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아라비아 파이잘 왕이 감탄한 횃불 신화.

*메카의라마단모습

사우디아라비아파이잘왕이감탄한횃불신화.

사우디아라비아는중동여러나라들중에면적이제일넓을뿐아니라아랍인들의공통종교인이스람교의절대성지인메카가있어서중동의중심국가이다.

석유가가장많이생산되어경제력도으뜸이다황무지상태인넓은국토를연결하자면고속도로가필수였다.

사우디아라비아는수도가4개이다고한다국토중앙내륙에국가를대표하는리야드서쪽홍해쪽행정수도제다13억이스람교도들이평생한번순례하기를갈망하는종교상의수도메카또동쪽아라비아해페르시아만연안의석유의수도다란이다.

서쪽제다에서내륙의리야드를거처다란까지그3도시연결을시작으로고속도로는남북으로동서로석유팔아서넘쳐나는돈으로만들기시작하였다.

그도로공사를도맡다싶이한업체가한국업체이다그것은우연하게이루어진것이아니었다우리나라회사들중에사우디아라비아에제일먼저진출한회사는삼환기업이다.

삼환이제일먼저따낸공사는제다시미화공사였다.

제다는홍해에맑고아름다운도시짙푸른바다를배경으로상아빛유백색으로환상적으로아름다운왕이상주하는왕궁이있는도시이다.

삼환기업은1974년9월부터제다시미화공사를시작했다그런데한달쯤지나제다시장이이스람교도들의순례기간이시작되는12월20일전까지제다에서메카까지도로공사를완료해달라고하는특청이들어왔다.

거리는20km가좀넘고8차선공사이다두달동안은불가능한대공사다그러나삼환은하겠다고하여횃불을밝혀들고밤새기공사를하였다.

폭염이극성을부리는낮에두세시간근로자들이자고밤마다수백개의횃불이기름을적셔가며장관을이루는밤세기공사였다시민들은그불빛아래에서중장비로공사를하는것을보고놀라자빠질지경이였다낮도없고밤도없이일하는꼬리(사우디아라비아사람들이한국사람을부르는말)라고화젯거리가되었다.

그런데어느날밤파이잘왕이지나다가그것을보고놀랐다수없이일렁이는횃불을보고저것이무엇이냐?무슨난동을도모하는횃불이냐?고놀랐다.

아래사람들이알라신의거룩함을축복하기위해순례의길을닦는한국사람들이하는공사이다고하니파이잘왕은감탄하여기뻐하며저런장한국민도다있나저렇게성실하고부지런한사람들에게앞으로더많은공사를맏기도록하여라.고하였다고한다.

이사실들이사우디아라비아신문에보도되고꼬리에대해각별한호감이가게되었다고하였다.

국왕의격려와호감이고무된근로자들도힘이났다.

그리하여삼환기업은순례기간이시작되기전메카까지8차선고속도로가완성되었다불가능을가능으로실현시킨그공사는횃불신화라고불리며사람들의입에서입으로퍼져나가횃불이밝히는길을따라한국의기업체들은손쉽게사우디아라비아로진출할수있었다고한다.

그때공사장에서일할때의이야기를들어보면너무더우니물수건이그렇게소중하였다고한다물수건을안전모속에적셔넣으면얼마못있어서마르고물을하루에한말정도나마시는데모두땀으로나오지오줌은평시정도였다고하고염분을보충하여야하므로특별히만든소금을두알씩반드시먹고갑자기불어오는모래바람때문에보안경은필수로가지고있다가센드스톤이다고고함치면갑자기그것쓰지않으면모난가는모래가눈에들어가서며칠을고생은물론이고잘못되면눈에박혀실명할수도있었다고하였다.

돈버는곳이죽을곳이라고한때좀잘살아보겠다고더벌수있는곳찾아사우디아라비아를비롯한중동열사의나라에독일의수백미터땅속에광부로덩치큰서양인치매환자들부축하여똥오줌씼겨주었는간호원언제어디에서적이튀어나와죽을지도모르는월남전쟁에도가서내가난을면해볼려고는물론한푼의달라가아쉬웠던때에나를위해서국가를위해서그렇게고생스리살았던우리들의아버지형님그리고고모누나들이있었다는것은반드시알아야한다.

이나라를지키느라고전쟁터에서죽은분들일제치하에서일본왜경들과싸운독립운동하였던또이나라민주화를위해목숨걸고싸웠던선열들도중요하지만우리나라경제를일으킨고정주영씨같은분그리고그일선에서위험무릅쓰고애썼던우리의가난하였던위와같은분들께도항상감사의마음을가져야할것이다.

*이글은정래씨의한강을참고하여쓴글입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