생각을 했더랬지요

20161206_133226_HDR

눈 없는 대설 어떻게 보내셨나요. 오늘 저는 을지로에서 인사동, 서촌까지 좋은 분과 하루를 잘 보냈네요. 긴 설명하지 않아도 금방 맘 통하는 분이 가차이 있다는 건 큰 행복이지요. 같이 밥도 먹고 차도 마시고 비슷한 취미라 전시회도 같이 다닐 수 있으니…

20161206_133344

어제는 새로 이전한 류가헌 12월 6일 6시 오프닝 소식은 알았지만 영화 하나 볼 일이 있어서 나간 김에 혹시? 가 봤지만 역시 문이 꽁꽁 닫겨 있어서 다른 전시장과 숙제할 곳 다녀오니라 바빴고 오늘은 편안하게 이전한 류가헌 가봤습니다.

20161207_135837

http://www.ryugaheon.com/  <–류가헌 먼저 클릭

예전 류가헌 보다는 공간이 넓고 차 파킹할 수도 있고 다소 한갓진 곳이더군요  전시장은 지하와 2층 엘리베이터 이용가능하고요.
아직 준비중이지만 뷰도 멋진 6층 옥상까지 즐길 수 있다네요

20161206_133236

20161207_134936

2층 김흥구 사진전 :좀녜

주로 해녀들 사진입니다. 유리액자에 반사 되어  제가 담은 사진들은 다 버렸네요
-잘못하다간  폭탄 모습도 보일 수 있어서…^^

20161207_134946

출간된 책 뒤엔 같은 책들이 꽂혀있는 특별한 책장을 설명중인 대표

20161207_134931

20161207_135332

지하전시장 강홍구전(경주 남산)

20161207_135146

20161207_135214

대나무가 1층까지 …

통의동  전시장보다 많이 넓었어요

20161207_135446

20161207_135501

&…

어제는 예전 류가헌도 가봤습니다

20161206_170917-1

 http://ryugaheon.com/220867742340 <–

<봉선화 연정>

<나는 누구인가 생각해 본다 >

20161206_163701

12월30일까지 (최광호 ,이혜련, 양시영)

다수리 교류전이 계속된다네요

골목에서부터 전시장 바닥까지 온통 풍선이…

20161206_163732

20161206_163846

20161206_163853

20161206_163917

20161206_163928

경복궁 영추문 근처  한옥갤러리,

그간 정이 많이 들었는데…

http://ryugaheon.com/220867738202

P.S:

즐거운 숙제:카페 고희

20161206_164742

지나다니며 한 번 가보자 점찍었던 곳

20161206_165053

분위기 좋은 갤러리 카페였어요

20161206_170428

20161206_165510

카페 내부에 이런 옷걸이도 있고…

장소대여도 한다네요

20161206_165343-1

저는 어제   영화 보고  늦은 시간까지

점심을 못먹어 티라미수& 아메리카노로 대신,

반갑게 천으로 된 메트가 나와 제껀 뺏습니다

언제 브런치 (3시까지) 도 한 번 해보려구요

메뉴가 괜찮아보이던데…

(소개해주신 분 감사합니다)

4 Comments

  1. 홍도토리

    08/12/2016 at 16:24

    언제나 팔팔하신 동선과 소개해주시는 안목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말이 됨꽈?^^)
    ..아직 약간은 찔뚝거립니다만 내일은 며눌과 데이트를 할 예정입니다.
    흐리고 낮은 겨울 하늘.. 12월이 침울합니당….^^
    ( 며칠 째 답글이 안올라가던데 오늘은 올라가려나요…?)

    • 참나무.

      08/12/2016 at 17:09

      그잖아도 청운동길 더듬으며 홍샘 생각했지요
      같은 건물에 풍면이란 밥집도 있는데 꼭 집밥먹는 듯했어요.
      우리가 나올 때 류가헌 주인장도 개업이라
      많이 들어 온 케익 나누려고 들고왔더군요.

      어디서건 즐거우시길~~🎻🎶

  2. purplerain

    09/12/2016 at 05:44

    괜한 숙제를 드렸네요😅

    • 참나무.

      09/12/2016 at 08:45

      …즐거운 숙제.
      생각나게 해주셔서 더 고마웠는데요
      덕분에 리안갤러리도 가봤고요
      옥상 위 사람 볼 때마다
      가고싶었거든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