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

7, 8 월  두 달을  두문불출하고  살았다.

내 사는  동네, 평촌을  떠나면   더위먹고   죽을것만   같아서

누구도  안  만나고   아무데도  안 갔다.

남달리  더위를  타는  나는  정말   지난  여름나기가  힘들었다.

 

ㄱ광주1

9월 들어  첫번째   만남이  오늘   있었다.    대부분   서울  강남쪽에  살고

있는  친구들이  난데없이  백운호수에  있는   최진희네   한정식집을

가고  싶다고  해서   인덕원역  2번 출구  안에서   11시  반에  만나기로

약속을   했었다.

여고  동창  여섯명의  모임인데,  아무래도  집이  가까운   내가  빨리

가서  기다려줘야 할것  같아서  11시쯤  도착했는데   신림동  사는  유희가

와서  기다리고  있는게 아닌가.    만나자 마자   인사말이  “지팡이를

갖고  올려고  내 놓고는  잊어 버리고  그냥  왔네”  다.”

“아니  무슨  지팡이?”   했드니   이제는  외출시  지팡이를  짚어야  편하다고 한다.

 

경자가  오고,   약속시간은  지났는데   둘이  보이질  않는다.

그래서  전화를  했드니  1번출구에서  기다린다고  한다.

아니   단체톡에  2번출구에서   만나자고  공지 했는데  난데없이  무슨 1번

출구냐니까   영순이가  하는 말이  “나는  그런거  안 봐”   한다.

아니,   만나는  장소와  시간을  정한게  자긴데,  그래서  자기가  올린

카톡을  보여주면서   “너가  정했잖아?   그런데  엉뚱한데서  기다려놓고

왜  화를  내니?”    하니까   혼잣말로  끝도 없이  구시렁  구시렁…….

 

여섯명이니까  택시  두 대에  나누어서  탔다.   경자가   길을  안다기에

다른  둘과  함께  먼저 온  택시에  태워  보내고   뒷차로   나머지  둘과

내가 탔다.    이 부근  운전기사들은  최진희의  사랑의 미로  식당을

말하면  솔직히  모르는  사람이  없다.

그런데도  길을   안다는  경자와   내가   각각  다른  차에  나누어서

탔다.

 

식당에  도착하니  먼저 떠난  경자가  탄  차가  오지  않았다.

우리 먼저  들어가서   예약한  자리에  앉고도  한참이나  있으니까

도착했다.   우리는  4,700원의  택시비를   냈는데   경자일행은

5,700원의  택시비를  내고  빙  돌아서  도착을  했다.

” 너  길  안다면서  왜  돌아왔니?”    하니까  “그냥  기사에게  맡겨버렸어”

라는   대답이다.  참내??????

 

밥 먹고  나서  차  마시면서  이런 저런  얘기.

영순이는  “나는  혈압약  먹고,  무릎관절염약  먹지만  아픈데는  없어”

하면서   건강자랑을  한다.

듣고  있던  묘희는 “나도  당뇨가  있고  무릎관절염약  먹지만  안 아퍼”  한다.

그게  아픈건데…… ㅎㅎㅎ

 

여고시절  참  똑똑했던   친구들이다.

어눌하게  변해가는  모습을  보면서 그 속에서  나를   본다.

친구들  모습이  내모습이고   내모습이  친구들  모습이겠지…..

 

이제는  밥 먹고  차  마시면 헤어진다.   오늘  백운호수  둘레길  걷자고

했는데 막상   밥먹고  나니  아무도  둘레길  얘기는 꺼내지도 않고

집에 빨리  가자고만  한다.

오늘따라   바람도  불고  하늘도  맑고 높아  걷기에  참  좋은  날씨인데

입으로는   아픈데  없다고들  하면서  중환자처럼  군다.

 

이  친구들과  앞으로  몇년이나   더  만날수  있을까?

약속장소도  잘  기억 못할  정도로   점점  머리가   나빠져  가고

지팡이를  짚어야 할 정도로  몸이  불편해져  가는데…..

