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사는나라 되니 4) 점집 철학관이 늘어나고.

20160910_135949[1]

잘사는나라 되니 4) 점집 철학관이 늘어나고.

우리들 가난하게 살때 점 보는 집은 찾아볼래야 잘 못 찾고 입 소문으로 간혹 답답한 사람은 찾아가서 복채라고 몇 푼 놓고 물어보고 시원한 소리도 듣고 또 답답한 소리를 하면서는 귀신이 붙었다느니, 선조 묘를 잘못 섰다느니 하면서 굿을 하라느니, 무슨 무슨 양밥이라고 하면서 그것을 하라고 하면 사람들은 혹시나 그러면 시원해 질까 싶어서 반드시 시키는대로 하였다.

그 당시 말로는 그런 사람을 ‘점쟁이’ 라고 하였다. 조금 현대물들은 사람은 미신이라고 안 믿고 안하고 하였는데 요즘 보니 점집들이 버젓이 ㅇㅇ보살, 무슨 철학관 등 하면서 수월치 않은 임대료를 주어야 하는 번화한 곳에 깨끗이 차려놓은 집들이 많이 있다. 그 속에 계시는 분께는  운명 예언가 라고 해야 하는지 철학사라고 해야 하고 선생님 소리는 반드시 해야하고 두손 합장하여 공손히 인사도 해야 한다 예전처럼 점쟁이라고 했다가는 뺨따귀를 얻어 맞을 것이다.

요즘은 모든 것 듣는 사람 위주로 이름이 지어진 것들이 많다. 법무사, 간호사, 환경미화원, 목욕관리사, 장의사, 식육처리기능사 등 예전 보다는 듣기 좋은 명칭이 많다.

그런데 예전보다 잘살게 되었고 선진국이 되었는데 왜 점집 철학관이 그렇게 많아졌을까? 대구에 팔공산 꼭대기에 갓을 쓴 부처바위가 있다. 내 어릴 때는 간혹 그 곳에 아기 못 낳는 사람들이 아이 낳게 해달라고 가서 빌기도 하고 정성을 들이는 사람이 간혹 있었다.

그 부처 앞에는 맨땅이었고 치성을 들이도록 만들어 놓지도 않았었는데 요즘 가보면 아주 학교 운동장처럼 넓게 잘 만들어서 바닥은 방석이 깔려있고 그 곳에 참배하고 잘되게 해달라고 하는 사람들이 하루에 수 백 명이 되고 전국 방방곳곳에서 전세버스 내어 온다고 한다.

정말 그 곳에서 공을 들이면 무슨 큰 효험이 있었는지 또 있었다고 하는 말은 들어보지 못했으나 끊임 없이 찾아가는 것은 무엇 때문일까?

동네에 흔하게 볼 수 있는 폼 나게 꾸며놓은 점 하는 집에는 지나가다가 보면, 이름 알려진  외국차도, 최고급 승용차를 주차해놓은 것은 자주 보고 그 속에서 종소리가 들리는 집도, 무슨 주문 같은 것을 외우고 짤랑짤랑 하는 방울 흔드는 소리도 들리고 때로는 징 소리도 난다. 아마 요즘은 돈도 많이 주어야 되는 것 같기도 하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예전에는 지금보다 더 못살았으나, 그런 곳에 그렇게 기대보려고 하지 않았고, 점 집도 보기 드물었는데, 그때보다 더 잘살고 더 과학적인 공부도 더 많이했고 더 현명해 졌는데 왜 그런지 너무나 이상하다.

우리보다 한참 못 사는 사람이 많은 중국에 살 때 보니 점집 볼래야 볼 수 없고 간혹 길거리에 노인들 이상한 그림이 그려진 작은 종이문서를 앞에 놓고 앉아있는 것밖에 보지 못했는데 선진국이라고 폼 내고 잘산다고 된 우리나라에 왜 이리 점보는 집이 많은지.

또 아주 궁금한것 그 점 봐주는분 그렇게 앞일을 예언까지 해준다면 그런 것 가르치는곳이 있는지 어디에서 무슨 공부를 하는지 알수없는 일이다. 어느 대학에 점학과가 있다는 것도 듣지 못했는데 사업은 번창하고 있다.

점과 선진국 잘사는 것과도 정 비례해지는 즉 과학이 발달하면 할수록 과학과는 거리가 먼 미신이라고 여겼고 똑똑하다는사람들이 괄씨하였던 점쟁이에게 그똑똑한사람이 선생님이라고 하며 아양떠는 세상이되었다.ㅎ

이해 못 할 일들이 번창해 가고 있다 또 궁금한 것은 그런 집들은 소득도 수월치 않을 것 같은데 소득 있는 곳에는 반드시 세금도 뒤따르는데 무슨 업종으로 분류되고 세무서에서는 세금을 받는지도 궁금하다.

잘사는나라 되니 4) 점집 철학관이 늘어나고.”에 대한 4개의 생각

  1. 데레사

    저는 살아오면서 그런곳을 한번도 가본적이 없어요.
    아이들 결혼때도 궁합도 안보고 예식일은 예식장
    형편과 우리 형편이 맞는날로 했고요.
    점도 한번 보면 자꾸 빠져드나 봐요.

    응답
  2. 초아

    먹고 살기에 바빠서 목구멍이 포토청이라
    그런곳에 돈을 갖다 줄수 있는 여유가 없어서란 생각이 듭니다.
    그땐 불평도 거의 없었지요.
    그러나, 잘 살게 된 지금은 불평도 많고,
    배고픈줄 모르니 한눈을 파는건 아닌지..
    제 개인의 생각입니다.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