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로 뒷길에서 서촌 그 집까지

에곤 쉴레: 욕망이 그린 그림

한없이 우울한 영화였다.

30도 못채우고 이 지상을 떠나버린

천재 화가 에곤 쉴레를 지나치게 한 쪽으로

치우치게 소개한 감독의 시선이 맘에 안들었다.

영화, 클라라  보고 난 후의 느낌과 비슷하게…

클라라 포스터

 클라라(2008)Clara, Geliebte Clara

브람스를 희화화한

부분이 몹시 싫었다.

예술가를 테마로 하는 영화들은

좀 더 신중했으면~~

하는 개인적인 소망 때문에…

page

어떤이가 이번 영화 미리 본 후 풍경화만

잔뜩 올렸을 때 짐작은 했지만

높히 평가받은 누드화 보다는 섬세한

풍경화를 더 좋아한다.

씨네 큐브 로비에도 그의 자화상과

인물화만 걸려있어서 나중에라도

풍경화만 한 번 모아 올려두고싶다.

&…

77c2da7ca024e080ceb005ce9005f22c687bc3db8e063cd9141491269bc8ab29

15살, 미술학교 들어가 수업 시작 전에   교실  밖 풍경을 그린 작품

네 그루의 나무, 한 강 소설

채식주의자  표지화로 사용된 …

그의 나무 그림 등 풍경화들 자세히 보고있으면

그가 얼마나 섬세한 화가인지  짐작이 된다

나에겐 다소 불편한 그의 에로티시즘 때문에

풍경화들은 묻힌 기분도 들어서…

  • Autumn Sun I, 1912

산등성이 자세히 보시길…

영화 끝나고  신문로 길을 생각없이 걸었다.

20161206_161340

서촌 까지 걸을 요량으로…

20161206_161659_HDR

이미 본 전시회라 괜히 안도의 숨을 쉬고…

20161206_161801

커피스트도 지나치고 성곡은 바뀐 전시지만

에곤 쉴레 때문에 더 이상 내 작은 머리,

용량초과되어 수용할 상태가 아니어서 그냥 통과

20161206_161927

축구회관 입구의 이 조각 멋진데 작가를 모른다

일부러 올라가봤는데도 알 수가 없다?

20161206_162255

그림같은 담쟁이 넝쿨 선이나 창가의 눈사람,

20161206_171221-1

심플한 에코백에게나 눈길주며…

&…

20161206_163352

  • 아트사이드갤러리, 12월 18일까지
  • New Memories in Holyday

좋아하는 갤러리…작품들이 모두 맘에 들어

지나치는 길 있으면 들어가 보시라고 …

20161206_163419-1

반가운  도우넛 작가 김재용,

재치있던 제목  Donut Worry Be Happy

20161206_164622

리안갤러리: 토니 배반 전

( Tony Bevan Nov. 10 – Dec. 24, 2016 )

리안갤러리 www.leeahngallery.com

그런 후 카페 고희에 들린 거다.

20161207_145504

이전한 류가헌 ‘제대로’ 만난 이후

편안한 마음으로…

20161207_145459

그리고 그 집을 만난다

수도 없이 다녔지만 처음 보는 집이라

들어가 보기로 합의.

20161207_150023

우린 창 장식에 먼저 맘을 빼앗겼다.

20161207_150116

탁자 위엔 머그 컵이 있어서

누군가 곧 나올 줄 알았는데

대강 둘러볼 때까지 인기척도 없었다.

20161207_150243

난 명품에 무식하지만 얼핏 봐도

진열품들이 예사롭지 않은 듯?

20161207_150215

청와대 근처니까…혹시?

20161207_150306-1

꽤 넓은 실내 구석구석  물건이 많기도 했다.

20161207_150211

창가의 스커트가 맘에 들어 값이라도 묻고

싶었지만 나올 때까지 사람 그림자도 안보였다.

밖으로 나오니 2층 공간도 꽤 넓어보였다.

청와대 쪽이라 경비들이 서너명 우릴 보고 묻는다

‘어디 가시냐’고…

가게 입구 쪽 돌아갈 거라 했더니 길을 비켜준다

그거 귀찮아 자주 다니지않은 곳이었나…

20161207_151339

우린 ‘굉장한 사람들이 들락거리는덴가 보다’

뒷담화 나누며 서촌 낯익은 길로 다시 걸었다.

20161207_151259

D.카페 없어져 미술관 옆집도 기웃거려보고…

20161207_151217

남천이 놓여진 긴 테이블엔 아무도 없었던

겨울 정원 한 바퀴 돌고 온 날…

 

2 Comments

  1. 홍도토리

    15/12/2016 at 18:38

    에곤 쉴레의 풍경화 매력적이네요.
    보고 또 보고 싶어집니다.
    글구.. 창가의 스커트.. 대작 같구요!ㅎㅎ
    언니가 다니신 길은 내내 우아하구요..
    .. 환기 미술관 옆 옆 집에 사는 내 친구는
    토욜마다 갇혀 산다는 소식도 들리구요..
    날은 춥구요!!!!
    ㅎㅎ^^*

    • 참나무.

      15/12/2016 at 20:37

      스맛폰을 물에 떨어뜨려 그간 폰 없이 지냈네요
      다행히 수리가되어 지금 폰으로 답글드립니다
      순식간에 일어난 사고…
      더 큰 사건도 이런식으로 나겠구나 했구요

      에곤 쉴래는 22일부터 일반개봉..
      그보단’라라랜드’ 강추~~🎶

Leave a Reply

응답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