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손톱과 밤

고양이 고양이 손톱과 밤
마치다 나오코 지음, 장선정 옮김 / 비채 / 2018년 10월

 

 

애묘인들의 사랑을 듬뿍 받는 고양이란 동물은 개와는 다른 특징으로 인해 더욱 도드라지게 보인다.

그런 만큼 고양이를 가족처럼 여기는 독자라면 이 책에서 그려지는 또 하나의 독특한 이야기의 세계로 빠지게 될 것임은 분명한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어느 밤, 나른하고 졸린 눈꺼풀이 무거워짐을 느끼는 그런 날, 고양이들에겐 인간이 느낄 수 없는 묘한 모임이 있으니, 바로….

 

달이 차고 오르고 기우는 과정 속에서의 어느 날을 작가 특유의 상상력과 그림을 통한 이야기는 한 편의 짧은 동화를 연상시켰다.

 

분명 오늘이 그런 날일 것이란 고양이들만의 약속, 한 마리 두 마리,,, 그림을 통해 본 고양이들의 모습이 모두 똑같지 않게 그렸다는 점, 많은 무리의 고양이들이 서로 모여 하늘을 바라보면서  자신들과 비교해보는 설정은 그동안 다른 이야기들과는 확실히 다른 즐거움을 안겨줬다.

 

고양이2

고양이3

 

자신들의 신체와 하늘에 떠 있는 달의 모습이 같음을 확인하는 짧은 과정과 여정이었지만 지금도 어디선가 그날이 돌아오길, 그들만의 약속은 인간의 눈엔 보이지 않지만 여전히 지켜지고 있지 않을까를 상상해보게 되는 책이었다.

 

 

어른을 비롯해 어린이들까지도 즐겨볼 수 있는 그림책과 이야기들이기에 가족들이 함께 즐겨봐도 좋을 책이다.

 

 

 

 

고양이 손톱과 밤”에 대한 2개의 생각

나의 정원 에 응답 남기기 응답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