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글목록: 아내의글

아내의 글 (1) 생일 날이 초상날.

생일날이초상날

잊어버리고싶은기억인데

잊혀지지않는기막힌일을당했으면서도

열심히꿋꿋하게살아온분이계셔서이글을씁니다.

벌써20여년이지난내바로옆집이야기

그집은위로3녀아래로2남이있었다.

개천절과한글날등공휴일많은10

결혼한3딸이아버님생신을차려드릴려고

10월초어느휴일친정집에모였습니다.

딸하나는바빠서참석치못하고

두딸내외와큰집조카등많이왔었습니다.

두분만계시던집에밤늦도록웃음꽃을피우다가

늦게잠자리에들었는데….

아침일찍세상에이런일이

장인을모시고잠을잔사위와큰집조카

남자4사람이함께잤는데3사람이숨을쉬지않습니다.

몇시간전까지웃음꽃피던잔치집이

초상집이되었습니다그것도줄초상.

여름내내비워두었던방에

모처럼모인손님들을위해서연탄불을피운게

돌이킬수없는충격후회

시간을어제로돌릴수만있다면얼마나좋겠냐만

원통하고불쌍하고

내글솜씨로는표현할수가없습니다

생신음식으로

마지막손님접대를하고갔습니다.

엄마와딸이같은날혼자되었고

나이든큰집조카도떠났습니다.

살아남은사위한사람은정신이온전치

못하다는말을들었습니다.

그래도산사람은살아야했다.

세월은흘러흘러어느덧20여년

청춘에혼자된딸은그당시에취학전

어린남매가있었는데

그간고생이야말로표현할수는없겠지만

잘키워서예쁜선생님이되었고

연세높은엄마도아직정정하십니다.

긴세월여자혼자아이키우면서열심히살아온

이런사람이진정훌륭한어머니가아닐까

그분께감사와큰박수를보냄니다.

긴세월속에서도잊혀지지않는

가슴속깊이묻어둔기막혔던사연을쓰면서

그분들가정에행복이가득하길빌어봅니다.

*이글은내아내가쓴글이고실화입니다.

30여년이된연탄불때문에일어난슬픈이야기입니다.

내 이름은 한구어 런 (가저온 글)

내이름은한구어런(한국사람)

외국에나가면모두애국자가된다고하던데
내가남의나라에살아보니그말이틀린말이아닙니다.
애국자는내가될려고노력한것이아니고
이곳사람들이그렇게되도록만들어줍니다.

언제어디에서누구를만나도
이곳사람이날지칭하기를한구어~런
누구할머니누구엄마가아니라한국사람이라말합니다.
내뒤에항상따라다니고있는수식어한국사람

이세상에먼지보다작은이존제가
나라를욕먹이는사람이되서는절대로않될일입니다.
그래서모든것에삼가하고조심하며
이들이불러주는한구어런에준하도록애쓰고있습니다.

자동차의모든사고원인은
작은법규지키지않아서생기드시
빨리갈려고추월하고신호위반하며갔던차를
다음신호등에서다시만날때도있었습니다.
원리원칙대로행동한다면문제될것없습니다.

한국에살때는아이들욕먹일라
보는눈은없는가때문에삼가하고조심했었는데
이제는저여자한국여자더큰조심을하며삽니다.
말도못하고아는것도많이없고잘할수있는것도없지만
소신껏내능력껏나라욕먹이는일없이떳떳이살다가
당당하게가려고합니다.

연로하신시어머님께효도는커녕
남의나라에외롭게산다고오히려걱정만끼치고
수년을살았는데이곳철수하고갈때는
몸도마음도건강하게가려고합니다.

말이란주고받는것
이곳서몇년을살면서말할줄몰라
이웃과대화나누지못하고
만날때마다눈인사로대신하고웃으며답하고
그래도이웃에존경받고
남의나라법도지키고살았습니다.

상하이나베이징에는한국거리도있는데
집에한번갈려면비행기한번타도가지못하고
상하이가서또갈아타야갈수있고
하루종일있어도갈곳도없고찾아오는이없는내겐
조인스의이웃이든든한유일한나의이웃입니다.

늙어가니있을때잘하라는그말이가슴에남습니다.
조금불편하고아쉬운것있드라도긍정적으로
가진것적으나마서로도우고나누며사랑하며
그렇게살려고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