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공예의 섬 무라노, 베니스 여행기 (3)

유리공예의 산실, 무라노 섬

유리는 모래와 재로 만든 인류 최초의 발명품의 하나라고 한다.

베니스의 무라노 섬이 유리공예로 유명해진것은 운하의 강바닥에서 나오는 자갈과 습지의

평원에 있는 소다석회의 조달이 용이했고 제조비법을 지키기 위해 유리장인들을 이섬에

모아놓고 나가지 못하게 관리한것이라고 한다.

13세기에 유럽 장인들이 대거로 이주해서 오늘까지도 전통비법으로만든다는 유리공예의 섬

무라노를 가기 위해 산마르코 성당앞 선착장에서 배에 올랐다.

무라노섬1.JPG

배에 오르자마자 보이는 풍경들.

여기는 바다같이 넓은 운하다. 아드리아해의 맨안쪽에 위치한 베니스, 꼬불꼬불한

골목길 운하를 지나 대운하로 나오면 이렇게 펼쳐지는 풍경이 또한 이채롭다.

무라노섬2.JPG

1천년의 공화제를 지키다 나폴레옹의 말발굽 아래 사라져 간 베니스 공화국,

정복자 나폴레옹도 운하를 국보로 지정했다는 베니스 운하를 어제도 배,

오늘도 배를 타고 왔다 갔다 해본다.

무라노섬3.JPG

섬을 담으로 둘러싼 모습이 신기해서 렌즈를 당겨서 찍어 보았다.

무슨 이유일까?

저 안에 중요한것이 있어서 일까? 아니면 물의 범람을 막기 위해서 일까?

나름대로의 상상을 해본다.

무라노섬4.JPG

조금 멀리서 본 담의 모습

무라노섬5.JPG

무라노 선착장에 내려서 바라 본 운하의 모습이다.

항로를 표시하는 말뚝들…. 이 말뚝에는 수심도도 표시되어 있고 해질녘에는 전등도

켜진다.

무라노섬6.JPG

아직도 전통의 비법을 고수한다는 의미로 보여주는 제조의 모습.

나이 든 사람과 기법을 배우고 있는 듯한 청년, 두 사람이 보여주는 제조과정

무라노섬7.JPG

무라노섬8.JPG

제조과정을 쇼우 비슷한 몸놀림으로 보여주는 곳을 나와 바로 전시장, 아니 판매장으로

나오니 이렇게 상품이 진열되어 있었는데 여기서도 사진은 절대로 못찍게 한다.

몰래 이것 한컷만 찍고 회심의 미소를 지어본다. ㅎㅎㅎ

무라노섬9.JPG

참 예쁘다.

무라노섬10.JPG

무라노 섬에도 이렇게 작은 운하들이 이어지고 이 운하의 양안을 따라서

유리공예 판매점들이 줄을 이어서있다.

무라노섬11.JPG

무라노섬12.JPG

무라노섬13.JPG

유리공예의 섬 답게 거리 곳곳에 이런 조형물들이 손님들을 반긴다.

무라노섬14.jpg

무라노섬15.JPG

무라노섬 선착장에서 바라 본 풍경, 물살이 거친 운하위로 여러 모양의 배들이 지나가고

있다.

무라노섬16.JPG

저 배가 버스역할을 하는 배다. 콘돌라는 비싸서 안타고 나는 대중교통 수단인

저 배를 타고 다녔다.

무라노섬19.jpg

이곳에서 돈을 좀 썼다. 손주 네명들에게 줄려고 공예품 4점을 105유로를 주고 샀다.

베니스여행에서도 먹고 자고 타는것 외 돈을 쓴것은 이것뿐이다.

18세기말, 19세기초 까지의 베니스는 음악, 연극, 미술, 출판의 중심도시로 훗날의 파리이상의

유럽의 문화적 중심도시 였다고 한다.

어쩜 우리에게도 베니스의 상인이나 오셀로를 통해서 마음으로 상상해 본 18세기의 베니스가

더 친숙한것은 아닐까?

이제는 관광으로만 명맥을 이어가는곳이지만 이렇게 전통을 지키며 버텨나가고 있는

이 섬에서 나는 마치 오랜 유서깊은 집안을 보는듯한 느낌으로 돌아다녔다.

51 Comments

  1. 不如歸

    2009년 6월 25일 at 9:03 오후

    여행지에서
    이렇게 좋은 글을 소개 해주시는
    데레사님의 성의에 고마움을 느낌니다.
    *
    개구리의 눈망울까지 그려낸
    그들의 유리공예 기술이 돋보입니다.   

  2. 벤자민

    2009년 6월 25일 at 9:46 오후

    유리를 만드는과정이 참이채롭습니다.

    지역의특성을 광관자원으로 개발하는 유럽인들의 지혜가
    놀랍습니다.
    우리는 이해관계가 좀 너무많이 역기는것도같더군요.
       

  3. 데레사

    2009년 6월 25일 at 10:17 오후

    불여귀님.
    정말 다른곳 보다 돋보이지요? 그들의 기술이.

