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는 한국국력을 11위로 본다는데…

2016092600938_0[1]

자기를 잘 알아야 정확한 목표설정을 할수 있고 빠른 성공을 할수 있다.

흔히들 주변에 일어나는 인간사들 보면 자기를 과신해서 낭패보는 것 자주보고 자기를 낯추어보고 하는 것은 극히 드물다. 그런 사람은 소심하고 용기 없는 사람이라고 하고 자기 또한 그저 편하게 살지 큰 발전은 하지 못한다.

우리나라는 중국과 일본사이에 끼여있는 반도국가인데 그것도 요즈음 반 쪼가리가 되어 볼품이 없다. 그런데 크기로 따져보면 중국은 약960만평방km이고 한반도의 44배다 일본은 38만평방km그렇지만 일본의 해양 면적은 중국보다 3~4배 나 크다 그에 비해서 우리는 너무나 작은 나라다.

또 우리국력에 큰 도움을 주는 나라 미국도 거리는 멀지만 실은 우리 바로 옆에 있는 나라보다 더 큰 영향을 끼치는 나라여서 사실은 중국, 일본, 미국 사이에 끼인 한국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그랬는데 얼마전에 중앙일보 어느 기자가 쓴 것인데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나라는 미국이고…’ 하면서 국가순위를 알리는 기사를 보았다. 미국이 1위고 주욱 내려가서 우리나라가 11위라고한다. 그 선정 기준이 정치적, 시민권리, 경제여건, 군사력, 첨단기술력, 등이 포함되어서 결정된 것이라고 한다.

비즈니스인사이더(BI)사가 발표를 했는데 유에스월드리포트가 펜실바니아대 와튼스쿨, 글로벌브렌드 컨설팅업체 BAU와함께 세계 80여개국을 대상으로 조사해서 발표된 것이다고 한다.

​상세한내용은 1위가 미국이고 2위는 러시아, 3위중국, 4위영국, 5위독일, 6위프랑스, 7위일본 (세계3위경제대국 첨단기술강국), 8위이스라엘(800만인구에도 강력한 경제력과 높은 교육수준), 9위사우디아라비아, 10위 UAE(아랍에미리트) 그리고 11위에 한국이라고한다.

우리 한국은 외환보유액이 2016년말기준 세계6위 무기수출국 등이 참고되었다고 하였다. 그리고 또 엊그제 영국경제 전문지 이코노미스트가 해마다 그해 두드러진 성과가 있었는 나라 ‘올해의나라'(Country of the year)를 선정하는데  프랑스가 선정 되었는데 우리나라와 끝까지 프랑스와 경합 되었다는 그사도 보았다.

이것을 보면서 간혹 12, 3위 무역국이니 하는 소리는 들었지만 우리가 우리자신을 너무 모르고 지났구나 하는 생각을 하였다.

이렇게 세계는 우리를 평가하는데 우리는 그에 걸맞게 처신해야 할 의무도 알아야 할것이다. 우리나라를 세계사람들이 이렇게 여기는것 생각을해보면 이해가 충분히 되는 이야기다.

​그런데 우리는 선진국은, 또 세계복지국가는, 하면서 불평을 자주하였는데 스웨덴, 덴마크도, 노르웨이, 네델란드, 독일, 영국, 프랑스, 등을 걸핏하면 들먹이고 그에 비하면 우리나라는 형편없는 나라인 것처럼 여기는 말도 하고 인식도 그런 인식으로 살고 있는 것 같은 감을 자주 가진다 이제는 확 바꾸고 살아야 할 것이다.

​좀더 상세히보면 노르웨이 인구는 470만이고 GDP는 99,000불, 덴마크는 인구가 560만이고 GDP는 55,000불, 스웨덴은 970만 GDP는 51,000불이다. 네델란드는 인구16,000만 GDP는 45,000불이고, 세계경제중심이라는 독일이 대학 진학율이 28%이고 덴마크는 41%이나 우리는 78%다. 이수치는 2012년에나온 대략적인 수치 몇 해전의 수치이나 인구와 소득도 그후 별로 많이 다르지는 않다.

인구가 500만 정도면 우리나라 경상북도와 대구광역시를 합한 정도다 그런 나라를 그정도 만드는 것은 그리 어렵지 않고 남북이 갈라져서 대치하고 있어서 군사문제로 어려워하는 우리와는 비교 할수 없다.

우리는 그 10배정도인 인구가 5000만이 넘는나라고 경제력으로 12, 3위하는 나라다. 그런 나라에 비하면 대국이고 GDP는 조금적으나 30,000만불이다.

그러나 물가를 고려해야 할것이고 그리고 어느 통계를 보니 국가치안이 가장안전한나라 어린이가 안전한 순위는 OECD국가중에 7위라나 그리고 전국민 건강보험 혜택을 받는 것으로는 세계 상위 국가이다고 하는 그런 통계도 보았다.

​이런 것 종합해보면 우리나라는 살기 좋은 나라이고 따라서 행복한나라로 여겨야 한다. 그런데 국민 행복도는 OECD국가중에서 하위라고 하니 우리들 관념에 문제가 있는 것이다.

정치쪽에 교육쪽에 노동관계쪽에 간혹 불만스러운 모습들이 보이지만 가장 강력한 미국도 걸핏하면 총격사건 방화사건 인종갈등이 자주 일어나고 미국에 빈부격차는 우리보다 훨신 심하다.

행복도가 항상 하위고 살기 어려운 나라로 여기는데 국민의식을 개선하고 자신의 능력을 깨닫게하면 그것이 올라갈 것이다. 흔히 말하는 목에 힘주고 어깨 펴고 뻐기며 살아야 할 것이다. 행복은 행복하다고 여겨야 행복해 진다고 하는데….

 

세계는 한국국력을 11위로 본다는데…”에 대한 4개의 생각

  1. 데레사

    우라나라 복지 나쁘지 않아요.
    너무 좋아서 오히려 세금 걱정이지요.
    제 주변을 봐도 노인수당 20 만원에 쓰레기 주으면 27만원
    받는 사람들이 많거든요.
    이 노인수당도 내년에 오른다고 해요.
    우리동네 노인들 대부분 47 만원을 받는데 용돈 안부족
    합니다.
    여기는 평촌에서는 부촌입니다.
    자식들 잘 살아도 본인 소득없으면 주던데요.

    그리고 아동수당 청년 실업수당도 많고 치안 안전하죠.
    절대로 헬조선 아닙니다.

    응답
  2. ss8000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그런데 가령 뭣 하나 부족한 것 없는 집에
    가장이 항상 개/새/끼나 다름 없는 짓을 하면
    그 집구석 행복한 집구석일까요?

    또 다른 통계가 있지요.
    행복지수 1위를 하는 나라들이 있습니다.
    우리로선 상상도 할 수 없는 빈곤국가들입니다.
    방글라데시, 부탄, 등등…..

    그리고 요즘 젊은 놈들은 잘 먹고 잘 살아도
    항상 부족하다고들 합니다. 그래도 헬조선 이라고 합니다.
    이 나라 교육과 정치가 잘못된 게 주 원인입니다.

    죄송합니다.
    엉뚱한 댓글 달아…

    응답
    1. 산고수장 글쓴이

      저도 공감합니다.
      우리교육이 잘못되어 이래되었습니다.
      유신시대 바꾸어진 교육을
      받은 세대가 지금 이나라를 이끄는 주축이지요.
      정치인도 기업인도 교육자도
      그래서 이런나라가 된 것이라고 저는 기회때마다
      합니다.
      어렵고 귀하게받은 뎃글 감사합니다.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