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양팔경(丹陽八景) 중 第 六景 옥순봉

_DSC2033

1>_DSC2068

2>_DSC20773>_DSC2081

4>

옥순봉(玉筍峰)


솟아오른 봉우리는 자유분방하고 기상천외하여 예로부터 소금강(小金剛)이라 불렀다.
1549(명종 4) 단양 현감으로 부임한 이퇴계(李退溪)가 석벽에 丹陽同門이라 각명(刻銘)했다 하며, 우후죽순같이 솟아오른 천연적 형색이 희다 하여 옥순봉이라 하였다고 한다.
충주댐 담수 전 1972년에 옥순봉 밑 흐르는 물에서 물고기 잡아  천렵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

단양팔경(丹陽八景) 중 第 六景 옥순봉”에 대한 2개의 생각

  1. 옥순봉은 충주호에서 배타고 가면서 본 게 전부였는데
    이런 시선으로 보니 또 다른 풍경이 펼쳐지네요.
    촬영 포인트가 어디인지 궁금해집니다.

  2. 옥순봉 반대쪽에 옥순대교 바로 옆 20m 오르면 전망대가 있어요.
    전방대에서 찍으면 나무에 가리고요 .
    전망대에서 20m쯤 더 올라가면 시야가 확트여 전경 찍기에 좋은 포인트입니다.

無頂 에 응답 남기기 응답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