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없이 한 말이 유언이 될 수도 있다

1506060089326

“뜨거운 물 좀 떠와라”
이 말은 외할아버지의 마지막 말이었고

“그 때 만났던 청요리집에서 곧 보세”

이 말은 평소 좋아하던 원로 소설가 선생님의 말이었다

죄송스럽게도 두 분의 임종을 보지못했으므로
이 말들은 두 분의 마지막 말(유언)이 된 셈이다

시인 박준 산문집 ‘운다고 달라지는 일은 아무것도 없겠지만’

어떤말은 죽지않는다 에서 추려낸 글이다.

시인은 다시 지금까지 기억하는 말들을 몇 가지 더 술회했다
.
1506399049878
“다음에 만날 때는 네가 좋아하는 종로에서 보자”
이 말은 분당 어느 거리에서 헤어진지 오래 전 애인의 말이고

“요즘 충무로에선 영화가 없어”
이 말은 연이 다해 자연스럽게 멀어진 직장 동료의 마지막 말이다

이제 작가는 그들을 만나지 않을 것이고 혹 거리에서 스친다 하더라도 짧은 눈빛 정도만 남기고 멀어질 것이다.  그러니 이 말들 역시 그들의 유언이 된 셈이다.

역으로 작가도 타인에게 별 생각없이 건낸 말이 때로는 그들에게 유언이 될 수도 있으니 같은 말이라도 조금 따뜻하고 예쁘게 하려 노력하는 편이다. 하지만 쉬운일은 아니다.

말은 사람의 입에서 태어났다가 귀에서 죽는다.

허지만 어떤말은 사람의 마음 속으로 들어가 살아남는다

1506398990659

오늘 락커룸에서 수영장 욕실 문 열자마자  큰 소리가 났다.

자초지종은 모르겠고 뭔가 상대편에게 상처가 된

말을 잘못하여 말다툼이 크게 일어난 모양이다.

벌거벗은 상태였으니 아주 원색적이 장면이었다

안그래도 몸살끼도 있고 컨디션이 좋지않았는데

당췌 시끄럽고 만사가 귀찮아  급히 샤워만 하고 나왔을 때

박준 시인의 말이 생각나 대강 요약해봤다.

말조심 아무리 조심해도 지나치치않겠지…

조심 또 조심해야겠다고 다짐하며 아침엔 바빠

급히 지나쳐온 코스모스 길을 다시 천천히 걸었다.

page

더러는 시들어 가는 것도 있어서

사진 담고 있는 데 어떤 아주머니가 다가 와

“천국이 따로 없지요” 말을 걸어왔다.

내 맘 속을 드려다 본 것처럼…

사람 때문에 상한 마음 다른 사람에게 위로를 받는다

꽃이라는 매체가 중간 다리 역활을 단단히 했지만…

이후에도 우리는  다정하게  더 오래 바라보며

인사하고 헤어진 후 바로 근처인 집으로 올라왔다.

참 곱상하게 생긴분이어도 얼굴은 가리고…

오늘 BGM, 슈베르트ㅡ리스트: 보리수

2 Comments

  1. 데레사

    10/10/2017 at 20:12

    말에 상처받는 수가 의외로 많아요.
    한 사람은 아무렇지도 않을런지 모르지만
    당한 사람은 오래오래 기억되거든요.
    보리수를 피아노 연주로 들으니 더 좋은데요.

    • 참나무.

      11/10/2017 at 07:33

      네네…리스트 피아노 편곡,참 좋지요
      원곡이 훌륭해서겠지만…
      말, 정밀 조심해야겠다고 결심한 어제였어요
      물론 쉬운일은 아니겠지만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