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년만에 해보는 뒷산산책.

20150505_(59)[1]

20150923_095311[1]

일년만에 해보는 뒷산산책.

병중에 회복하면서 가보지 못했던 뒷산을 지팡이를 집고 아내와 둘이서 큰맘 먹고 가보았다. 전처럼 완주는 못하고 반쯤에 내려오는 길이 있어서 내려오면 조금 아래 홈플러스마트가 있다 날이 많이 더우나 쇼핑하러온 사람들의 차가 마당에 즐비하다. 산에는 예나 지금이나 다르지 않다. 많은 사람들이 혼자 또는 둘셋이 씩씩하게 걸으면서 다녔다.

625전쟁후에 심은 소나무와 자생한 잡목들이 이제는 많이 자라서 빽빽하게 들어차서 저들끼리 거기도 생존경쟁이 치열하고 개중에는 경쟁에서 치이고, 나처럼 다처서 뿌러지고 찌그러진 볼품이 없는 리키다 소나무도 많다 그놈들은 생명력이 강해서 씩씩한데 이곳은 꼴들이 가난하다.

아마 6,25전쟁으로 산들이 포화로 폐허가 되고 불타버린 산에 군인들이 동원되어 어린 묘목을 심었는데 그때는 드문드문 심었지만 그놈들이 자라서 성목이 되니 서로의 가지가 부딛치고 둥치끼리도 부딛치는 것이 아닐까 나혼자 생각대로다.ㅎ

아마 심을 때 정성들여 심지 않고 한사람 당 몇포기가 아니고 한 묶음씩 배부하여 심으라고 하였는데 그것 빨리 없애버리자는 씩으로 간격도 중요시 하지 않고 마구 심었는 것이다. 바람통과 하기도 버거울 정도로 촘촘하고 거기에 또 휴전선이 10km정도 되는 곳이니 전쟁중에 포화로 산 전체가 다탔으나 뿌리가 살아남은 잡목들이 크고 그 또한 욱어져서 힘약한 놈은 볼품이 없고 산 전체가 나무성벽이다.

산림녹화니 하면서 많은 돈들여서 한 정책이었는데 이제는 살만한 나라가 되었는데 쏙가 내기도 하고 쓸만한 나무는 골라서 쓸곳도 연구하여 간벌도 해야 할때가 되었는데 이 또한 정치하는 사람들이 정신 없이 자기와 당 정권욕에 집착만 하는데 혈안이 되어 정책적으로 돌봐주지 않으니 나무들도 개 고생을 하고 있다.

그러나 길섶에 핀 이름 모를 작은 나무는 꽃을 아름답게 피워서 한포기 잘 캐서 집에 심을 곳이 있으면 옮겨오고 싶은 귀여운 것도 있다. 그런가 하면 저절로 태어나고 자라서 주변과 어우러져서 사진에 담아오고 싶은 것도 있고 어쩌다가 보이는 하늘이 구름과 함께 어우어져서 너무 아름다워 그것도 사진기에 담아오기도 했다.

오래만에 무리해서 와본 산책길이 생각보다 그래도 즐거웠다. 무심코 그냥 걷기도 많이 했으나 오늘은 왠지 이런저런 생각 위와 같은 생각들을 하면서 안죽고 살았으니 그것이 고마웠던지 해보았다.

지난해 2월 9일 날자도 잊을 수가 없다 우리나라에 1950년 6,25전쟁이 있었는데 내게는 2016년 2월9일 설날이 6,25전쟁만큼 무시무시한 날이었다. 그냥 약 먹으며 재활운동 잘하면 회복될거다고 하여서 그리했으나 일년이 넘었는데 별 진전이 없어서 지난달 초에 경추수술을 했다. 라라라… 또 러러러…등등 괴상한  소리내면서 몸 구석구석을 빛으로 찍어대는 MRI라는 것을 세번이나 찍고… 지긋지긋한 병 생활이다.

국가는 애쓰고 노력한 결과 세계에서 스무번째 조금 넘게 정도 되게 잘 사는 나라가 되었는데 나는 이제 황혼 길에서 잘 되어본들 전처럼 활발하게 걷기도 어려울 처지가 되었다.ㅎ 그래 웃자 성내고 찡그린다고 잘되는 것도 아니고 또 당장 죽어지지도 아닐 건데 흘러가는 물처럼 귓전을 스치는 바람처럼 남은 여생 살자고 마음먹고 이 블로그나 하며 지난다.ㅎ

사람은 아픈 많큼 성숙한다고 하더니 긴 투병생활로 욕심도 버리고 그저 살아있는 것에 대한 감사한 마음이고 어서 지금보다 더 좋아지기나 했으면 하는 소박한 생각으로 사니 그런지 요즈음에사 눈에 보이는 것도 많고 매일 마음도 편안하다. 어서 좀 회복되어 전라도 고흥에 가서 힘자랑 말고 진도가서 소리자랑 말아라 그리고 벌교도 순천에도 그런거 유명한거 있다는데 다녀보고 싶으다만 그것도 욕심이겠지 다 버렸다고 하면서.

 

2 Comments

  1. 데레사

    2017년 8월 23일 at 9:05 오전

    뒤산 산책 하셨군요.
    그렇게 조금씩 조금씩 걸을 수 있는것도 따지고 보면 행복입니다.
    너무 욕심내지 말고 옛날에 집착도 하지 말고 주어지는대로 물 흐르듯이
    살아가는게 노년의 생활지침이 아닐까 싶어요.
    그만큼 좋아진것을 축하 드립니다.
    두분이서 더 많이 인생을 즐기시기를 바랍니다.

    • 산고수장

      2017년 8월 24일 at 6:16 오전

      감사합니다.
      늙어서 작은것으로도 감사하는 마음으로
      사는것도 행복이지요.
      말씀대로 그렇게 살고있습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