웨스트코스트 블루스

웨스트웨스트코스트 블루스
장파트리크 망셰트 지음, 박나리 옮김 / 은행나무 / 2020년 6월

그간 유럽풍의 스릴 추리문학의 다양한 세계를 접한 독자라면 이번 프랑스 누아르의 색채를 느낄 수 있는 책을 통해 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

작가 ‘장파트리크 망셰트’는 범죄 문학의 마술사’라 불리는, 프랑스를 대표하는 작가다.

1976년에 발표된 <웨스트코스트 블루스>의 내용은 스릴을 추구하는 패턴을 따른다.

대기업 임원인 주인공이 차를 몰고 가다 고속도로변에서 사고를 당한 한 남자를 병원에 후송시킨 후 떠난다.
이후 미지의 살인청부를 일삼는 두 남자로부터 습격을 받게 된다.

이야기의 흐름은 도대체, 누가, 무슨 이유로 이런 일들을 벌이는 것인지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궁금해하는 독자들에게 친절을 베풀지 않은 채, 주인공을 중심으로  전개를 이어나간다.

보통 이런 일들을 겪게 되면 경찰에 신고하고 도움을 받지만 주인공은 스스로 해결한다.

주유소에서 한 명을 죽이고 도망치다 부랑자에게 모든 것을 빼앗긴 채 발목 부상을 당한 후, 산에 사는 노인의 도움으로 회복하면서 사냥에 나서게 되는 일, 이어지는 이야기 속에 허당 미가 넘치는 두 살인업자의 콤비는 실소를 금치 못하게 하고, 이런 와중에 평범했던 한 남자가 그 자신의 내면에 감춰진 냉철한 면을 드러내며 총을 무기로 살인업자들과 대결을 벌이는 모습은 섬뜩한 장면의 묘사로 몰입감을 높인다.

그야말로 피철철의 모습을 보이는 장면이라 긴박감의 연속을 이어나간다.

읽으면서 궁금했던 점은 왜 자신이 그런 일을 당하면서 도망치다시피 했을 때 가족들의 생각은 했는지에 대한 심리 묘사가 없었다는 점은 이해할 수가 없었는데, 만약 자신을 노리다 가족들이 해를 입을까 봐 그랬다면 이런 부분들은 설명이 좀 부족해 보였단 생각이 들게 한다.

저자는 제도적인 사회화, 발전되는 사회 속에 쳇바퀴처럼 돌아가는 주인공의 평범한 모습, 즉 가장이자 사회 일원의 모습 속에 감춰진 극도의 냉정한 인간 모습, 그 와중에 재즈가 흐르고 와인 한 잔이 주는 여유를 대비시킴으로써 긴장감 완화를 보이는 상반된 글을 통해 완급조절의 모습을 보인다.
뭔가 허술한 면이 있는 듯 보이면서도 스릴과 추리의 맛을 느끼게 해주는 문장의 포인트가 매력 있게 다가오는 작품!프랑스 스릴의 맛을 느끼고 싶다면  긴 여운을 남긴 이 작품을 만나보는 것이 어떨까 싶다.

 

 

 

웨스트코스트 블루스”에 대한 4개의 생각

  1. 데레사

    제목으로 보면 즐거워 보이는 책 같은데 추리소설이군요.
    요즘은 거의 책을 안 읽다보니 점점 책 읽기가 싫어져서 서점도
    안 나갔습니다.

    코로나가 외출도 못하게 해서 시간이 널널한데도 유투브만 봅니다.

    응답
  2. 김 수남

    새로운 책 소개 해 주셔서 감사합니다.코로나 가운데서도 늘 안전하시고 건강하시며 올 여름도 더위 잘 이기시고 건강하시길 기도합니다.몇 분 보이지 않는 위블에서 이렇게 포스팅 하시고 뵐 수 있음이 너무 반갑고 늘 감사합니다.

    응답

데레사 에 응답 남기기 응답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