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늙은 여자

두늙은여자

두 늙은 여자 – 알래스카 인디언이 들려주는 생존에 대한 이야기
벨마 월리스 지음, 짐 그랜트 그림, 김남주 옮김 / 이봄 / 2018년 4월

 

 

 

 

인디언들에 관한 이야기들 속엔 삶에 대한 철학과 경험담이 담겨있는 내용들이 많다.

 

영화나 책 속에서, 그들이 전하는 말 한마디에 귀를 기울이게 되면 우리들 선조의 말처럼 다가오기도 하는 같은 분위기는 세월의 흐름이 주는 교훈이라고 생각한다.

 

책 표지를 보니 생존에 대한 이야기, 그것도 알래스카 인디언인 두 늙은 여인들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저자 자신이 알래스카 아타바스칸족 출신으로 엄마로부터 들었던 전설을 토대로 그린 책이라고 한다.

 

동물들의 세계에서는 어떤 특정 무리들이 생명에 위험이 닥치는 일이 오면 자신들의 개체수를 줄이는 행동을 보일 때가 있다고 한다.

 

이는 생존의 법칙이자 오랜 시간 동안 그 무리들 나름대로 익혀온 철칙이자 극한 지경에 이른 상태를 벗어나고 하는 몸부림을 뜻한다.

 

사와 칙디야크는 75해, 80해의 여름과 겨울을 보낸 인디언 노인들이다.

그들 부족은 배고픔과 추위, 이를 벗어나고자 자신들의 터를 버리고 행군을 계속했지만 결국 한계에 부딪치고 만다.

이에  부족이 선택한 것은 바로 힘없고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 사와 칙디야크를 버리고 떠나는 것-

 

이에 두 여인은 자신들을 버린 가족과 부족에 대한 원망을 갖게 되지만 이에 안주하지 않는다.

자신들의 생존을 위해 장소를 떠나 오랜 기억을 통해 자신들이 습득한 삶에 대한 지혜를 바탕으로 좀 더 나은 장소로 이동하기에 이른다.

 

책의 분량은 얇지만 메시지가 전해주는 의미는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토끼와 다람쥐를 잡고 젊은 시절 그들이 머물렀던 곳을 향해 한 발짝씩 내딛는 발걸음은 모험담처럼 여겨지기도 하면서 나도 모르는 사이에 그들을 응원하게 된다.

 

노년에 대한 보통의 인식들 속에 나이가 들면 힘없고 주위의 도움을 받게 마련이란 생각이 일반적이다.

물론 이 둘도 젊은 여인들의 도움을 받으며 생활했고 불평불만이 많았던 사람들이다.

그런 그녀들이 자신을 버린 부족을 멀리하고 자신들만의 보금자리와 생존을 위해 시각을 다투었던 삶의 현장은 그녀들 스스로를 뒤돌아보게 만들었으며 결코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는 사실을 일깨워 주었다.

 

-우리 역시 지난날 열심히 일했고 살 권리가 있다는 것을 그들은 잊어버렸어!
그래서 지금 내가 이런 말을 하는 거야. 친구야.
어차피 죽을 거라면 뭔가 해보고 죽자고. 가만히 앉아서 죽음을 기다릴 게 아니라 말이야. -p.29

 

죽음이 시시각각 다가오고 절망의 늪에서 빠져 죽을 날을 기다리는 것이 아닌 이보다 더 나쁠 수는 없다는 생각을 가지며 역경을 헤쳐나간 두 여인의 활약은 로빈슨 크루소나 캐스트 어웨이의 톰 행크스를 연상시킨다.

 

 

결국 젊은 부족 구성원들은 이 두 여인에게 삶에 대한 모든 것들에 졌다.

그들이 나이가 많고 모든 것이 귀찮은 존재로 보였던 두 늙은 여인들로부터 도움을 받는 이면에는 세월이 주는 노련한 인생의 경험과 지혜, 지식을 따라갈 수 없다는 사실을 느끼게 해 준다.

 

이 책을 읽으면서 우리 모두는 언젠가는 늙어간다는 사실 앞에서 한계를 짓지 말 것, 그 한계의 울타리를 짓는 순간 그 울타리 안에 안주할 수밖에 없는 나약함이 있고 이를 경계하기 위해선 사회가 만든 제도나 주위의 시선에서 벗어나 좀 더 나 스스로가 적극적인 모습을 가져야겠단 생각을 해보게 한다.

 

 

죽음을  삶에 대한 희망으로 바꾸면서 생존해간 두 여인의 삶을 통해 자신 스스로의 강인함만이 이 모든 것을 헤쳐나갈 수 있다는 사실을 다시금 깨닫게 해 준 책이다.

 

두 늙은 여자”에 대한 2개의 생각

  1. 데레사

    좋은데요.
    희망이 보여서요.
    나이들었다고, 죽음이 가까웠다고 절망만 할게 아니라 어차피 죽을걸 뭔가 해보고 죽자는
    말에 공감합니다.

    응답

데레사 에 응답 남기기 응답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