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어가는 아내를 보면서…

만리포

늙어가는 아내를 보면서…
우리는 서른이 넘어 만났습니다.
그리고 지금 45년의 세월이 지났습니다.
아이들도 이젠 중년이 되었고 우리는 많이 늙었습니다.
아내는 허리도 아프다고 하고 예전 같지 않습니다.
눈가에 실낱 같은 잔주름이 솔잎처럼 굵어져가고
언제나 아름답고 명랑하고 건강하던 모습이 차츰 양 볼도 처지고
허리선은 없어지고 절구통 같아 졌고
위로는 그대로이지만 옆으로 벌어져서 걸어가는지 굴러 가는지…
쌍거풀도 있고 크던 눈이 이제는 축처져서 눈도 작아졌습니다.
나는 늙어도 아내는 늙지 말았으면 합니다.

사는 동안 우리도 맨날 좋은 날만 있었지는 않았습니다.
아무것도 아닌걸 꼬투리 잡아 토라져서 수일 동안 괴롭힐 때
많이 밉기도 했습니다.
그럴 때는 즐겨입던 그의 예쁜 옷가지도 보기 싫어지기도 했습니다.
어른들과 사이가 나빠 질려고 할 때 나는 쩔쩔 맨적도 있었습니다.
이러지도 못하고 저러지도 못하고 아내눈치보고
어머니 아버지 눈치도 보면서…
남편인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너무나 궁색했습니다.
그러다가 어느 날 평화가 오고 예쁠 때도 많이 있었습니다.
그때는 벗어놓은 펜티도 예뻐서 만저 보고 싶었습니다.

그러기를 반복하며 살은 날이 반세기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자기도 내가 한없이 미울 때도 많이 있었겠지요
젊은 혈기에 사업인가 먼가 하다가 길바닥에 내 몰렸을 때
얼마나 미웠겠어요 돈 없고 할일 없고 희망 없는 이남자를
믿고 살아야 하나는 생각도 했을 것입니다.
좌절하지 않고 나를 바로 세워 줄려고 사모님이 어느날 갑자기
아줌마로 변해 험한 일 할때 또 삭막하고 낯설은 나라 중국에 살면서
많이 울리기도 하였습니다.
뒤돌아 보면 씩씩하게 나와 살아준 것 지금 생각하니 너무 고맙습니다.
긴 세월 동안 잘 참고 견뎌준 내 아내가 대견스럽습니다.
이제는 잠자리도 같이 할 수 없는 늙은이가 되어도
인정 없는 늙은 남편 위해서만 하루 일과를 사는 늙은 아내가
요즈음은 너무나 기특하고 예쁩니다.

살던곳 멀리 떠나 친구하나 없고 마음속 이야기 할곳 없는 이 수도권에서
그래도 내만 옆에 있으면 신이 납니다.
내 얼굴에 약간의 걱정이라도 보이면 그도 당장 시무룩해집니다.
내만 편하면 자기는 한없이 기쁩니다.
어제도 이 늙은 영감테기 먹일려고 시장으로 맛트로 다녀 왔습니다.
과일도사고 생선도사고 채소도사서 먹도록 만들어
내가 잘 먹으면서 맛있다는 한마디에 그렇게 행복해 합니다.

간혹 한번씩 허리 때문에 고생을 하더니
어제부터 또 안 좋아서 파스도 붙이고 약을 먹고 합니다.
나는 마음이 불편합니다.
차라리 내가 아픈게 낫겠어요.
이 나이 되니 이제는 이런 일이 자주 있을 것입니다.
나도 금년 봄에 사고로 식구를 혼줄내 주었고 아직도 완전하지 못합니다.
자기도 나도 이제는 그런 것 경험 덜하고 살다가 쉽게 죽었으면 하는데
인간에게는 가장하고 싶은 것은 가장 얻기 어렵다고 하던데…
며칠 후 멀지 않은 곳 아내가 좋아하는 파도 소리 들리는 만리포에라도
다녀 올가 합니다.

4 Comments

  1. 데레사

    2016년 12월 23일 at 1:09 오후

    서로가 측은지심으로 사는게 노년의 부부라고
    하더군요.
    사모님이 희생정신이 남다르신가 봅니다.
    요즘은 남편 밥 차러 주는것도 싫어 하는 사람들이
    많거든요.

    두분 바다에 가셔서 데이트 즐겁게 하세요.

    • 산고수장

      2016년 12월 24일 at 5:00 오전

      그래요 이제는 제일친한 친구로 살아야지요.
      많이 부끄럽습니다.ㅎ
      감사합니다.

  2. 無頂

    2016년 12월 24일 at 10:54 오후

    부부愛를 잘 배우고 갑니다.
    아름다운 연말연시되셔요 ^&^

    • 산고수장

      2016년 12월 26일 at 9:06 오전

      부끄럽습니다.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