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별 글 목록: 2019년 5월월

법화경 마음 공부

밥화경마음공부               법화경 마음공부 – 인생이 한결 홀가분해지는
페이융 지음, 허유영 옮김 / 유노북스 / 2019년 5월

마음이 심란하거나 복잡한 생각들이 밀려올 때는 좋은 글귀를 통해서 잠시나마 마음을 다스려 본다.

 

유명인사들이 강연한 책들도 좋고 실제 체험담에서 우러나온 글들도 좋지만 종교에서 다루는 좋은 글귀들이나 해석이 담긴 책들은 기타 다른 책들보다 더 인상 깊게 다가온다.

 

인간이 태어나서 죽음에 이르기까지, 거대하고 심오한 것은 아닐지라도 하루에도 많은 결정을 내려야 하는 일들이 비일비재하는 일상에서 묻어나는 피로감을 해소하기엔 이보다 더 좋은 책은 없을 듯싶다.

 

법화경이란 말만 들어도 그 깊은 속내용은 많이 알지 못하더라도 일단 접하고 나면 쉽게 수긍이 가는 세상만사의 모든 이치와 그 이치에서 오는 번뇌와 고민, 기타 여러 가지 일들을 잠시나마 내려놓을 수 있는 책이 아닌가 싶다.

 

저자는 중국을 대표하는 불경 연구가다.

그래서 그런지 오랜 시간 동안 연구해온 흔적이 곳곳에 담겨 있고 이 책을 통해서 알게 되는 인간의 마음가짐, 타인과 나와의 관계, 끊지 못해서 괴로워하는 인연에 대한 생각들, 앞으로의 나가 어떤 마음가짐으로 살아간다면 훨씬 좋을지를 좋을 글을 통해 알 수가 있다.

 

 

*****세상이 당신을 어떻게 대하든, 세상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든 당신이 그걸 바꿀 수 없다면 굳이 성낼 필요도, 집착할 필요도 없지 않은가?
내려놓으라. 내려놓지 못하면 세상은 당신의 적이 될 것이고, 내려놓으면 세상이 당신의 일부가 될 것이다. – p 248

 

가장 인상 깊었던 것은 누구나 알지만 또 그 결과를 어떻게 받아들일지에 대한 글이다.

누구나 관계를 맺고 살아가는 사회인만큼 헤어짐에 대한 생각들을 어떻게 바라보고 인정을 해야 하는지에 대한 것들은 누구를  원망하고 탓하는 것이 아닌 그저 순리대로 나와 인연이 맞지 않았음을 생각하는 과정이 위안을 준다.

 

불교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는 무소유의 개념, 집착을 벗어버리는 마음가짐이 어떻게 변화를 줄 수 있는지에 대한 글들은 혜민 스님의 글이 연상되기도 한다.

 

수행자가 아닌 이상 집착과 번뇌를 쉽게 벗어나긴 힘들겠지만 마음가짐을 어떻게 먹느냐에 따라 세상을 보는 관점도 다르게 볼 수 있다는 데서 용기를 주는 책이기 하다.

 

 

***** 다시 말해, 부처가 되는 것은 대단히 심오하거나 현묘한 일이 아니라 우리 마음가짐이 변화되는 것이다. 외부의 것은 아무것도 바꿀 필요가 없다. 자기 마음이 깨끗해지기만 하면 완전히 다른 세상이 펼쳐진다.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과 세상을 느끼는 방식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p 149

 

 

 

한때 내 탓이오~라는 말이 유행했듯이 모든 종교는 결국 하나로 통할 수도 있다는 것을 다시 느끼며, 잠시나마 내 탓이 아닌 타인의 잘못이라고만 생각했던 것은 아니었는지를 되새겨 보게 하는 시간이었다.

 

깃털 도둑

깃털도둑 깃털 도둑 – 아름다움과 집착, 그리고 세기의 자연사 도둑
커크 월리스 존슨 지음, 박선영 옮김 / 흐름출판 / 2019년 5월

진실 같지 않는 믿을 수 없는 사건들이 실제로 일어난 면모들을 보면 참으로 인간의 끝없는 욕망은 어디가 끝인가 하는 의문점이 든다.

 

보통의 사람들이 그저 진기한 유산이나 유물, 가치 있는 것들이라고 생각만 할 뿐인 어떤 희소성에 대한 문제도 그 분야에 미친 사람들이 보기엔 그저 유리창 너머로 구경만 할 수만은  없는 것인지를 궁금하게 한 작품, 논픽션이라고는 하지만 픽션처럼 여겨지기도 하고 자연사 연구분야 책처럼 느껴지기도 하는 작품을 만났다.

 

천재적인 플루트 연주자인 주인공  에드윈 리스트는 자신의 주 전공인 연주 외에도 플라이 타잉에 뛰어난 재능을 보유한 자다.

 

플라이 타잉이란 것이 무언인지는 이 책을 통해서 자세히 알 수가 있었는데 흔히 알고 있는 플라이 낚시, 즉  낚시에서, 낚싯줄에 벌레 모양의 가짜 미끼를 달아 낚싯대를 던져서 물고기를 잡는 낚시를 말하는데  이 플라이를 직접 만드는 것을 타잉이라고 한단다.

