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별 글 목록: 2020년 10월월

착한 도둑

착한도둑착한 도둑
해나 틴티 지음, 엄일녀 옮김 / 문학동네 / 2020년 8월

부모, 형제도 모른 채  안토니오 보육원에서 살고 있는 12살 소년 렌-

보육원에 맡겨질 때부터 태생이 그러한 것인지 타의에 의한 것인지 모른채, 왼손이 없는 상태로 손목이 봉합된 아이, 그를 나타내는 표식이라고는 잠옷 목깃에 짙푸른 실로 수놓은 R, E, N이란 세 글자뿐이었다.
보육원에서의 고된 노동은 성장이 된 아이들에겐 더욱 큰 고통으로 다가오는데, 만약 입양이 되지 못하면 신부가 군대로 보내고 신부는 그 대가로 모종의 계약서를 쓴다는 설이 돈다는 사실이다.

 

선택받지 못한 아이들의 불안감, 더군다나 신체조건이 불리했던 렌의 입장에선 외로움과 불안감이 동반된 채 왼쪽 손목의 흉터가 근질거렸고 이는 곧 물건 훔치는 것으로 자신의 마음을 대변하는 것으로 표현한다.

 

어느 날  보육원에 벤저민이란 사람이 찾아와 잃어버린 동생 렌을 발견하고 보육원을 떠난다.

하지만 벤저민은 진짜 형이 아니었고 그는 렌에게 자신인지 보육원인지 결정하라고 말한다.

농부의 말을 훔친 것을 계기로 갈림길에 선 렌의 앞날의 행보는 그 이후 롤러코스터를 방불케 한다.

 

 

 

마침내 벤자민과 함께 하기로 한 렌은 그랜스턴에 도착하게 되고 벤은 과거 학교 선생님이었던 톰을 찾아가게 된다.

 

톰은 렌의 주머니에서 신부에게 받은 성자들의 삶을 발견, 가게에 팔아버리지만 렌은 다시 디어슬레이라는 시집을 집어넣게 되고 톰과 벤저민은 기뻐한다.

 

다시 노스엄브리지로 향한 이들은 샌즈 주인의 집에서 묶게 되는데 렌은 톰과 벤자민에 의해서 닥터 밀런을 만나게 된다.

 

닥터로부터 신선한 상태의 시체가 필요하단 말을 듣게 된 이들은 교회 묘지에서 시체를 자루에 담아 마차로 옮기게 되고, 마차  망을 보던 렌은 시체 속에서 자루를 풀고 나온 돌리를 마주하게 되면서  렌은 돌리와 친구 사이가 된다.

 

 

그러는 사이 렌은 입원한 샌즈 부인을 대신해 그녀의 남동생인 난쟁이를 위해 식사를 주게 되고 톰이 보육원에서 데려온  쌍둥이 브롬과 이키를  보살핀다.

 

한편 밤이 되자  ‘낚시’로 불리는 일을 하러 나선 그들은 돌아오는 길에 지명수배자를 잡아서 돈을 버는 일명 모자단이란 집단에게 발견이 되고 그들은 이들을 쥐덫 공장의 맥긴티 사장에게 끌고 간다.

 

책 띠지를 보니 올리버 트위스트와 보물섬의 뒤를 잇은 고딕 모험소설이자 성장소설이란 점이 공감을 불러일으킨다.

 

단순히 혈연으로 맺어진, 그래서 어쩌면 불편했던 진실을 더 이상 마주할 수 없어 렌을 버린 엄마의 심정이 어린 렌이 겪은 성장과도 맞물리면서도 아련하게 다가오는 느낌을 들게 한다.

 

그저 렌의 소원은 ‘가족’이 있었음 하는 사실만 있을 뿐인데 그가 만난 사람들은 모두가 다 비 정상적인 사람들이다.

 

삼촌에 의해 군대에 끌려갔다 사기군이 된 벤자민을 필두로 학교 선생님이었던 톰도 그렇고 살인자인 돌리의 만남도 흔한 일은 아니지 않은가?

 

오로지 자신을 드러낼 증명서라고는 잠옷 목깃에 짙푸른 실로 수놓은 R, E., N이란 세 글자뿐인 존재의 렌이 겪은 모험은 인생의 진정한 따뜻함과 가족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소중함을 여실히 느끼게 한 작품이었다.

 

 

 

그 와중에도  자신의 탐욕과 욕망을 채우려는 닥터나 분명 잘못임에도 어쩔 수 없이 그들과 함께 해야 했던 렌의 마음속의 진실이란 것에 대한 양심가책을 느끼는 렌의 태도는 등장하는 인물들과의 관계 속에서 긴장감을 놓칠 수 없게 한다.

 

후반부로 갈수록 점점 고조되는 몰입감은 뜻밖의 통쾌함마저 날려주는 반전의 맛도 가미된, 그동안 렌이 겪었던 아픈 성장사에 대한 보상이란 느낌이 와 닿게 했다.

 

19세기를 배경으로 한 소설이지만 가족의 해체와 혈연이 아니더라도 가족애의 진실성에 부합된 그들만의 울타리를 그려낸 여정이 따뜻하게 그려진 책이다.

 

 

특히 나쁘다고만 할 수 없는 벤자민과 렌의 콤비 조화는 짜릿한 반전의 맛과 함께 통쾌함을 느끼기에 충분함을 선사하는 보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