    고맙습니다.   

  4. 데레사

    2009년 6월 25일 at 10:18 오후

    벤자민님.
    저들의 그런 사고가 우리로서는 많이 부럽지요.
    지역의 특성을 살리는 그런쪽으로 우리도 신경을 좀 썼으면 하고
    바래는 마음에서 이 포스트를 작성했어요.

    고맙습니다.   

  5. 흙둔지

    2009년 6월 25일 at 10:28 오후

    보석이 따로 없군요.
    덕분에 오늘도 공짜로 구경 잘하고 갑니다. ^_^
       

  6. 이병식

    2009년 6월 25일 at 10:38 오후

    데레사님을 보고 행복을 느끼고 갑니다 언제든 아름다운 사진과 글 대리만족을 할수 있게 하여 주셔서 고맙고 감사해요 사랑해요 데레사님 화이팅   

  7. 데레사

    2009년 6월 25일 at 10:40 오후

    흙둔지님.
    비싼 보석 필요없지요. 딸은 그곳에서 90 유로 주고 목걸이 하나
    샀는데 나는 악세사리 같은게 필요없어서 아이들 선물만 샀어요.

    고맙습니다.   

  8. 데레사

    2009년 6월 25일 at 10:40 오후

    이병식님.
    고마워요. 나도 사랑해요. 홧팅.   

  9. 김진수

    2009년 6월 25일 at 11:36 오후

    내 꺼는 안 사 오시써예?   

  10. 아리랑

    2009년 6월 25일 at 11:39 오후

    우아!! 그 유명한 베니스에갔군요
    언니의 사진은 작가가 찍은것 같아요!
    베니스 운하 그라고 베니스 그라고 유리공예
    당장 떠나고 시퍼라!
    그란데 베니스에 언니보고 졸졸 따라오는 남자,,ㅎㅎ
    분명 있었지요?   

  11. 綠園

    2009년 6월 25일 at 11:55 오후

    이 곳은 못 가본 곳이라서
    더 잘~ 보았습니다. ^^
    다음 편도 있겠지요?   

  12. 구산(久山)

    2009년 6월 26일 at 12:05 오전

    운하는 물살이 잔잔할 줄 알았는데 거칠때도 있군요!
    좋은곳만 다녀오신 님이 부럽습니다.
    유리공예품들이 아주 아름답네요. 개구리가 맘에 듭니다! ㅎ

    감사합니다. 건강하세요! 추천!   

  13. 데레사

    2009년 6월 26일 at 12:59 오전

    진수님.
    뭐 어린애처럼 선물 바라고 그래요?
    ㅎㅎ
    손주들것만 샀는데, 손주도 아님서…..ㅎㅎ   

  14. 데레사

    2009년 6월 26일 at 1:00 오전

    아리랑님.
    베니스, 정말 아름다운 도시였어요.
    그런데 영화제 열리는 리도섬을 못가고 그냥 왔어요.
    물가가 워낙 비싼곳이라 오래 머물수가 없어서….   

  15. 데레사

    2009년 6월 26일 at 1:00 오전

    녹원님.
    천천히 한번 다녀오시지요.
    고맙습니다.-   

  16. 데레사

    2009년 6월 26일 at 1:01 오전

    구산님.
    네, 운하가 바다같은 곳도 있던데요.

    개구리는 우리 큰손주가 골랐어요. 자기방 책상위에 둔다고…

    추천, 감사합니다.   

  17. 광혀니꺼

    2009년 6월 26일 at 1:22 오전

    천천히 봐야 하는데…

    걍~나갑니다.

    데레사님~

    시진은 천천히 볼께요~

    더운데
    손주님과 잘 노셔요^^

       

  18. 데레사

    2009년 6월 26일 at 1:59 오전

    짱구엄마.
    고마워. 많이 바쁜가봐. 바쁜건 좋은일이지 ..

    잘 놀께 ~~   

  19. 풀잎사랑

    2009년 6월 26일 at 3:52 오전

    여태껏 베니스.. 하면 좁은 운하만 생각했었는데 넓은 곳도 있네요?
    유리공예 사시니라 돈도 쓰시고.ㅎㅎㅎ~
    구경도 많이 하시고…
    지금도 눈앞에 어른거리겠습니다요.

    울 나라도 제주도에 [유리의 성]이란곳이 새로 생겨났는데요.
    저번에 갔을때 들어가 봤더니 유리 제조하는 과정도 보여주고..
    유리로 만든 제품들도 많이 팔더라구요.
    물론 베니시의 유리 세공이 더 멋지게 보입니다.
    제껀… 안 사 오셨지욧~!!!!!!!!!!!!!!!ㅋㅋ~

       

  20. 봉쥬르

    2009년 6월 26일 at 4:29 오전

    베니스에 들어선다면 저는 가슴이 쿵쿵할거같습니다
    경주만 들어서도 그러는데…

    사진만으로도 갔다온 기분입니다.
    데레사님 여행기. 충분히 갈증 해소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