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년 전 아버지께 보낸 아들의편지.

사진12,4,16 594

12년 전 아버지께 보낸 아들의편지.

중국 생활 10년 넘게 하는 동안 가족 들과의 연락 사항 동생들의 편지 오랜 친구들과의 서신 등 50여 개가 메일 비밀 글 보관상에 들어 있었다 그것들 모두 검토 하다가 보니 2004년 내 아들이 아비에게 보낸 가슴이 뭉클하고 눈가 가 뜨거운 글이 있었다.

세상 물정 모르고 자랐는 외동 아들이던 그는 아버지의 갑작스런 몰락으로 재학 중에 군에 지원해서 제대한 후 학교 졸업하고 철이 들어 전공을 살린다고 작은 IT회사를 만들어 일할 때 외국에 가서 사는 아버지 어머니에게 문안 겸 걱정 하지 말아라는 위안의 글이었다.

세상은 공평하지 않은 것 같으나 공평 하다는 것을 가끔씩 느끼고 나는 인간사는 정직하고 공평 하다는 그런 말을 간혹 하며 산다.

내가 어려워 지지 않고 그대로 지났다면 내 아들이 오늘의 인간이 되었겠나 하는 생각을 간혹 해 본다 그렇다면 잃은 것만큼 얻은 것도 있는 것 아닌가.

그래서 얻는 교훈, 많이 잃고 실의에 빠진자들 잃었는 것만 아까워하지 말고 그것 때문에 얻은 것도 찾아보고 너무 실망 하지 말고 위안 하면서 차분히 노력 하면 또 그만큼 얻는 것도 있더라고 쓴 글이었다.

그가 하고 싶어 의욕적을 만든 회사는 접고 몇 년 전에 대 기업에 경력사원으로 채용되어 이제는 중견 간부가 되었고 아이가 초등 학교에 다니고 요즈음은 간혹 이 아비의 말벗도 되고 있다.

가난이 어떤 것인지 얼마나 힘든 삶인지 모르고 자란 놈이 그걸 뼈저리게 느끼며 자립한다고 애쓸 때 내게 보낸 편지다. 나는 그 편지를 아린 가슴을 진정시키며 읽고 이 블로그에 담아본다.

“아들의 편지

메일 잘 받았습니다. 아버지!.

아버지한테 메일을 자주 보내고 해야 되는데 사는게 바쁘다는 핑계로 늘 그렇지 못한걸 용서 하십시요. 어느새 한창 무덥던 여름이 지나고 이제는 긴 팔을 입어도 약간은 싸늘한 공기를 느끼는 가을이 되었습니다.

내일 모레가 한가위라고 하는데 이번 추석은 다들 유난히 힘든 추석인가 봅니다.

열심히 일을 하고 사업을 하면서 지금까지 한번도 일거리 걱정 없이 사업한걸 복이라 생각하고 열심히 일을 하고 있습니다만 세상이 그렇게 쉽게 누구편이 되지는 않은것 같습니다.

일거리는 끊이지 않습니다만 경기가 어렵고 힘들다 보니 먹고 사는건 여전히 빠듯하며, 부족한 자금으로 사업을 하다가 보니 아직까지 어려운 점이 여러가지 있습니다.

다만 일거리가 남들보다 많고 어제도 바빴고 오늘도 바쁘며, 내일도 역시 바쁠거라는게 힘이 들지만 남들보다 더 나은 내일을 볼 수 있다는 생각으로 오늘도 열심히 일을 하며, 직원들과 함께 내일을 설계하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부족한게 많은 자식이며, 이기적이고 게으른 사람으로 아버지가 주신 숙제를 아직까지 제대로 못 했습니다만, 조금만 기다려 주시면 곧 해결할겁니다. 여러가지 정신을 뺏아가는 일들이 곧 해결이 되겠지요. 우선 순위로 따지자면 밀려서는 안되는 일이지만 어쩌다 보니 이렇게 늦어져 버렸습니다. 추석을 전후하여 깔끔하게 정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이번 추석은 집사람 임신을 핑계로 그냥 집에 있으려고 합니다. 올해 초에 이번 추석은 중국에 가서 아빠 엄마랑 같이 보내고 싶은 생각이 있었습니다만… 이해 하시고, 내년 구정이나 추석때는 함께 보낼 수 있도록 또 노력해 보겠습니다.

회사는 올해 어느 정도 입지를 굳히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많이 다듬어야 하는 제품이지만 제품도 출시되었고, 대구에서는 그나마 이름도 조금씩 알려지고, 열심히 하는 회사라는 인식을 시장에 심어주고 있습니다. 다 잘 될거라 기대하고 있습니다.

비록 자식들과 함께하지 못하는 추석이지만, 아들이 자리잡는 그때까지 조금만 참고 기다려 주세요. 그리 길지 않은 시간에 저도 남들 부럽지 않게 행복한 가정을 만들거라는 기대와 자신으로 살고 있습니다.

언제나 말은 번듯하게 하지만 실상 또 그러지 못한 것도 알고 있습니다만, 예전과 비교하면 많이 성장한 아들이란 걸 아버지도 잘 아실 겁니다.행복하게 모두 함께 잘 사는 그날까지 노력하고 또 노력하겠습니다.

바다건너 먼 땅이지만 명절 잘 보내시고, 마음이나마 편하게 지내십시요.”“부족한 아들이 명절인사 드립니다.

                 2004,9,23 아들 00올림.”

 다 읽고나니 가슴이 아리는구나. 그래 그때는 너도 나도 추웠던 시절이야 그런데다가 비도 억수로 내려서 너도 나도 더 추웠었는데 그러나 그후그 비로 땅이 굳어져서 너는 이제 세상 젊으이들이 부러워허는 대기업에 중견간부로 되어있고 나 또한 그런 너를 보니 가슴이 넉넉하다.

자만하지 말고 나보다는 회사를 우선으로 여기고 윗분들도 중요시 해야하지만 아랫 사람들에게 존경받는 사람이되어라. 그리고 가족은 너의 숲이다 그 숲을 더욱 푸르게 아름답게 되도록 하여라.

또 한가지 더, 건강은 건강할때 노력해야한다 그것이 망가지면 세상이 무너지는것이다. 그후는 명예도 돈도 무용지물이다.

 

2 Comments

  1. 데레사

    2016년 4월 3일 at 8:23 오전

    훌륭한 아버지에 훌륭한 아드님이 십니다.
    지금 두 분 다 걵강하시고 햄복 하시리라 믿으며
    박수 보냅니다.

    • 산고수장

      2016년 4월 5일 at 8:27 오전

      과분한 칭찬 감사합니다.
      그리 훌륭하지는 못합니다.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