늙어가면서 받는 대접이 기가막혀

우리 동네 주민센터에  새로운  건물이  생겼다.

기존의 사무실 옆에  게이트볼장으로  활용하던  곳을  지상 4층에

지하 2층으로  새로  지어서   자치센터의 프로그램을  대폭 늘여서

며칠전 부터  접수를  받기 시작했다.

 

나는  중국어와  헬스를  등록했다.

3개월 마다  등록을  새로 하는데  3개월  수업료가  45,000원이니

얼마나  싼가?   그러니  자연적으로  사람들이  많이  몰려서  인기과목은

새벽부터  줄  서서  번호표를  받는다.

 

중국어는  2년전  부터  해오던 거고  헬스는  이번에  새로 생겼다.

내가  지금까지  다니던  스포츠센터는  월 10만원이나  하는데

여기는  15,000원인데다   우리 아파트 정문  바로 옆이니  차비도

안들고  시간도  절약되고  해서  이번에는  두 과목만  신청을  해봤다.

 

수영을  좋아하지만  여기  헬스가 싸니까  헬스를  하기로  하고

수영은  정  하고 싶으면  자유수영으로   1주일에  한번  정도나

갈려고  한다.

 

어제  헬스  접수 하면서  있었던  일이다.

동네에서  늘  보는  나보다  약간  젊은,  60대쯤  되는   아주머니가

날 보고  하는 말이   “헬스 기기도 다루지 못하면서  그냥  동네서

걷지  왜  돈들여서  여길  등록을  하세요?”   하는것이었다.

아니,  자기보다  나이가  많으면  무조건  못할거라고  생각하는

그   오만함이 어디서  나오는건지,  기가  차서  가만히   있다가

“나는  평생  헬스클럽을  다니는  사람이거든요”   하고  쏘아 줘 버렸다.

 

사람들은  참  이상하다.  왜  나이 든  사람만 보면  무조건  못할거도

학교도  안 다녔고  글도  모른다고  생각들을  하는지….

언제가  우체국에서도  내가  우편환으로  돈을  부치면서  신청용지에

휴대폰  번호를  쓰니까  직원이 하는 말이  “어차피 문자도 못 읽을

거면서  휴대폰 번호  안 써도 되는데”   했다.

 

그리고  수영장  서틀버스  안에서  내가  사랑하는  후배가  한며칠

안 보이길래  ” 누구가  안 나오네,  나 고등학교  후배인데…”  했드니

“어머나  그 나이에 고등학교를  나오셨나요?”  했다.

 

아마   이 사람들이  내가  대학을 졸업했고,  블로그도   하고

카톡으로  메세지도 주고 받고,    휴대폰의  기능들을   다 이용할줄

아는걸  보면   뒤로  자빠져  버릴거다.

 

중국어 등록 하는날도  그랬다.

노래교실  등록하러  온  이웃이  ” 그 나이에  머리에 공부가  들어가요?

즐겁게 노래나 부르지  안 되는  공부는  왜 해요?”   하길래

빤히 쳐다 보면서  “당신 머리하고  내 머리하고  같아요?”   했다.

 

정말  나이 든다는건  서럽다.

아무래도  내 겉모양이  상당히  무식하고  모자라  보이나 보다

하고  내탓을  하다가도   화가  난다.

세월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흘러가게  마련인데   몇살  더  젊었다고

뒷방신세처럼  대하지  말라!!!

 

 

 

 

16 Comments

  1. 이길영/여유있는 인생

    2017년 9월 21일 at 5:47 오후

    나이가 들수록 돈 욕심 빼고는 일정한 목표와 규칙적인 삶이 굉장히 重要합니다. 열심히 운동하세요.

    • 데레사

      2017년 9월 21일 at 7:44 오후

      고맙습니다.
      싱가폴에서 돌아 오셨어요?

  2. 최 수니

    2017년 9월 21일 at 7:32 오후

    사람들이 왜 그런 편견을 가지고 있고
    말을 조심하지 않는지…….
    참 설명하기 어려운 일이 많아요.
    컴퓨터 고치러 갔더니 인터넷 아이콘을 그려서 설명하는 분도 있더라구요.
    나이들어 보이는 여자는 컴퓨터하고 상관 없는줄 아나봐요.
    데레사 언니가 세계적으로 얼마나 많은 팬을 거느리고 있는
    인기블로거 인줄 알면 놀라겠지요?
    우리 블로거들의 롤모델이시니까 힘내세요.
    건강하시구요.♡♡♡

    • 데레사

      2017년 9월 21일 at 7:44 오후

      고마워요.
      사람들은 나이가 들면 무조건 뭐든
      못한다고 생각 하나봐요.
      하도 많이 당해서 내성이 생겼을것 같은데도
      아직도 화가 나네요.