 

주인공은 자신의 환경이 그다지 넉넉지 않았기 때문인지, 관심을 보인 부분에 더욱 눈길이 가서인지는 몰라도 299마리의 새 가죽이 보관되고 있던 영국 트링 자연사 박물관을 주목하게 된다.

 

타잉을 보다 정교하게 만들기 위해서 필요한 소재인 깃털, 인공이 아닌 천연 새에서 나온 깃털을 이용한다면 그 누구보다도 더 훨씬 인정받는 작품이 나올 것이란 유혹을 뿌리치지 못한 그는 박물관에 잠입, 오랜 세월 동안 보관되고 있었던 깃털을 훔쳐 트렁크에 담고 빠져나온다.

 

정작 기막힌 것은 도독 맞았다는 사실조차도 몰랐던 박물관 관계자들이다.

이미 도둑맞은 시간은 한 달이 넘어서야 발각이 되었고 증거조차도 발견할 시간 타이밍마저 놓치는 실수를 범하는데, 이 깃털에 대한 판매는 버젓이 온라인 상에서 거래가 이뤄지고 있었단 사실과 함께 범인 잡기도 만만치 않은 상태다.

 

책은 저자가 어느 날 우연히 들은 이 이야기를 토대로 5년 간에 걸쳐 당시의 사건에 대한 취재를 하면서 조사를 하게 되고 막연히 그저 도둑에 대한 이야기로 생각했던 부분들이 그 이면의  뒤 모습들을 발견한 충격을 서술하고 있다.

 

인간들의 미를 향한 욕구는 시대의 유행에 맞물려 다양한 변모를 이루지만 이처럼 자연계에 생존해 있었던 천연 동물에서 나온 깃털에 대한 욕구를 넘어 도둑을 감행하게 한 그 원동력을 무엇이었을까를 묻는다.

 

깃털도둑1

 

정작 플라이 낚시에 문외한인 사람들이 오히려 이런 부분에 호기심을 보이고 그들의 면모들을 들여다보면 끝없는 욕심의 광기를 넘어선 집착과 허술한 수사 뒤에 나온 결과물인 인간들의 이기심과 이기주의자들의 모습들이 가감 없이 보인 작품이다.

 

하긴 어떤 특정 분야에 미치지 않고서는 장인이 될 수없다는 말도 있지만 에드윈처럼 장래가 유망되던 젊은이가 이처럼 빠지지 않고서는 안되었던 그 허황된 것들은 무엇으로 표현해야 할지….

 

저자의 세심한 노력과 필력에 힘입은 내용은 더욱 실감 있게 다가오게 만들며, 자연과 인간의 관계를 다시 생각해 보게 한 작품이다.

 

 

 

현장검증

현장검증

현장검증 케이스릴러
이종관 지음 / 고즈넉이엔티 / 2019년 4월

외국의 익히 알려진 추리 스릴러의 작가들 작품들을 읽어온 독자라면 이번 이 작품에 대한 기대는 외국의 작품과 비교해도 결코 뒤지지 않는다는 것을 알게 될 것 같다.

 

설정 자체도 구미를 확 당기는 소재, 그중에서 실제 현장에서 몸담아 온 경험들이 고스란히 녹아있는 저자만의 장점을 읽는 동안 입에 착착 달라붙는 구실을 첨가한다.

 

모방범죄 살인범이란 별칭을 달고 있는 카피캣을 쫓다가 기억과 시력을 모두 잃은 채 병원에서 치료 중인 이수인 경감, 살인 용의자를 자살로 몰고 갔다는 일로 인해 감찰 대상이 된고 있는 과학 수사계 한지수 경사-

 

자, 이 두 사람의 조합만으로도 벌써 어떤 내용이 들어있을지 궁금해지지 않는가?

 

한지수가 이수인 경감을 찾아가 살인범을 추적해 나가는 과정은 한국의 스릴이 이토록 정교하고 긴장미, 폭발미까지 갖춘 채 그려졌다는 사실에서 흥분을 감출 수가 없게 한다.

 

카피캣의 교묘한 살인 방식, 증거 불충분으로 무혐의로 풀려난 용의자만을 살해하는 그, 범행 수법을 그대로 카피해 다시 살해하는 그에겐 어떤 이유가 있을까?

 

 

모든 것을 뒤로한 채 정신력을 발휘해 빈틈을 보이지 않는 이수인 경감의 놀라운 추리력과 현장 검증에 대한 진행은 실제 현장에서 사용하고 있는 용어나 일반인들이 방송에서나 접할 수 있는 현장의 생생한 모습을 알 수 있다는 데서 이 책이 뛰어남을 인정하지 않을 수가 없게 한다.

 

 

특히 전반부의 도입부터 시작해 후반에 갈수록 쫀득하게 애간장을 태우는 독자들과의 줄다리기는 저자의 노하우의 정직성과 과감성, 뒤끝 마무리까지 깔끔하게 진행을 이끌었다는 데서 신선함을 주었다.

 

그동안 케이 스릴러를 대표하는 책들도 좋았지만 이번 작품은 더욱 좋았던 감상, 앞으로도 저자의 다음 이야기가 기다려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