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세 사망법안, 가결

70세사망70세 사망법안, 가결
가키야 미우 지음, 김난주 옮김 / 왼쪽주머니 / 2018년 10월

제목부터가 눈길을 끈다.

옛적에는 고려장이란 제도가 있었다고 하지만 현대에 들어서는 법적으로 이런 법안이 통과되었다고 한다면 과연 어떤 반응들이 나올까?

 

일본 소설이지만 전혀 남의 나라 소설 같지가 않는 현실적인, 너무나도 현실적인 일들을 그린 책이라 마음이 무겁게 다가온다.

 

‘이 나라 국적을 지닌 자는 누구나 70세가 되는 생일로부터 30일 이내에 반드시 죽어야 한다.’라고 하는 법안이 통과된 일본, 저출산에 따른 인구 감소와 이에 따른 고령화 사회로 전환되는 시점에서 부득이 나라에서 이런 법안을 통과시켰다는 설정이다.

 

이런 이들을 직접 겪게 되는 도요코 가족의 일상에도 각기 다른 처지에서 오는 감정선들이 복잡하게 얽혀있다.

 

대퇴골 관절 부상으로 몸져누운 시어머니의 수발, 시도 때도 없이 벨을 울리면서 기저귀 가는 것부터 목욕, 식사, 잠자는 시간에 부르는 통에  잠 부족에 시달리는 며느리 도요코는 2년 뒤면 법의 통과에 따라 삶을 마감해야 하는 시어머니의 일에 반가움을 금치 못하게 된다.

 

자신의 생 또한 이제 15년 후면 시어머니 같은 생을 마감하겠지만 이제야 비로소 자유롭게 하고 싶은 여행이나 행동 제약 없다는 기대감이 크게 다가오는 사람이다.

 

그녀의 남편 또한 2년 남은 퇴직을 일찍 해 버리고 세계여행을 준비한다고 한다.

자신의 힘든 것은 나몰라라 하는 남편이 한없이 원망스럽고 명문대를 나와 은행에 취직했지만 인간관계에 치인 아들은 은행을 나와 아직까지 취업준비생, 딸마저 자신의 힘든 점을 도와달라 했으나 독립해 지금은 요양원에서 일을 하고 있다.

 

소설은 저출산, 고령화에 따른 문제점을 한 가족이 담고 있는 상황을 통해 문제점을 제시한다.

각기 다른 상황에 처한 사람들의 경우는 찬성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지금의 일본을 이룬 자신들의 노고를 일말의 가치도 없이 인정하지 않고 70세에 삶을 마감해야 한다는 정부의 방침에 불만을 제기하는 사람들을 보인다.

 

특히  도요코가 가족들의 무관심에 지친 나머지 가출을 감행하는 장면의 심정들은 비록 소설이라고는 하지만 간병에 지친 한 인간의 절규처럼 느껴졌다.

말이 간병이지, 정말 온전히 한 사람의 간병을 위해 바깥마저도 나가지 못하는 상황에 처한 세월이 길다면 누가 도요코의 행동에 돌을 던질 수가 있을까?

 

섬뜩하리만치 세심한 간병인데 대한 심신에 지친 표현들은 비록 일본이란 배경이지만 결코 남의 일만은 아니란 생각을 들게 한다.

 

아내가 가출하고 엄마가 제대로 밥을 챙겨주지 않는 가정의 모습, 과연 그들은 어떤 해결책을 통해 다시 가족이란 이름으로 모일 수가 있을까?

 

가상의 법안이라고 하지만 이를 통해 사회 전반적인 문제점들을 드러낸 작품인 만큼 깊은 생각을 하지 않을 수가 없었던 작품이었다.

70세 사망법안, 가결”에 대한 2개의 생각

  1. 데레사

    고령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가 아무리 심각하다 해도
    70에 죽어야만 한다면 많이 억울할것 같아요.
    그 나이쯤되어야 겨우 몸이 좀 자유로워 지는데
    말입니다.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