  3. 벤자민

    2017년 9월 22일 at 12:04 오전

    제가 얼마전 마누라 미장원에 데릴러갔더만 아직 파마가 끝나지않아
    차안에서 노트북 가지고 나와 이것저것 하고 있으니 주인 한국여자가
    어머나 그 연세에 컴을 다 그렇게 잘하시고 정말 멋져요 그러네요
    그래서 내 나이가 어떤데요 컴도 나이랑 관계있나요 했지요^^
    건데 조금 있으니 왠 호주여자가 찿아왔는데 머리하러온게 아니고
    다른 볼일로 왔는데 뭔 매너저라는 한국 여자가 엉뚱한 동문서답을
    하길래 좀 통역을 해줬더만
    어마나 그연세에 어떻게 그렇게 영어를 잘하세요? 요기까지만 해도되는데
    혹시 부모님 중 누가 미국인 였나요? ㅎㅎ 그 연세에~ 라고^^
    무슨 전쟁 입양아 출신인줄 알았나보죠 ㅋ
    그러길래 내가 젊을때 한국 있을때 군산 미군 뱅기장에서
    구두 딱았소 왜 ㅎㅎ 그래서 나이를 먹어서도 영어를 쪼개해요 라고^^
    과거 조불 이웃중에 부산 사시는 아리랑이라는분이 계셨는데
    그분이 그림을 잘 그리셨어요
    건데 어떤 남자가 불로그에서 시비를 걸면서 그 나이에
    무슨 되지도 않는 그림을 그리냐고 ㅎㅎ
    나이 먹어면 그냥 하늘만 쳐다보고 살아야 하는줄 아나 보지요 ㅎㅎ

    • 데레사

      2017년 9월 22일 at 5:23 오전

      그러게 말입니다.
      나이 든 사람은 모든걸 몰라야 되나봐요.
      조블에서 아리랑뿐만 아니라 나도 나이 들었다고
      시비거는 사람이 꽤 있었죠.
      그래도 그리운 조블입니다.

  4. 산고수장

    2017년 9월 22일 at 9:45 오전

    그래서 할아버지 할머니가
    어린 손자 손녀를 좋아하는것 같습니다.
    그르려니하고 지도하며 사십시다.
    대접 받을려고 하는것도 욕심입니다.
    아는사람이 무시하면 나쁘지만
    모르는 무식한 사람이 그러는데
    현명한 내가 그놈기분에 말려들지 맙시다.ㅎ
    조블이 좀더 성의있게 해주면
    좋겠는데 왜 이런지…

    • 데레사

      2017년 9월 23일 at 6:07 오전

      위블은 이제 기대를 말아야 겠어요.
      더 놀게 해주면 고맙고 문 닫아도 할수
      없고…이런 기분입니다.

  5. 카스톱

    2017년 9월 22일 at 12:56 오후

    오랜만에 들러 글을 읽다가 제가 괜시리 부아가 치미네요.
    ‘아마도 그럴거야’라고 혼자 판단하고 결론내고
    그걸 또 밖으로 아무 생각없이 토해내는 그런 인간들,
    주변에 더러 있습니다.
    일본어로, 중국어로 강하게 어필하세요 ㅎㅎ

    • 데레사

      2017년 9월 23일 at 6:09 오전

      고맙습니다.
      앞으로 더 심한 대접을 ㅈ받게 되겠죠.
      지금 삼천포에 와 있습니다.
      해돋이 볼려고 일찍 일어 났습니다.

  6. 참나무.

    2017년 9월 22일 at 3:23 오후

    편견처럼 무서운 게 또있을까싶네요
    진짜 롤 모델이신데…
    그나저나 벤자민 님 경우는 심하다싶네요
    아직 한창 나이신데…;;

    저도 방금 우리동네 공원 코스모스밭에서 장바구니 어께에 걸치고 사진 담고있는데 비슷한 연배같은 분이
    “사진을 잠 담으시나봅니다. 전 사진 못찍는데…”
    이러며 손전화를 내밉디다? 표정을 잘 살피니 빈정대는 것 같진 않고 정말 도움을 청하는 것같아 손전화를 받고 보니 앱도 안깔리고…자손들께 좀 부탁하지 그러셨냐니깐 뭘 잘 못건드렸는지 지워졌다해서 ‘조용한 카메라’ 앱까지 깔아드리고 몇 컷 담아드리고 왔네요. 양배추 등속 들어있는 장바구니 무거워 죽겠는데도 고마워하시니 잘한 일 한 것같더군요.

  7. 나의 정원

    2017년 9월 22일 at 8:42 오후

    자신들도 나이가 들어간다는 사실을 인지 못하는 분들이 더러 있죠.
    그냥 무시하세요.
    요세는 오히려 연세드신 분들의 인생경험이 많은 도움을 준다는 사실들을 잊고 사는 분들이 있는 것을 보면 안타깝기도 합니다.

    • 데레사

      2017년 9월 23일 at 6:10 오전

      그러러니 하면서도 때로는 부아가 납니다.
      고맙습니다.

  8. 데레사

    2017년 9월 23일 at 6:15 오전

    잘 하셨어요.
    지금 삼천포 입니다.
    내일은 진주 갈꺼고요.
    어제 남해에서 지나치면서 아라클럽 봤어요.
    딸과 손녀와 함께라 들리지는 않고요.
    고마워요.

  9. 초아

    2017년 9월 25일 at 6:31 오전

    나이들어 대접받는거 원하지도 않지만,
    자신들의 잣대로 마음대로 제는것도 싫어요.
    건강도 예같지가 않고, 자꾸만 고장이…
    그래도 누군가의 노랫말처럼
    늙어가는게 아니라 익어가는거라 생각하렵니다.

    • 데레사

      2017년 9월 25일 at 2:45 오후

      익어간다 하는것도 말장난이죠.
      익거나 늙거나 나이들면 서러워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