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이야 불이야!

어제 저녁  우리동네에 불이 났다.  아니 불이 난줄  알았다.

갑자기 창문이 환해지길래  내다 봤드니  글쎄  노을이

꼭  불난것 처럼   온  하늘을  빨갛게  물들이고  있었다.

 

ㄱ노을불1

불이야  불이야  건너 산에 불이야

저녁 해 붉은 놀  까마귀 속았네…..   하던  노래가  생각이  날

정도로  온  하늘이  불꽃같이  보인다.

 

ㄱ노을불3

 

ㄱ노을불2

 

ㄱ노을불10

그저께  소나기가  우리동네는  겨울  열방울쯤   내리드니  그 대신

이런  선물을 주나보다.

 

ㄱ노을불4

우리집은  11층이라  베란다에서 찍어도  이렇게  곱다.

 

ㄱ노을불5

모락산은  동쪽인데  동녘하늘도  물들고….

 

ㄱ노을불6

 

ㄱ노을불7

 

ㄱ노을불8

 

소나기가  내렸으면  혹  무지개가  떴을런지도  모르는데  소나기는

안  내리드니  대신  이렇게  불타는  노을을  선물로  줄줄이야!

 

노을에게  빈  덕분인지  어제저녁은  에어컨  안 켜고도   잠이  들었다.

오늘아침에는 제법  서늘한  바람도  불고…

죽어라 하고  한 보름만  참으면  되겠지.   광복절이  넘어가면   날씨가

달라지니까   그때까지만   버티자고   다짐 해  본다.

2 Comments

  1. 최 수니

    2018년 7월 30일 at 11:37 오전


    아무리 더워도 15일만 지나면 시원해 지겠지요.
    더위에 건강 조심하세요.

    노을이 곱네요.

    • 데레사

      2018년 7월 30일 at 12:42 오후

      어제는 무서울 정도로 노을이 붉더군요.
      오늘은 좀 나은것 같지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