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조블이웃의 초대를 받고

옛 조블 이웃의  초대를  받았다.

소요산역에  내려서   마중 나온 그 분의 차를  타고  산 길을

돌고  돌아  도착한  집에는  진도개  두마리가   우리를

반겨주었다.

사람들을  좋아해서인지  짖지도  않고   “엄마 친구야”   하고

인사를  하니  꼬리를  흔들어   준다.  ㅎ ㅎ ㅎ

 

가비단7

넓은  집에   이웃도  멀리 떨어져  있으니   진도개  두 마리가

든든한  친구가 될것  같다.

 

가비단11

 

가비단6

마당에는  뜯어다  놓은  나물도  보이고  본인이 만든  작품도

보인다.

 

가비단18

뒷동산의 할미꽃도  있네 ~~

 

가비단17

산사나무 꽃,   참  예뻐~~

 

가비단16

 

가비단15

노루오줌꽃도  있고….

 

가비단14

꽃뿐만  아니라  파를  비롯,  채소도  꽤 많이  기르고  있다.

 

가비단13

불루베리

 

가비단12

 

가비단10

 

가비단9

은방울꽃,   참  오랜만에  보는 꽃이다.

 

가비단8

 

집안으로  들어가기 전에  마당과  텃밭부터  구경을  하며  내내

탄성을  질렀다.   젊은 사람이,  도회출신인  사람이  어떻게  이렇게

농사도  지으며   그림도  그리고   사람들  초대해서  밥 해 먹이고

할까?

집 안에는  본인이 손수 기르거나  산에서 뜯어온  나물로  진수성찬이

기다리고  있는데   얼른  들어가야지  하면서도   꽃과  채소들에

우리는    마음을  다 빼앗기고  있었다.

10 Comments

  1. 최 수니

    2017년 5월 15일 at 11:10 오전

    다녀오셨어요?
    언니 가실때 나도 따라갈 걸….. ^^
    저도 가고 싶은데 기회가 잘 안되네요.
    정말 아름다운 전원생활이지요?
    몹시 부러워하면서 그분 카스를 봅니다.

    • 데레사

      2017년 5월 15일 at 1:52 오후

      아이고 연락해불걸…
      미안해요. 같이 갔으면 좋았을텐데…

  2. 벤자민

    2017년 5월 15일 at 11:01 오후

    꽃이 아름답습니다
    그래도 조불 시절이 좋았죠^^
    전 지금도 잊지 못하는 것은
    조불 살려보겠다고 활약하신 육탄 8용사분들!! ^^
    뭔 6.25 도 아니고^^
    그통에 조선일보 코리아나호텔 찿아가서 180만원 바가지 쓰신
    오병규선생님^^
    또 저랑 통화하신 사건하며 ㅋ
    이렇게 될줄알았으면 …
    다 그리운 조불 추억입니다
    건강하시지요?

    • 데레사

      2017년 5월 16일 at 9:00 오전

      벤자민님
      반갑습니다.
      오래만이에요. 그간 뭐 하셨어요?

      모든 블로거들이 다 조블시절을 그리워 하지요.
      지금은 비록 뿔뿔이 흩어졌지만 만나면 그때 그 시절 얘기로
      꽃을 피우거든요.

  3. 산고수장

    2017년 5월 16일 at 6:05 오전

    옛 조불의 어느분인지…
    저도 궁급고 초대되고 싶습니다.
    노년을 의미있고 즐겁게 지나는것이 제일행복이지요.
    그러고보면 데레사님과 저도 그렇게 여겨도 될것 같군요.
    할미꽃을 보니 고향생각이 납니다.
    건강한 나날 되세요.

    • 데레사

      2017년 5월 16일 at 8:57 오전

      서울지역에서는 할미꽃 보기도 쉽질 않아요.
      우리 고향에서는 지천으로 많았거든요.

      고맙습니다.
      그저 건강히 지내는것 만으로도 행복하다고 해야겠지요.

  4. 김수남

    2017년 5월 17일 at 8:40 오전

    언니! 2번 올린 댓글이 다 안 올라 갔어요.이상해요.할미꽃 보니 어릴적 뛰놀던 뒷동산이 생각납니다.혹시 또 사라질 지 몰라 간단히 써봅니다

    • 데레사

      2017년 5월 17일 at 10:01 오전

      위블이 뭔가 원할하지 못해요.
      요즘 새 글도 잘 안올라 갈때가 많아요.
      그래서 한사람 두사람씩 자꾸 위블을
      떠나네요. 안타까워요.

  5. 벤조

    2017년 5월 19일 at 4:36 오전

    벤자민님 반가워서 호주방에 가보려고 했더니 안되네요.
    문 잠가놓으셨어요? 댓글은 달수있지만 포스팅은 못하나요?
    응답하라, 지구의 남쪽사람! ㅎㅎ

    데레사님, 익스큐스미!

    • 데레사

      2017년 5월 19일 at 7:47 오전

      ㅎㅎ
      지구의 남쪽에 살고 있는 사람은 응답하라!!
      나도 같이 외쳐 드릴께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