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한중일 세계사 5

본격한중일세계사ㅣ  본격 한중일 세계사 5 – 열도의 게임 본격 한중일 세계사 5
굽시니스트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9년 4월

한중일의 관계는 기나긴 역사 속에서 지금도 긴밀한 관계를 맺으며 살아가고 있다.

이 책의 시리즈를 통해 우리나라를 제외한 중국과 일본의 역사를 돌아본다는 취지는 지금까지 역사라는 공간에서 어떻게 시대를 관통하고 그들 나름대로 역경을 견뎌냈는지를 알아보는 계기를 제공한다.

 

전 편에 중국의 혼란했던 태평천국의 난은  중국의 주요 정치가들의 죽음을 맞으면서 끝나 버리고 다른 쪽인 일본의 내부 사정들을 들여다보는 이야기는 또 다른 역사의 재미를 준다.

 

일본의 내부에서 벌어진 권력의 다툼과 서양세력들과의 견제, 그 가운데 일본이 취한 국제정세에 맞는 자신들만의 정치견제력은 지금의 일본으로 나아가게 한 기초가 되었던 씨앗의 뿌리처럼 여겨진다.

 

한중일1

한중일2

 

익히 들어왔던 막부, 천황, 쇼군이란 명칭 아래 그들이 정국을 타개하고 수습하기 위한 조치들을 이해하기 쉽게 그려놓은 그림들은 만화가 지닌 장점을 십분 발휘해 그린 저자의 특징을 잘 드러낸다.

 

 

특히 일찍부터 서구의 문물을 받아들였던 일본이었던 만큼 이 시기에 등장하는 서구세력과의 접촉 초기의 실정은 지방 번의 자체적인 무기 구입부터 시작되는 부분이라 메이지 유신 전의 분위기를 알 수 있는 부분을 쉽게 접할 수가 있다는 장점이 돋보인다.

 

위기 속의 동아시아의 정세를 그린 이 책 다음의 이야기에선 우리나라의 등장이 나타날지, 그렇다면 19세기 혼돈의 시기는 세 나라의 관계를 어떻게 그려나갈지 사뭇 기대를 하게 된다.

 

 

본격 한중일 세계사 5”에 대한 2개의 생각

  1. 데레사

    만화로 만들어진 책인가 봅니다.

    한.중.일 뗄레야 뗄수도 없는 관계인데 사이는 언제나 나쁘기만 하지요.
    그러나 19세기 혼돈의 시기의 세 나라를 다룬 이야기라면 빠져들것 같아요.

    응답

데레사 에 응답 남기기 응답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