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어,,,거울의 속삭임

밀어

밀어 1~2 세트 – 전2권 – 거울의 속삭임
비연 지음 / 파란(파란미디어) / 2019년 1월

시대적인 배경을 통해 인간들의 야망과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장황하게 펼쳐 보인 저자의 현대물 로맨스 소설이다.

 

전작들인 ‘기란’이나’암향’을 통해 독특한 시대 배경 속에 사랑을 다룬 이야기를  한층 재미와 몰입도를 선보인 저자이기에 이번 작품에 대한 기대 또한 크게 다가왔다.

 

학원 선생으로  지내는 유설아는 직장 동료이자 대학 동기인 친구 나경과  나경의 약혼자, 그리고  그의 친구와 함께 결혼 축하를 할 겸 클럽에 가게 되고 그곳에서 의식을 잃게 된다.

 

깨어난 곳은 병원, 그녀를 구해준 사람은 클럽 사장 민제하다.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졌던 것일까?

알고 보니 나경의 무리들이 설아에게 약을 먹이고 정신이 혼미한 것을 민제하가 본 것, 결국 이 사건으로 인해 장난임을 주장한  뻔뻔한 나경에게 복수를 다짐하게 된 설아, 민제하는 자신이 그들을 혼내주는데 도움을 줄 테니 자신과 계약연애를 하자고 제안을 하는데…

 

뻔한 스토리 속에 전개되는 이야기의 로맨스답게 시종 두 연인 간의 사랑에 대한 감정선은 독자들에게 전해진다.

 

비밀에 쌓인 민제하의 과거, 그를 통해 학창 시절 유일한 친구이자 도움을 주고받았던 서하재에 대한 그늘이 보인 것은 유설아만의 착각이었을까?

 

유설아의 행방을 쫓으면서 처음엔 복수심으로, 그렇다가 차츰 그녀가 겪었던 아픔과 진정한 사랑에 대해 자신조차도 모르게 그녀와 함께 하고 싶다는 마음을 가진 민제하의 앞날엔 과연 어떤 시련이 기다리고 있는지….

 

과거와 현재를 교차하며 보인 흐름은 그들이 왜 서로 어긋난 인생을 걸어와야 했는지에 대한 시간 흐름을 보이며 친엄마에  대한 사랑을 받고자 무던히 노력했으나 결국엔 이루지 못한 채 자신의 행복을 찾아 나선 민제하의 아픈 마음이 그려진다.

 

백설공주는  계모의 계략에 의해 독사과를 먹고 위험에 빠졌으나 사랑하는 왕자님을 만나 행복한 삶을 이룬다.

 

아버지의 방탕한 생활 속에 아버지가 그린 그림 , 백설공주를 모티브로 그린 그 그림을 통해 자신의 사랑과 자식에 대한 소유권이라고 여기는 어긋난 모정의 행실, 그 안에서 민제하를 위해서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을 행동과 말로 드러낸 유설아의 사랑은 과거의 그릇된 어른들의 결정으로 인해 힘든 시절을 보낸 두 사람에게 더욱 강한 결속의 사랑을 이루어 가는 과정을 그린다.

 

 

애틋하면서도 함부로  발설할 수 없었던 사랑의 감정이 두 사람만의 진실된 사랑 확인을 통해 그려낸 책인 만큼 현대물 로맨스를 좋아하는 독자라면 재밌게 읽을 수 있을 것 같다.

 

 

-“거울아, 거울아, 이 세상에서 가장 예쁜 사람은 누구니?

 

 

아마 진정한 사랑을 통해 서로에게 필요한 존재임을 확신한 두 사람, 그들이 아닐까?

 

다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전작들의 배경이 시대물을 통해 격한 사랑의 감정 파고를 잘 드러낸 작품들이 많아서 그런가, 유설아와 민제하의 사랑은 풋풋한 사랑의 결실이란 의미로 진행되는  결말이란 생각이 더  두드러지게 드러난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밀어,,,거울의 속삭임”에 대한 2개의 생각

데레사 에 응답 남기기 응답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