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실액을 담그다

해마다  매실액을  담궈서  밑반찬 할 때  설탕대신  넣기도  하고

배가  아프면  물에 타서 마시기도  했는데  몇년동안   허리  아프다는

핑계로  걸렀드니  많이  아쉬웠다.

 

그래서  올해는  기를  쓰고  매실액을   담그기로 하고  시장엘  나가 봤다.

 

가매실19

매실을  많이  심어서 그런지  매실이  아주 싸다.

제일 좋은것  5킬로에  18,000원에  샀다.

 

가매실18

그리고  설탕도  5킬로에  8,990원에 사고

 

가매실9

시장을  돌아 다니다  보니  아주 편리하게  과일주나  과일액을  담글수

있는  용기도  있다.   하나에  10,700원,    얼른 샀다.

 

가매실10

 

가매실11

뚜껑이   이렇게  생겼다.

 

가매실12

뚜껑을  열어보니  거름망이  하나  더  있네.

 

가매실13

펌핑용기 (깔데기와  같음)

 

가매실15

뜯어보니  이렇다.

 

가매실14

이렇게  끼워서  사용한다고.

 

가매실16

 

가매실17

설명서는  잘  보관해 둔다.   3개월 후  매실액  걸러낼 때  잘  읽어보고 할려고.

 

가매실20

매실은 흐르는 물에  여러번  깨끗이  씻었다.

 

가매실21

물기를  뺀  매실은  소독한  용기에  설탕과  같은  비율로  한 켜씩 넣고

 

가매실23

마지막   남은  설탕은  위에다  다  부었다.  그리고는  우리집에서

제일  서늘한 곳에  보관.

 

가매실22

이제  일주일에 한번씩  저어서  설탕이  다 녹게 한 후  3개월쯤   후

매실이 쪼글쪼글해  지면   걸러내면  된다.

 

매실액  담그는것도   가정주부들로서는  1년 농사인데   다 합해서

37,690원밖에  안들었으니   싸긴  싸다.    용기를   안 사면   26,990원이면 되고.

 

이제  매일  아침  눈뜨면   매실액  담근  병  쳐다보는  재미로  살것  같기도

해서   부자된  기분이다.   ㅎㅎㅎ

2 Comments

  1. 나의 정원

    2018년 6월 14일 at 3:37 오후

    ㅎㅎㅎㅎ,,,,
    정말 보기만해도 흐뭇해지는 매실의 모습입니다.
    3개월 후의 맛이 기대되기도 하네요.

    • 데레사

      2018년 6월 14일 at 4:58 오후

      그 기다림의 재미로 이렇게 하는 겁니다.
      기대 하세요. ㅎㅎ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