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기억을 보라

나의기억을 보라표지나의 기억을 보라 – 비통한 시대에 살아남은 자, 엘리 위젤과 함께한 수업
엘리 위젤.아리엘 버거 지음, 우진하 옮김 / 쌤앤파커스 / 2020년 4월

한 인간의 내적인 고통을 외부로 돌출하기까지의 결심은 우리가 생각하듯 그리 쉬운 일이 아닐 것이다.

특히  전쟁이라는 특수상황에 놓였을 때 닥친 개인적인 경험은 그 경험이란 말 자체의 전달 정도가 심적 고통을 그대로 드러내 놓지 못한다는 데에 한계를 지닐 만큼 깊은 트라우마를 남긴다.

 

이 책의 저자는 홀로코스트 생존자로서 죽을 때까지 보스턴 대학에서 명강의로 이름을 날린 노벨 평화상 수상자 엘리 위젤이다.

 

그가 극구 자신의 경험담을 세상에 내놓기 거부하면서 깊이 감춰두었던 진실을 세상에 알린 자전적인 책은 일약 그를 알게 된 계기를 마련해 주었고 이 책은 그의 제자가 그의 조교로 있으면서 그가 강의했던 내용들을 모은 책이다.

 

 

“모든 것을 기억하라

기억이라는 보호막”

 

 

이 책의 모든 내용들을 한마디로 집약할 수 있는 위의 문구를 통해 그가 학생들과 함께 나눈 이야기들은 읽는 내내 깊은 울림을 전해준다.

 

15살 나이에 어느 날 들이닥친 독일군에 의해 가족 전체가 게토로 이동되고 바로 그곳에서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수감, 엄마와 세 누이들은 사망하고 아버지마저 미군이 오기 전 바로 죽는 기막힌 이런 상황에서 홀로 남은 엘리 위젤의 이야기는 홀로코스트의 전형적인 유대인 이야기처럼 보인다.

그러나 그는 여기에 안주하지 않고 그를 일으켜 세운 ‘배움’이란 것을 통해 기억을 소환하고 간직하며 이 기억을 토대로 학생들과 다양한 학문의 세계를 통해 그의 지식을 아우른다.

 

이 책의 제목을 처음 접했을 때의 생각은 경험을 통한 강연을 생각했지만 주된 내용들은 문학부터 철학, 정치, 종교.. 모든 학문을 통해 학생들이 질문을 받고 던지면서 진행되는 점들이 인상적이었다.

 

 

부제인 <비통한 시대에 살아남은 자, 엘리 위젤과 함께한 수업>이라는 말을 통해 알 수 있듯이 그는 기억 속의 과거를 통해 미래를 향한 초석이 될 수 있음을, 나와 타인 간의 다름을 인정하는 자세, 상대방이 나와 다른 의견을 말할 때 존중의 태도가 필요함을 일깨워준다.

 

총 7개의 장을 통해 강연을 펼친 그가 남긴 내용들은 한 장씩 넘기며 곱씹어 읽게 되는 매력을 지닌다.

 

유대인이기에 평생 경건한 유대교이자 전통 유대경전을 통한 배움의 자세, 제자인 저자의 개인적인 성장과정과 맞물린 그와의 첫 만남부터 그가 죽을 때까지 인연을 맺으며 이어간 내용들은 ‘기억을 잊지 말라’란 말이 아닌 ‘보라’는 의미를 되새겨보게 한 책이다.

 

 

****  절망이 전염될 수 있다면 기억도 마찬가지다. 과거의 기억, 우리가 품고 있는 진정한 뜻과 관련된 기억, 심지어 경건파의 가르침에서 말하는 것처럼 우리가 갈망하는 미래에 대한 기억조차 전염될 수 있다. 그리고 목격자의 이야기를 경청함으로써 우리 모두 목격자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이 이야기를 읽고 있는 독자 여러분도 역시 목격자가 될 수 있는 것이다. – p 68

 

 

나의 기억을 보라”에 대한 2개의 생각

  1. 데레사

    아우슈비츠를 갔던날 마침 비가 내렸어요.
    희생자들의 머릭카락. 신발. 가방들을 보면서
    두번은 이런 비극이 없기를 기도 했지요.
    주인공이 그곳에서 홀로 살아남았다면 그건 아주
    끔찍한 일이지요.

    응답
    1. 나의 정원 글쓴이

      네.
      그런 경험을 가슴에 담고 이게낸 의지가 놀랍고 학생들을 가르치는 일을 통해 끊임없이 배우는 자세가 훌륭했던 인물이 아닌가 싶습니다.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