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이야기 6) 능력만큼 가진 만큼으로 살면 되는데.

7CAF2UGW4CAKYZG0TCAG42E2YCA1QONOZCA4TMKV0CA742HGLCAA4JLNUCA9OFQIOCAPJE91FCAWSVXZQCAL1ZBQXCAIXZ77YCAJ3GC6OCADBN2Y3CABN7Y7QCABCDVK5CA3YHZHECAUXZLI6CA7EG1P3

세상이야기 6) 능력만큼 가진 만큼으로 살면 되는데.

갑자기 많이 춥다. 지난 한동안 찬란하던 대지는 온통 가을 색갈이 되었고 곧 겨울이 된다. 나무들은 겨울이 온다고 그러면 내 몸의 부피가 크면 클수록 내가 힘 든다고 찬란한 잎들을 모두내려 놓는다.

기러기들을 보면 이때까지 살던 곳이 너무 추워서 세상모두가 얼어버리니 먹을 것도 없고 자기 능력으로 그 추위를 이기기 힘드니 더 남쪽 그 먼길을 날라서 내려와서 지금 우리주변에 추수한 논에서 먹이를 분주히 먹으며 살고 있다가 내년 봄에 따뜻해지면 또 왔던 곳으로 돌아간다.

이토록 만물은 자기 가진 것만큼 능력만큼을 알고 살아간다. 그런데 인간이 사는 세상은 많이 혼란스럽다.

자기능력보다 버거운 것 많이 할려고 그래야만 얻어지는 것이 많아질 것 같으니까 그렇게 살려고 하고 그렇게 살고 있는 사람들이 참 많다. 그러나 사람의 능력은 무한대로 늘어나는 것이 아닌데 그것 모르고 욕심 내다가 낭패를 보는 것 주변에서 자주 본다. 얇은 풍선에 바람을 쎄게 불어넣으면 어느 정도에서는 터져버린다. 우리 속담에 뱁세가 황세 따라가다가 보면 가랭이가 찢어진다는 말도 있다.

그처럼 사람도 가진 지식과 지혜 능력이 적은 사람이 그것 모르고 큰일을 벌려서 쫓아다니다가 보면 자기 망하고 주변에 많은 이들께 폐를 끼친다.지금 우리는 그런 것을 너무나 적나나 하게 연일 보고 있다. 사람의 능력은 하루 이틀 만에 많이 쌓여서 변하는 것이 아니다. 오랜 경험 그리고 좋은 길잡이가 있어서 무한한 노력으로 용량이 커지는 것이다.

우리는 그런 용량부족 인간들이 부린 욕심의 끝이 얼마나 허망스러운지를 지금까지 살면서 많이 보았고 어제 오늘은 몇 철닥서니 없는 여인들이 그로 인해 치르고 있는 곤욕을 귀가 멍먹하고 눈이 시리도록 보고 있다 지겹다. 그에 질세라 국가고위직에서 국록을 먹고 있었던 관료 몇 명들이 초라한 모습으로 되돌아가는 것도 보았다.

또 인간이 태어나서부터 살아가는 동안의 모든 경험, 때로는 배 곺아도 보고 부모로부터 많은 사랑도 받아보지만 때로는 설어움도 느끼며 자기 보다 더 풍요로운 친구보고 좌절도 해보고 멸시도 받은 경험도 있고 부러움도 가지고 자라고 결혼해서 가정생활 하면서 가정 살이가 쉽지 않은 경험도, 자식 낳아 키우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도, 가난한 이웃들 배려도 하며 또 자기보다 잘 살고있는 사람들에게 멸시도 받아보고 한 인생살이 모든 것을 경험해보지 못한 사람을 국가의 지도자로 뽑아서 그에 따른 후회도, 이제사 이런 것이구나 하는 것을 알게 되는 경험도 우리국민들이 하고 있다.

이 시점에 누가 누구를 원망하고 죄 씌울수 있나 다 우리들의 잘못이다. 이렇게 혼란스러운 일들이 일어나게 한 정점에는 누구일까? 그런 사람들 분간 할줄 모르는 사람을 지도자로 만든 내 죄이고 내 잘못이다.

이토록 인생살이가 세상 살이가 녹녹하지 않다는 것 이제사 우리는 알았다. 법으로 죄값을 치루게 한다고 머가 달라지나 그 사람 인성이 바로 바뀌지지도 않고 우리에게 돌아오는 머 어떤 돼지 꼬리만한 덕도 없다. 그러나 다만 우리를 슬프게 했으니 한동안 고생 좀 해보아라 그것밖에 남는 것 없다. 다만 앞으로는 우리모두 자기능력을 알고 더 이상 이런 어리석음을 저지르지는 말아야 할 것이다 그것이라도 알고 살면 그것이 얻은 것일 것이다.

 

 

 

4 Comments

  1. 데레사

    2016년 11월 1일 at 11:00 오전

    그저 가슴만 답답 합니다.
    뉴스도 보기싫고요.
    환절기 건강 조심 하십시요.

    • 산고수장

      2016년 11월 2일 at 10:32 오전

      그래요 우리는 추운날씨 이기는
      걱정이나 합시다.
      감기들지 마세요.

  2. manager

    2016년 11월 1일 at 6:05 오후

    산고수장님 안녕하세요.
    편지 쓰기 좋은 계절을 맞이하여 시작된 포토엽서 이벤트가 11회차를 맞이하였습니다.
    북한산78s님의 추천으로 산고수장님께서 11차로 선정되셔서 포토엽서를 보내드리고자 하오니 주소와 연락처, 성함 및 다음 추천자와 추천 사유를 다음 주소에 비밀 댓글로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http://blogs.chosun.com/mblog/844
    약소하지만 지인분들과 소식 나누시는데 사용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추신 : 다음 추천자는 다음의 리스트를 참조하셔서 기존에 선정되지 않으신 분들 중에서 추천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http://blogs.chosun.com/mblog/category/event

    • 산고수장

      2016년 11월 2일 at 10:28 오전

      위블 발전을 위해 애쓰시고
      사랑해주심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더 많은 좋은분들이 활동 하시도록 애써주시면 합니다.
      주소와 다음분 추천했습니다.

Leave a Reply

응답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