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동료네 음식점에서

옛  동료였던  분이  양재역  부근에서  음식점을   하고  있다고 해서

이번에는   그곳에서  모이기로  했다.

기왕이면   아는 집에서  팔아주는게   인지상정이라.

 

ㄱ삼라정1

우리는  보리굴비  정식을  시켰는데   반찬이  이렇게 예쁘게  소쿠리에

담아져서  나오네.

 

ㄱ삼라정2

무 국에  흰 쌀밥.

 

ㄱ삼라정3

보리굴비다.   이 집에서는  먹기좋게  아예  찢어서  나오니까 편하다.

 

ㄱ삼라정4

옛  동료들  선후배  여섯명이  모였다.

한 사람은  아직  현직이라  좀  늦게  도착했고,  또  한사람은

찍사하느라…..  ㅎㅎ

 

ㄱ삼라정5

음식점  선전하는것  같지만  혹  양재역  부근에서  갈만한 곳이

없으시면  찾으시라고  안내.

 

ㄱ삼라정6

 

ㄱ삼라정7

특별한  대접을  하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는데   오늘  계산을

좀 잘사는  후배가  해버려서  값을  모르겠다.

 

ㄱ삼라정8

내가  좋아하는  냉채다.   좋아는  하는데   이걸  집에서 만들줄을

모르니……

 

ㄱ삼라정9

 

ㄱ삼라정10

 

ㄱ삼라정11

 

ㄱ삼라정12

이게  얼마짜리  상인지 알았으면   소개하기가  쉬울텐데

계산한  친구가  절대로  값을   안 가르쳐  줘서   유감인지

행복인지  모르겠다.  ㅎㅎ

 

ㄱ삼라정13

후식으로  나온  커피와  양갱,  양갱은  직접 만들어서  덜  달다.

 

직업의  특성상   우리는  다른  직장보다  합숙을  좀  자주 했다.

같이  먹고,  같이  자고,  같이  공부도  하고,   같이   일을   했으니

그  정이  유난히  끈끈하다.    그래서  20년  가까이   차이가   나는

선후배끼리도  잘  뭉친다.     이  여섯명중  아직   현직도   둘이나   있으니

그들은  아직  50대,    물론  내가   일등이다.   나이 많기로.

 

그래도  우리는   하루 종일  수다를  떨어도  그 소재가   무궁무진 하다.

과거로  갔다가,  현재로  왔다가,  미래로  까지….

더   늙지  말고,   아프지  말고,   오래  오래   만났으면  좋겠다.

9 Comments

  1. 🌵미미김

    2018년 9월 9일 at 11:58 오후

    흐흐~~.. , 눈이 좋아라 나는 소리.
    꿀덕 꿀덕 꾸울꺽..걱.., 입이 좋아라 나는 소리.
    분명 한식 이지요?
    너무 깔끔하고 예쁩니다. 또 맛은 얼마나 좋았을지 저의 오감이 느끼고 있습니다 .
    제가 하루를 e-뉴스를 보고 다음은 테레사님 사랑방 들르는 걸로 시작을 합니다.
    e-메뉴도(상차림) 자꾸 먹으니 맛들고 또 배도 불러요. 믿기지 않으시지요? 허나 사실입니다.
    덕분에 만족한 아침입니다. 그리고 감사합니다.
    오늘도 많이 웃으세요. 😄

    • 데레사

      2018년 9월 10일 at 2:31 오전

      미미님
      고아워요.
      그 기분 충분히 압니다.
      지금 싱가폴에서 살고 있는 딸이 늘 음식사진을
      보내 달라고 해요.
      보내주면 사진으로 냄새맡고 배부르다고
      하거든요.
      고국음식이 얼마나 그리울까 하고 고개 끄덕이며
      웃어 봅니다.

  2. 나의 정원

    2018년 9월 10일 at 3:36 오후

    보리굴비가 특히 맛나보입니다.
    군침이 넘어가요.^^

    • 데레사

      2018년 9월 10일 at 4:14 오후

      저도 보리굴비가 제일 맛 있었어요.

  3. 초아

    2018년 9월 10일 at 9:45 오후

    저도 오늘 모임에 다녀왔습니다.
    모임의 막내가 하는 식당에서 맛있게 먹고 왔습니다만,
    사진은 아에 찍을 생각도 못하고 먹고 놀기만 하다 왔습니다.
    갤러리에 가거나 여행을 떠나면 익숙하게 잘 담으면서
    음식은 잘 못 담습니다.
    용기를 내보려 하지만, 잘 안되네요.
    우린 유산슬밥을 먹고 왔는데, 너무 맛있어서
    포장도 된다하기에 사왔습니다.
    남편생각이 나서..^^

    • 데레사

      2018년 9월 11일 at 7:50 오전

      유산슬밥, 중국집인가요?
      더워서 미루었던 모임들을 선선해지니
      하는거죠.
      그래서 요즘은 매일 바쁘네요.

      • 초아

        2018년 9월 11일 at 8:20 오후

        네, 중국집 맞습니다.

  4. 막일꾼

    2018년 9월 11일 at 7:41 오전

    아침부터 보리굴비로 사람 잡네요. ㅋㅋ
    깔끔한 밥상차림이네요.

    • 데레사

      2018년 9월 11일 at 9:07 오전

      ㅎㅎ
      오늘 드시러 가세요.

Leave a Reply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