 

10 Comments

  1. 🌵미미김

    2018년 9월 6일 at 12:47 오전

    저는 50대 후반이지만 글속에 있는 테레사님과 친그분들 무리속에서 저의 70대가 쉽게 그려 집니다.
    제 직장친구(무리) 중에도 (40대 에서 70대사이) 함께 모이면 주로 70대 친구가 어제 한 말을 잊고 또 오늘 한말은 내일 잊어 버려서 난감 하기도 하지만 그보다는 왠지 슬퍼 질때가 더 많지요… 나중에 나의 모습은 뭐가 다를까 하는 생각에서 이지요.
    또 난이든 친구들은 요즘 빠르게 변해가는 IT(뉴 프로그램) 를 익히는 데에도 적잖은 어려움 때문에 회사 사무에 불편함 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덤으로 받기도 합니다. 그래서 경자 친구분이 스마트폰 기기를 가까이 하고싳지않은것도 이해가 가기도합니다.
    올여름은 더위로 모두 힘들었다 합니다 이곳 🌵애리조나 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자연의 이치 때문에 힘든후에는 많은 사람들은 자연앞에 더욱 겸손해 진다고합니다. 저도 그렇기를 바랍니다.
    제가 테레사님의 글은 참 순해서 좋아합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 데레사

      2018년 9월 6일 at 7:32 오전

      아리조나에 사시는군요.
      반갑고 고맙습니다.

      이제 팔십이 되어가니 친구들이 달라지네요.
      물론 그게 제 모습이기도 하고요.

  2. 無頂

    2018년 9월 6일 at 9:15 오전

    폭염이 긴터널에서
    빠져 나왔습니다.
    선선하고 활동하기 좋은 날씨이니
    친구들 자주 만나세요 ^&^

  3. ysgowest

    2018년 9월 8일 at 1:22 오전

    혹독하게 무더웠던 여름이 떠나가네요.선배님의 친구분의 모습이 내모습인것 같아요. 아직은 팔다리 제대로 작동한다고 생각하는데, 머리는 아닌것 같아요. 자꾸 깜박거리네요. 얼마전에는 쇼핑카트에 핸드백을 놓고 집까지 온적도 있었어요. 그 충격이라니.. 다행히 종업원이 발견해서 찾기는 했네요. 여고 동창생을 만나서 함께 점심을 나누는것도 큰 축복이지요? 댓글이 달리려나 궁금했는데 달리나봐요. 조선닫컴으로는 들어올수가 없어서 blogs.chosun.com 으로 들어왔는데, 로그인하는데를 못찾겠어서.. 선배님 다가오는 가을에도 행복하세요.

    • 데레사

      2018년 9월 8일 at 8:33 오전

      이제 조선닷컴은 위블로그를 버렸나봐요.
      검색이 안됩니다.
      나도 즐겨찾기에 넣어놓고 들어 옵니다.
      찾아 오느라 고생 했어요.
      이제 핸드백은 꼭 어깨에 메고 선글라스나
      양산은 벗는즉시 가방에 넣습니다. ㅎ
      잘 지내시죠?
      아프지 말고 건강하시길~~~

  4. 벤자민

    2018년 9월 8일 at 11:11 오전

    안녕하세요
    테레사님 혼자 고군분투하시는 위불을 보면
    안타깝습니다
    방금 북해도에서 연락이 왔는데
    데레사님 야기를 하시더라고요
    그렇찮아도 제가 다음 달에 북해도 간다고 했는데
    이게 웬일이냐고 ㅎㅎㅎ
    건강하시고 기다려보세요
    위불에 좋은일이 오겠지만..
    아니면 요즘 잘나가는 진보단체에다가
    위불 살려달라고 메세지를 보내볼까요 ㅋㅋ
    건강하세요

    • 데레사

      2018년 9월 8일 at 4:41 오후

      오비히로는 괜찮아서 다행이지요.
      많이 걱정했거든요.
      다음달에는 여진도 갈아앉지 않을까요?
      이제 조선닷컴에는 위블이 없어요.
      검색이 안되더라구요. 그러나 워드 프레스에는
      남아 있으니 이렇게나마 노는거죠. ㅎ

  5. 초아

    2018년 9월 8일 at 9:06 오후

    저도 비슷한 경우가 있었습니다.
    동아백화점에서 만나자 해놓고는 대구백화점에서
    기다리며 시간이 지나도 오지 않는다고 오히려 화를…ㅎㅎ
    그리고 음식을 먹고나면 곧장 약봉다리가 등장
    아파서 먹는건 이해 가지만, 여러종류의 비타민류 건강식이라며
    한웅큼씩 털어넣고는 자기는 아프지도 않으며 건강하다고 자랑해놓고
    일어날 때는 아이쿠 다리야 아야 아야.. 입에서 곧장 튀어나와 머쓱해하던걸요.

    울 친구가 병원에 가서 여기저기 아프다고 얘기를 하니
    의사샘 말씀이.. 안 아픈데부터 말씀해보셔요. 하드래요. ㅋㅋ
    그저 웃을 수 밖에…ㅋㅋ

    • 데레사

      2018년 9월 9일 at 12:32 오후

      맞아요.
      그냥 웃지요.
      어쩜 모두 또같이 늙어갈까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