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길도의 보석 -세연정[洗然亭]

_DSC00761

_DSC00832

_DSC00893

_DSC01034

우리말의 아름다움은 고산 윤선도가 보길도에서 지은 「어부사시사」를 통하여 찬란하게 빛난다.
그리고 아름다운 노래 가사를 탄생시킨 보길도와 그 중심으로 자리하는 세연정은
단순한 아름다움을 넘어 안빈낙도의 이상 세계를 구현하려 하였던 윤선도 사상의 정점을
구현하는 곳이다. 세연정은 「어부사시사」만큼이나 아름답다.

— 10월 17일에 다녀왔음

보길도의 보석 -세연정[洗然亭]”에 대한 2개의 생각

  1. 세연정을 두번이나 갔었는데 그때마다 여름이라서 왠 날파리가 그리 많던지
    가꾸지 않는것 같은 느낌을 받았어요.
    지금 사진을 보니 물도 맑고 청소도 잘 되어 있는것 같아서 기분이 좋습니다.

    중얼 중얼 어부사시사를 한번 외워 봅니다.
    옛 선인들은 유배지에서도 유유자적하며 낭만을 즐긴것 같지요?

데레사 에 응답 남기기 응답 취소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