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별 글 목록: 2018년 7월 8일

거북이는 언제나 거기에 있어

거북이표지거북이는 언제나 거기에 있어
존 그린 지음, 노진선 옮김 / 북폴리오 / 2018년 6월

 <잘못은 우리 별에 있어>로 영화와 원작으로 많은 독자들의 심성을 울린 저자의 신작이다.

 

전작도 그렇지만 이번 작품 또한 청소년기에 겪을 수 있은 여러 고민들을 통해 한층 성숙된 인생의 방향을 그려보는 책이란 생각이 들었다.

 

인디애나폴리스에 사는 16살 소녀 에이자-

그녀는 극도의 불안감과 강박적인 생각을 갖고 있는 여학생이다.

스스로도 자신의 이런 힘겨운 하루를 견뎌내기가 버거운 상태, 이런 불안장애는 정신장애의 일종으로써 자신의 몸속에 세균이 침투해서 자신의 몸속 세균들을 죽여 서서히 죽어가는 병이라는 생각, 좋아하는 남학생과의 키스조차도 세균이 자리 잡고 있어 쉽게 응하지 못하는 그런 불안한 소녀다.

 

이런 그녀가 겪는 고충의 이야기는 어릴 적 친구인 데이비드의 아버지가 실종이 되면서 그 사건의 해결을 찾는 과정과 이런 과정 속에서 우정과 사랑을 찾아가는 성장의 스토리가 감동적으로 다가온다.

 

특히 이 소설은 저자가 주인공을 빌려 자신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그녀가 겪는 심리 묘사들은 탁월하게 표현되기에 이 소설을 통해서 저자와 주인공만이 겪는 병이 아닌 현대의 모든 사람들이 각자 겪고 있는 불안과 강박을 대표적으로 드러낸 소설이 아닌가 싶었다.

 

보통의 사람들이 살아가는 하루가 에이자에겐 정말 힘겨운 도전에 해당된다는 사실, 그런 불안 속에서 사건의 해결을 이루고 우정과 사랑을 통해 한 걸음씩 새롭게 도전해나가는 모습이 전작과 마찬가지로 뭉클함을 전해준다.

 

겉으로 보기엔 다 자란 성인이지만 그 내면의 마음속에는 이러한 어린 심성들을 하나쯤은 갖고 살아가는 현대인들, 곧 우리들에게 에이자의 말과 행동을 통해 작은 위안을 받을 수 있는 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