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조정래의 소설을 읽다

내가  조정래 작가의  소설을  처음  읽은것이   태백산맥이었다.

6,25 전후를  다룬  소설로  분량도  많고  솔직히  재미도  있는 책이었다.

그러나  이 책은  상처받은  민중들의 삶을  다루면서   그 어떤 공식

같은것,   지주와  소작인,  우익과  좌익에  대한   편견  비슷한것이

마음을  거슬리게 했다.

 

그후  아리랑이나  한강  같은  책들도  읽기는  했지만   언제나

이러한  편견같은  표현때문에   멀리 해왔던것  또한  사실이다.

 

ㄱ정글1

우리동네  작은도서관에  들렸다가   조정래의  정글만리가   있길래

빌려왔다.   1,2,3 권으로  된  책이다.

 

ㄱ정글3

작가  조정래는  전남  순천시  출생으로   대표작으로  태백산맥과  아리랑,

한강 등이  있으며  그의 소설은  주로 6,25 전쟁과  분단을  배경으로  쓴게

많다.

그러나  이 정글만리의  그의  다른 작품들과는  달리   배경이  중국이다.

놀라우리만치  구체적인  중국 사회상을   보여주는  이  정글만리를

읽으며   나는   한 권의 책을  탄생시키기 위하여  작가는  얼마나  많은

노력과  연구를  해야 하는가를   깊이  느꼈다.

 

ㄱ정글2

하루에   그 많은  인구수 만큼   많은  일들이  벌어지는  중국.

그  중국에  물건을  팔러 간  상사원들,   중국생활  6개월이면  중국전체에

대하여 아는척 하고,  1년이면  자기분야에 대해서만  아는척  하고,

10년이  넘으면  아무말도  안한다는   나라,  중국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벼라별  일을  다  겪는   사람들,  특히  우리나라  상사원과   중국관리들의

주고받는  연결고리들을   적나라하게  묘사해 놓았다.

 

마오쩌동의 3대 명언이라는

모든권력은  총구로 부터 나온다.  하늘의 반은 여자가 받치고 있다.

인구가  국력이다.

오늘날 14억이라는  중국인구가  그들에게는  국력이라는  말을

실감하면서  이 책을  읽는 내내  중국이  무서워졌다.

 

ㄱ정글4

 

우리 정부가  아무리  친중화 정책을  표방하고  그들에게  다가 가도

그들이  결코  우리의  발전이나  평화를  위해  노력해 주지는 않을것이라는

생각만  깊어진다.   모든  국가간의  관계가  자국이익  중심이겠지만

중국은  더 더욱  그럴것  같다.

 

그런  의미에서  나는  이 책을   우리 정치인들이  꼭  한번  읽어 보았으면

싶다.   이 책을  읽어보면  중국에 대한  우리의  기대가  얼마나  허상이었나를

실감할텐데……

2 Comments

  1. 초아

    2018년 2월 12일 at 7:12 오전

    전 아주 오래전 박종화의 ‘자고가는 저구름아’
    참 인상깊게 읽었어요.
    지금 읽으면 어떤 느낌일까.
    다시 읽어볼까 생각중인데 우선
    정글만래 부터 읽어봐야겠습니다.

    • 데레사

      2018년 2월 12일 at 9:32 오전

      정글만리는 재미도 있고 편안해요.
      사상적인 논쟁이 없거듡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